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포스팅에서 Leica Summaron 3.5cm F3.5 L 전기형을 살펴보았는데, 오늘은 좀 더 거슬러 올라가겠습니다. 바로 1930년부터 1950년까지 20년간 4만개 이상이 제작된 슈퍼-스테디셀러 Elmar 3.5cmf F3.5(1933)가 그 주인공입니다. 사실 스크류 마운트의 라이카 초기 렌즈들은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쉽게 손에 넣기 쉽지만  이 엘마는 렌즈가 필터링 바로 아래 위치하고 있어 좀처럼 대물렌즈가 깨끗한 것을 구하기가 좀처럼 쉽지 않은 편입니다. 


  그러나 이렇게 완벽한 상태의 광학계를 가진 렌즈도 시간의 흐름에 의해 백내장은 어쩔 수 없었나봅니다. 이를 가여이 여기신 오너분께서 클리닝을 의뢰해 주셨고 어르신은 공장에서 나온 것과 같은 상태로 시력을 회복하셨습니다. ㅎㅎ






경통 및 알 자체의 상태는 공히 훌륭했습니다.

다만 층층이 헤이즈가 끼어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후옥을 분리해주는 리테이닝 링에 상처가 살짝 있는데

열다가 실패한 것인지 내부의 스크래치도 

이 상태에서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헤이즈 아래 있어 헤어라인

스크래치의 경우 잘 보이지 않는 경우가 있으므로

일단 렌즈를 열어 각 군 별로 체크가 필요합니다.





뒷부분의 반사방지링을 빼주고 결착부의

상태 및 위치를 확인합니다.


반사방지링은 간혹 수리를 잘못해 거꾸로 

끼워져 있는 경우를 볼 때도 있습니다;;; 


막힌 부분이 셔터막 쪽을 향하고 있어야 합니다.





렌즈 경통이 분리된 모습.

스크류마운트는 단아하고 간결한 모양이 참 아름답습니다.





헬리코이드를 분리합니다.

역시 세월의 때가 그득그득합니다.





사이사이 낀 기름때를 닦아냅니다.


헬리코이드가 노출되는 M마운트 특성상

먼지나 작은 티끌, 금속가루 등이 뭉쳐져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청소 후 모습.





분해된 모습.

3군 4매의 구조로 렌즈가 간단합니다.





조리개링의 움직임이 일정치 않아 분해하였습니다.

마른 그리스가 고착되어 있네요, 깨끗히 닦아내고

점성이 있는 그리스를 약간 발라줍니다.





기름때가 묻을만한 작업을 모두 끝내고 드디어

클리닝을 시작합니다. 사진으로 보면 금방인데 

꽤 시간이 걸렸습니다.





후옥 부의 클리닝, 아주 깨끗하게 작업되었습니다.

일부 구간의 헤이즈 고착도 있었으나

작업 중 가장 완벽하게 클리닝 된 렌즈라고 할 수 있겠네요.


간혹 렌즈 중 헤이즈 일부가 점상형태로 렌즈 표면을

침식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렌즈는 다행히 잘 유지되었습니다.





음흉한 게르만들은 이렇게 또 하나의 나사를 숨겨 놓았습니다.

여튼 경통의 조립을 다시 하고 수리를 마무리합니다.





모든 렌즈가 이와같이 보관되면 좋겠습니다.

좋은 환경에서 오래도록 보관된 렌즈는

이렇게 영롱한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기도 합니다. ㅎㅎㅎ


아끼시는 렌즈가 있다면 

습도 40~60% 정도의 제습함이나 환기가

잘되고 직사광선이 없는 실내에서 보관하시고

무엇보다 중요한 건 가끔 사용해 주시는 것이겠죠?


직사광선은 특히 조심해야하는데 여름날 

강한 자외선에 짧은 시간만 빛을 쬐어도

발삼이 생길 수 있습니다.


샵에서도 쇼윈도우 위치에 햇빛이 강하게 드는 경우

블라인드를 내려놓는 이유도 이런 것이죠.


특히 온도가 상승하는 차 안에

그냥 올려 두시면 발삼 당첨확률이

매우 매우 높아지므로 가방안 + 트렁크에

넣으시길 당부드립니다.





기존의 분해 흔적이 있었던 부분을 깔끔하게

마무리하고 작업을 마쳤습니다.






바르낙에 아주 잘 어울리네요.

이대로 주머니 넣고 내꺼하고 싶...


쌓여가는 작업일지를 청산할 때까지

곧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지금까지..보고 있으면 눈이 맑아지는 

마법같은 거인광학 작업일지였습니다. ㄷㄷ



-Fin-






Nikon SP / W-Nikkor 2.5cm F4 / Fuji Veivia 50



지동 , 수원.





Click to Enlarge.






Leica iiia / Leitz Super-Angulon 21mm F4 / Fuji Velvia 50



안정리, 평택.



 


Click to Enlarge.






  오늘은 라이카의 대표적인 광각렌즈라고 할 수 있는 Summaron 시리즈 중 가장 초대 렌즈인 Leica Summaron 3.5cm F3.5 L 전기형을 소개합니다. 대중적이라고는 하지만 최근 라이카 시스템으로의 유입인구가 대거 증가하면서 가격도 상승하고 있는 렌즈이며 성능 또한 단단하고 아름다운 만듦새만큼 구석구석 뛰어난 35mm 라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Summaron의 선조라 할 수 있는 Elmar 3.5cmf F3.5(1930년)가 3군 4매의 구조를 하고 있는데 Summaron 3.5cm F3.5(1949년)은 렌즈의 구성을 4군 6매로 달리하면서 새로운 명칭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후기형을 포함, 1959년까지 10년에 걸쳐 생산된 스테디셀러인 주마론은 엘마에 비해 주변부의 광량저하 및 해상력이 개선되어 흑백은 물론 컬러에서도 아름다운 결과물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작업한 렌즈는 소장하고 계신분께서 생산 이후

한번도 분해가 되지 않은 렌즈라고 전해주셨고 

실제로 분해흔적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의뢰하시는 분들은 분해되지 않은 렌즈의 헤이즈를 제거하는 것이 

과연 좋은가 그냥 두는 것이 좋은가에 대한 생각을 많이 물어보십니다.


여러 렌즈를 작업해 본 결과 헤이즈가 제거되지 않고

오랫동안 유리면에 점착되어 있는 경우 아예 고착되어버려

닦이지 않거나, 닦아내도 점 형태로 남아버리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에 비해 한두번 정도 열린 흔적이 있는 렌즈들의 헤이즈는

비교적 간단하게 닦여지는 편입니다. 


이번 작업일지에서는 헤이즈가 닦이기 전과 후의

결과물을 비교-게재하였으니 좀 더 재미가

있으실 것으로 생각됩니다.





시리얼번호가  적혀있는 리테이닝링을 풀어내면

Summicron 50mm F2 Rigid와 마찬가지로 금속 박막의 링이

렌즈와 리테이닝링의 접촉을 방지하고 있습니다.




대물렌즈의 상태는 아주 훌륭한 편입니다.

60년 전의 렌즈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입니다.

이런 개체는 생산량이 많은 주마론이라고 해도

자주 보기 힘든 편입니다.


이런 렌즈를 만나면 종류에 상관없이 

그저 오너분이 부러울 따름이고...


라이카 안하길 천만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ㅎㅎ




네임링을 고정하는 나사를 풀면 사진과 같이  

조리개링이 분리가 됩니다. 내부 경통에는 조리개링의 

클릭스탑을 끊어주는 쇠구슬이 2개 있습니다.


역시 잃어버리지 않도록 조심합니다.




앞부분은 잘 나오려 하지 않아 뒷부분으로 갑니다.

4군을 풀어내면 이렇게 4,5매가 접착된 3군이 빠져나옵니다.


푸른색의 반사면이 렌즈 주변까지 이어져 있습니다.

이는 코팅이 렌즈뭉치에 조립이 된 후에 이루어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대물렌즈가 빠져 나온 주마론의 모습입니다.


이번 렌즈는 헬리코이드의 움직임 등이 전반적으로

훌륭하게 이루어지고 있고 경통 등이 깨끗해 가급적 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이 상태로 렌즈를 클리닝합니다.




헤이즈가 잔뜩 찌푸리고 있네요.

만만치 않을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4군과 3군의 상태입니다. 보통 렌즈의 중간부분인

2~3군은 외기가 닿지 않아 상태가 훌륭한 편인데 

가운데까지 헤이즈가 침범해있네요.




작업 전 분해된 모습.




조리개링과 네임링의 만듦새가 굉장히 뛰어납니다.


1960년대까지의 클래식레인지파인더 카메라를 기준으로

적어도 기능적인 면과 안정성, 성능에 있어서는 라이카를 능가하는

바디와 렌즈가 많지만 라이카의 바디와 렌즈의 마감과 단단한

만듦새는 그 어떤 광학장비도 넘사벽이라고 생각합니다.




2군의 클리닝 과정입니다. 점착된 헤이즈가 서서히 클리닝 되었습니다.

2시간 정도 붙잡고 있었던 것 같네요. 이번 케이스는 헤이즈가

점착 직전 상태로 아주 약하게 일부 구간에 흔적이 남았습니다.


그러나 올드렌즈 기준으로 이정도면 사실 크리스탈 클리어에

가깝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관리가 잘 된 케이스로

더 안좋은 환경에서 오랫동안 헤이즈가 남아 있었다면

코팅이 다 벗겨지면서 흔적이 크게 남게 됩니다.




클리닝이 완료된 3군의 모습입니다.




청소가 끝난 경통에 렌즈를 조심히 하나씩 조립합니다.


틀어지는 일이나 유격이 없도록 주의하고 최종 조립된 렌즈는 

해상도 체크 차트를 띄워 중앙과 4-코너의 상태를 확인하고 

마지막으로 무한대와 근거리 초점을 체크합니다.




작업이 끝난 Summron 3.5cm F3.5의 렌즈알이 영롱합니다.




헤이즈 클리닝의 전과 후 비교 사진입니다.


주변부의 노출을 보시면 노출값은 동일한 것을 확인하실 수 있는데요,

헤이즈가 심한 렌즈들은 사진과 같이 무코팅 렌즈처럼 광원의 산란이 심하게

일어납니다. 역광이 아니더라도 빛이 떨어지는 밝은 면이나 컨트라스트가

심한 부분의 경우 디테일이 사라져버리는 경우가 생깁니다.


간혹 이런 부분들이 필름시절에는 흑백에서는 계조가 좋아보이는 것으로

오해되는 경우도 있는데(물론 실제로 계조가 좋은 렌즈들도 있습니다.)

여하튼 전과 후는 이렇게 차이가 제법 나는 편입니다. 





아름다운 주마론의 작업일지는 여기까지 입니다.


개인적으로 니콘은 라이카와 같이 다양한 렌즈군이 있지 않기 때문에

이렇게 조리개별, 시대별로 선택의 폭이 넓은 라이카의 

렌즈군이 부러울 때도 종종 있습니다.

.

.

.

.

하지만 Nikon RF 유저에게는

Contax RF, Kiev RF 렌즈군이 있죠.


인생은 역시 정신승리-!



-Fin-





Nikon SP / Nikkor-S 50mm F1.4 Olympic / Fuji Provia 100F



빛이 스미는 곳.

지동, 수원.



 


Click to Enlar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