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포스팅에서 Leica Summaron 3.5cm F3.5 L 전기형을 살펴보았는데, 오늘은 좀 더 거슬러 올라가겠습니다. 바로 1930년부터 1950년까지 20년간 4만개 이상이 제작된 슈퍼-스테디셀러 Elmar 3.5cmf F3.5(1933)가 그 주인공입니다. 사실 스크류 마운트의 라이카 초기 렌즈들은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쉽게 손에 넣기 쉽지만  이 엘마는 렌즈가 필터링 바로 아래 위치하고 있어 좀처럼 대물렌즈가 깨끗한 것을 구하기가 좀처럼 쉽지 않은 편입니다. 


  그러나 이렇게 완벽한 상태의 광학계를 가진 렌즈도 시간의 흐름에 의해 백내장은 어쩔 수 없었나봅니다. 이를 가여이 여기신 오너분께서 클리닝을 의뢰해 주셨고 어르신은 공장에서 나온 것과 같은 상태로 시력을 회복하셨습니다. ㅎㅎ






경통 및 알 자체의 상태는 공히 훌륭했습니다.

다만 층층이 헤이즈가 끼어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후옥을 분리해주는 리테이닝 링에 상처가 살짝 있는데

열다가 실패한 것인지 내부의 스크래치도 

이 상태에서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헤이즈 아래 있어 헤어라인

스크래치의 경우 잘 보이지 않는 경우가 있으므로

일단 렌즈를 열어 각 군 별로 체크가 필요합니다.





뒷부분의 반사방지링을 빼주고 결착부의

상태 및 위치를 확인합니다.


반사방지링은 간혹 수리를 잘못해 거꾸로 

끼워져 있는 경우를 볼 때도 있습니다;;; 


막힌 부분이 셔터막 쪽을 향하고 있어야 합니다.





렌즈 경통이 분리된 모습.

스크류마운트는 단아하고 간결한 모양이 참 아름답습니다.





헬리코이드를 분리합니다.

역시 세월의 때가 그득그득합니다.





사이사이 낀 기름때를 닦아냅니다.


헬리코이드가 노출되는 M마운트 특성상

먼지나 작은 티끌, 금속가루 등이 뭉쳐져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청소 후 모습.





분해된 모습.

3군 4매의 구조로 렌즈가 간단합니다.





조리개링의 움직임이 일정치 않아 분해하였습니다.

마른 그리스가 고착되어 있네요, 깨끗히 닦아내고

점성이 있는 그리스를 약간 발라줍니다.





기름때가 묻을만한 작업을 모두 끝내고 드디어

클리닝을 시작합니다. 사진으로 보면 금방인데 

꽤 시간이 걸렸습니다.





후옥 부의 클리닝, 아주 깨끗하게 작업되었습니다.

일부 구간의 헤이즈 고착도 있었으나

작업 중 가장 완벽하게 클리닝 된 렌즈라고 할 수 있겠네요.


간혹 렌즈 중 헤이즈 일부가 점상형태로 렌즈 표면을

침식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렌즈는 다행히 잘 유지되었습니다.





음흉한 게르만들은 이렇게 또 하나의 나사를 숨겨 놓았습니다.

여튼 경통의 조립을 다시 하고 수리를 마무리합니다.





모든 렌즈가 이와같이 보관되면 좋겠습니다.

좋은 환경에서 오래도록 보관된 렌즈는

이렇게 영롱한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기도 합니다. ㅎㅎㅎ


아끼시는 렌즈가 있다면 

습도 40~60% 정도의 제습함이나 환기가

잘되고 직사광선이 없는 실내에서 보관하시고

무엇보다 중요한 건 가끔 사용해 주시는 것이겠죠?


직사광선은 특히 조심해야하는데 여름날 

강한 자외선에 짧은 시간만 빛을 쬐어도

발삼이 생길 수 있습니다.


샵에서도 쇼윈도우 위치에 햇빛이 강하게 드는 경우

블라인드를 내려놓는 이유도 이런 것이죠.


특히 온도가 상승하는 차 안에

그냥 올려 두시면 발삼 당첨확률이

매우 매우 높아지므로 가방안 + 트렁크에

넣으시길 당부드립니다.





기존의 분해 흔적이 있었던 부분을 깔끔하게

마무리하고 작업을 마쳤습니다.






바르낙에 아주 잘 어울리네요.

이대로 주머니 넣고 내꺼하고 싶...


쌓여가는 작업일지를 청산할 때까지

곧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지금까지..보고 있으면 눈이 맑아지는 

마법같은 거인광학 작업일지였습니다. ㄷㄷ



-F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ns 2019.03.29 16: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항상 포스팅 잘 보고 있습니다. 올려주시는 유익하고 재미있는 글들 덕분에 취미 생활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네요
    내용중 궁금한 부분이 있어 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여쭤보고자 합니다.
    직사광선에 노출된 렌즈에서 발삼 분리가 발생하기 쉽다고 하셨는데, 제가 짧게 주워듣기로는 올드 렌즈들은 발삼수지를 사용하여 렌즈를 접착하고 언제부터인가 uv접착제로 대체되었다고 알고 있거든요. 두 종류 모두 직사광선에 취약한 건가요? 원인은 자외선 때문인지, 아니면 열기 때문인지도 궁금합니다. 간혹 포럼 등에 렌즈알 곰팡이를 예방한다고 일광욕(?)을 시켜주시는 분들도 계시던데.. 렌즈에 햇빛을 오래 쬐어도 괜찮을지 궁금해서 열심히 관련 지식을 찾아 헤메던 적이 있었지만 끝내 속 시원한 정보를 발견하지 못했어요.. ㅠㅠ

    • goliathus 2019.03.29 17: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안녕하세요, 알고 계신대로 발삼은 2차대전 이후까지 사용되다가 저온-고온에서의 분리 문제로 여러 대체품이 개발되다 1960년대 중반에 이르러 UV 접착제가 개발되었습니다.

      발삼의 경우 기본적으로 열에 의해 분리가 되며 강한 자외선은 열은 동반하기 때문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일광욕을 가끔 시켜주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도 렌즈가 뜨끈뜨끈할 정도까지 두시는 것은 위험합니다.

      UV접착제의 개발 자체가 발삼의 온도에 대한 변형을 막기 위해 개발된 것으로 접착제를 도포 후 접착력을 발휘하는데 자외선이 필요하여 이런 명칭이 붙었습니다. 그러므로 렌즈는 발삼을 사용한 렌즈보다 강한 자외선과 열을 쐬어도 문제가 일어나지 않지만 렌즈 자체가 열에 의해 팽창되거나 변형이 오면 광축은 물론 접착면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야외에서 장시간 사용하는 망원렌즈들의 케이싱을 백색이나 회색페인트를 칠하는 것도 이러한 이유입니다.

      어느쪽이든 햇빛을 쐬어줄 때는 오랜시간 두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빛의 양, 계절 등에 따라 다르겠지만 경우에 따라 순식간에 온도가 오르는 경우도 있으므로 10분 이상을 넘기지는 않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

    • hans 2019.03.29 17:41  address  modify / delete

      명쾌하고 상세한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 궁금하던게 싹 해결되었네요!!! ㅎㅎㅎ

  2. 한누리 2019.03.31 22:4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렌즈의 광학적 구조를 자세히 볼 수 있는
    마법같은 거인광학 작업일지에 감사 드립니다....
    35mm 주마론과 엘마의 비교테스팅 한번 기획해 보시지요?! ^-^
    암튼 거인광학의 재시술(?)을 축하드립니다!!!

    • goliathus 2019.04.01 09: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 엘마가 묘한 광량저하로 3.5 에서도 분위기가 상당히 좋더라구요 선생님, 무코팅도 클리닝하면 역광에서 제법 좋다는 것도 깨달았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