Nikon SP / W-Nikkor 3.5cm F1.8 Original / Fuji Provia 100F



공세동, 용인.



 


Click to Enlarge.




Nikon SP / W-Nikkor 3.5cm F1.8 Original / Fuji Provia 100F



공세동, 용인.



 


Click to Enlarge.





  바쁜 나날 중에 또 부지런히 작업일지를 올려봅니다. 역시 몇주 전의 것으로 일부만 올리고 있는 것을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가급적이면 같은 모델의 렌즈는 특이한 점이나 평이한 작업인 경우 나중의 포스팅으로 미루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작업은 라이카의 초광각 시대를 비로소 열게된 Leica Super-Angulon 21mm f4 1세대 모델입니다.


  4군 9매의 대칭형 조합으로 비오곤에 비해 밝아진 조리개와 작은 크기, 가벼운 무게는 광각 스냅촬영을 좋아하는 사진가라면 누구나 탐낼만한 렌즈입니다. 또한 후속버젼 F3.5 조리개의 2세대에 비해 미려한 표면과 아름다운 외관으로 바르낙에 마운트 했을 때 정말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아시다시피 1958년 모습을 드러낸 라이카의 슈퍼 앙굴론은

Carl Zeiss Biogon 21mm F4.5(1954)에 비해 다소 늦은 출발이었습니다. 

당시 21mm 화각은 지금의 10mm에 비견될 만큼 엄청난 광각이었기 때문이었기에 필요를

못느꼈을 수도 있고, 초광각렌즈 제작에 대한 노하우가 없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여하튼 어떠한 이유로 라이카는 자사의 렌즈군에 21mm 화각을 추가하기로

결정, Schneider-Kreuznach 사에 설계를 의뢰하여 제작된 결과물이 

바로 Super-Angulon 21mm f4 입니다.






미적은 물론 광학성능까지 모두 최상의 렌즈를 

손에 넣고야 마는 분이 작업을 의뢰하신 렌즈로 외관 및 광학계

표면의 상태까지 공히 최상급이었습니다.


그러나 렌즈 군 사이의 헤이즈는 수십년에 걸쳐 렌즈 내부에

습기가 찼다가 빠지는 것에 의해 어쩔 수 없이 발생하는 것으로

클리닝 작업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다행히 렌즈 곰팡이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전옥부와 후옥부 렌즈군을 경통에서 분리해낸 모습입니다.

기본적으로 2세대의 Super Angulon과 같은 구성으로

대칭형 구조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양쪽 렌즈경통에는 세자리수의 동일한

생산라인 번호가 적혀져 있습니다.




이부분을 보고 아니 바르낙처럼 은사도 아닌 금사를!? 하고 깜짝 놀랐는데

페인팅 후 글자를 각인한 것으로 황동재질이 드러난 모습입니다.


 시리얼번호는 네임링의 시리얼 번호와 다른데

렌즈의 제조는 슈나이더에서 맡았기 때문에

후옥부에는 슈나이더사의 시리얼 번호가 기록되어있습니다.


블랙에 황동각인이라니 황홀하네요.




렌즈가 조립되어 있는 경통커버를 풀어내고 렌즈군을 빼냅니다.

폭은 물론 두께까지 일치하는 베르게온(버죤) 드라이버를 사용합니다.


역시 고급 드라이버는 상처를 내지 않고 나사가

빠가(이바닥 전문용어;;;)나는 확률이 매우 적으며

닙 끝이 완벽히 직각을 이루어 작업 중 삑사리(아아 이것도;;; ㅠ)

나면서 경통을 긁지 않습니다.




내부 황동부에는 열처리 등으로 변색된 흔적이 보입니다.

내부 경통의 경도 등에 신경 쓴 것으로 생각됩니다.




전옥부 역시 동일한 방법으로 분해합니다.




4군의 렌즈, 이제 렌즈는 모두 발삼으로 접착되어있는 부분으로

특별한 케이스가 아니면 더 이상의 분해는 하지 않습니다.




결속링과 렌즈바렐, 광학계가 모두 분해된 모습.




렌즈 측면에는 난반사를 막기 위한 먹칠이 되어있습니다.

라이카의 경우 사진과 같이 유광페인트로 칠해진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는데 무광택에 비해 유리 표면에서 페인트를 잘 먹지만

오래된 경우 페인트에 금이 가거나 덩어리째 부스러지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 렌즈는 아주 좋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클리닝 전에 렌즈 각 면을 체크합니다.

사진과 같이 외부 공기와 접촉 및 조리개날에 의한

간섭이 많은 가운데 렌즈 양쪽이 주로 오염됩니다.




클리닝을 마친 모습.

헤이즈 및 얼룩이 완벽히 제거 되었습니다.


광각렌즈와 같이 알이 작은 경우 빛이 통과하는 면이 작기

때문에 헤이즈가 끼면 그 영향이 더 크게 나타나는 편입니다.


표준렌즈의 경우 옅은 헤이즈는 무시해도 되지만 광각인 경우에는

고착되어 렌즈 표면이 열화되기도 하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렌즈의 조립을 마무리 합니다.

습기가 들어가거나 남지 않도록 제습함에

넣어 최종 조립까지 대기합니다.




1세대의 슈퍼 앙글론은 미려한 광택과 만듦새로 라이카 골수 팬

층에게 상당히 인기가 많은 렌즈입니다. 


네임링 부분을 고정하는 나사에는 사진과 같이

풀림 방지 페인팅 되어있습니다.


1세대는 조리개날 부분도 4장으로 네모네모 플레어를

만들어 내는 2세대에 비해 정석대로 많은 수의 날이 들어있고

각 부분의 부품이 상당히 완성도 높게 제작, 조립되어 있습니다.


또한 조리개링의 조작시 기분좋게 튀어오르는 저항감과

조리개의 동작을 알려주는 클릭스탑 소리 덕분에

손과 귀가 즐겁습니다.




2세대와 1세대의 비교입니다.

1세대 Super Angulon이 얼마나 앙증맞은 크기로

제작되어있는지 차이가 눈에 띕니다.

2세대의 경우 사각 후드를 끼우면 굉장히 터프하고 남성적인

느낌을 주는데 반해 1세대는 여성스러움이 느껴집니다. 

(요즘은 이런 표현 좀 조심스럽...)




Leica iiia 바르낙에 마운트된 모습입니다.

파인더를 끼우는 것도 이쁜데 사실 이 상태가

가장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6군8매가 M3와 최고의 매칭을 보여준다면

바르낙 타입의 바디와는 이 렌즈가 베스트입니다. 




크롬 피니쉬의 Leica M 바디와도 잘 어울립니다.


역시 렌즈는 작고 이쁘면 어디든 잘 어울리는 법이죠.

라이카 렌즈를 작업하면서 미적으로 가지고 싶었던 렌즈 중

거의 유일한 렌즈가 아닐까 싶습니다.


덕분에 장터검색을 오랜만에 해보았네요 ㅜㅜ

아름다운 렌즈와 좋은 시간 보냈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곧 또 찾아뵙겠습니다.




-Fin-






Nikon SP / W-Nikkor 2.8cm f3.5 / Fuji Provia 100F


2019. 2. Hwaseo-dong, Suwon, Korea.


 


Click to Enlarge.





LEICA CL / W-Nikkor 2.5cm F4 / Kodak E100



카페 어반리.

2019. 1. 고매동, 용인.





Click to Enlarge.





  오늘은 연달아 포스팅을 하는 기염을 토하는군요, 이번에는 미야자키 광학연구소의 Leica M 마운트용 MS-Optics Sonnetar 50mm F1.1 입니다. 수작업으로 렌즈를 만드는 일본의 미야자키 사다야스 씨가 제작, 설계한 렌즈로 MS-Optical R&D사는 본 렌즈와 같이 만듦새가 뛰어난 경량의 아름다운 렌즈를 제작하고 있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또한 Contax G2과 G1 시리즈의 렌즈를 M 마운트용으로 개조하는 등 다양한 수공작업도 겸하고 있는 곳 입니다. 


  조네타(소네타)는 Carl Zeiss Sonnar 50mm F1.5를 기반으로 대구경화에 성공한 렌즈로 조나의 묘사력과 거의 동일한 이미지를 창조해냅니다. 아마 서독에서 Contax RF의 시대가 계속되었다면 결국 이렇게 F1.1의 각인을 갖지 않았을까요?





앞서 말씀드린 것과 같이 Sonnetar 50mm F1.1은 만듦새가 상당히 뛰어납니다.

또한 F1.1의 대구경임에도 무게가 매우 가벼운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뒤에 보이는 빨간 점과 은색 점은 전 세계 렌즈를 통틀어 

이 렌즈만 가지고 있는 '코마수차보정기구'입니다.

이 부분은 뒷편에서 다시 다루기로 하구요.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무한대 이중상 불일치 / M 바디에서 이중상 핀문제 / 내부 유격에 의한 덜걱거림


어차피 위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전체 분해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렌즈 클리닝까지 함께 해드렸습니다.


2012년에 프리오더를 받기 시작한 렌즈로 이미 출시된지는 

7년 정도 되었습니다. 비교적 현행 렌즈라고 할 수 있는 렌즈이지만

사용에 따라 유입, 내부에서 생성되는 먼지들은 역시 있기 마련입니다.




후옥의 리테이닝 링을 분리하면 이렇게 

포커스 부와 1, 2, 3군이 분리됩니다.




조리개 뭉치의 모습,  날은 14개로 원형을 이루어

조나의 특징적인 보케를 재현하였습니다.

조리개 뭉치를 고정하는 링과 몸체에는 약간

유격이 있어 완전 개방에서 약간의 흔들림은 정상입니다.




1군과 2, 3군의 모습입니다.

2, 3군은 접착이 되지 않은 점이

오리지널 조나와 차이점입니다.


코팅기술로 충분히 내부 공기층을 통과하는 빛의

난반사 억제가 가능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2, 3군의 모습입니다.

MS-Optics Sonnetar 50mm f1.1은

희귀금속인 탄탈럼(tantalum)이 포함된 광학소재를

사용하여 굴절률이 높은 특성을 갖는다고 합니다.


코팅은 보시는 것처럼 옥색과 보라색의 2겹 다층코팅입니다.




전체 분해모습입니다. 헬리코이드와 초점교정링은 아직 분해전입니다.

아래는 차례대로 1군, 4-5군과 2군, 3군의 렌즈입니다.




각 렌즈의 체크, 잔 먼지와 얼룩 등이 보입니다. 




클리닝이 완료된 렌즈, 일부 고착되어버린

부분이나 찍힘을 빼고는 수정처럼 맑아졌네요.


주름살 깊게 패인 60년이 넘은 렌즈들 작업하다가

8살 짜리 현행 렌즈를 닦으니 작업이 정말 수월합니다.




서두에 말씀드린 것처럼 코마수차보정기구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피사체의 거리에 따라 무한대-4m(빨간점: default)-2m-1m 

순으로 후옥을 돌려 세팅하면 화면만곡과 코마수차를 줄여

최적의 화질을 얻을 수 있는 방식입니다. 


그러나 초점거리가 변하기 때문에

이중상에서는 이 부분을 빨간점에 놓아야 초점이 맞습니다.


일반적인 렌즈와 달리 조네타는 렌즈와 이중상간 매칭에 영향을

주는 부분이 이 보정기구와 내부 시밍링, 그리고 또 하나의 부품으로

총 3가지 변수를 줄 수 있게 되는데 이 구조를 파악하지 않으면 

엉뚱한 방향으로 초점교정이 이루어지게 됩니다.


이러한 문제로 전세계에서 일본 미야자키 광학연구소로

고향 방문을 하게되는 조네타들이 심심찮게 있는 편이더군요. 


워낙 숫자가 적은 렌즈라 비교 개체도

자료도 없는 상황에 우연히 후옥을 완전히 조이면 바디에서 

핀이 맞는 상황에 속아 겹쳐 처음에 삽질을 좀 했습니다;;


이럴 땐 원점에서 전체 분해 및 구조파악을

다시 하는게 최선인데요.

 

앞으로는 번거로이 일본에 

보내실 필요는 없으실듯 합니다.







현대적인 청록색 코팅 뒤로 보이는 

진한 보랏빛의 코팅에서 마치 오리지널 조나의

모습이 투영되는 느낌이네요 ㄷㄷ


수차보정기구는 이중상으로 초점을 맞추는 레인지파인더

바디에서는 사용을 하지 않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렌즈의 후옥을 돌려 코마수차를 보정하는 컨셉이기 때문에

당연히 렌즈의 초점거리가 변화하게 되고 이에 따라 

이중상과 실제상의 거리차이가 발생하게 됩니다. (핀오차)


라이브뷰가 되는 미러리스나 Leica M240, Leica M10 등은

쉽게 이용할 수 있겠지만 어쨌든 렌즈를 탈착하여

조절해야하므로 실사용으로는 좀 무리가 있는 편입니다.


그러나 MS-Optical Sonnetar 50mm f1.1은 매우 복잡하고

고가의 스템인 플로팅 엘리먼트의 일부 기능을 차용했다는 점,

짜이스 조나의 태생적 약점인 코마수차와 포커스 쉬프트 현상을

개선하면서도 대구경화에 성공했다는 점과 그를 위한 미야자키 씨의

열정이 녹아든 매우 멋진 렌즈라고 생각됩니다.


곧 리뷰로 다시 만나보겠습니다.



-F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