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석, 좋아하세요?'

 


  최근 핀교정 및 클리닝 작업을 마친 짜이스 조나들입니다. 버젼별로 다양하게 모였길래 보내기 전에 기념사진 한장 찍었습니다. 조나는 지금도 제일 많이 작업이 들어오는 렌즈입니다. 전전형 무코팅에서 전전 초기코팅, 전후 T 코팅, 알루미늄경통, 옵톤 조나까지 생산기간이 길었던만큼 종류가 많습니다. 해상력, 보케는 대동소이하나 대체로 후기형-코팅으로 가면서 컬러와 컨트라스트는 아주 좋아지고 개방시 피사체의 빛반사가 심한 면이나 컨트라스트가 심한 경계면에서 색수차와 글로우가 약간씩 증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무코팅 렌즈의 경우 흔히 '형석렌즈'라 하여 '알 자체가 형석으로 만들어졌다' 라는 케묵은 루머가 있는데요, 저도 이게 무척 궁금해서 삽질을 좀 했습니다. 일단 단일 광석만으로 제조가 가능한지가 의심스러웠기 때문에 Zeiss 본사에 이메일도 보내서 당시 렌즈제조법에 대한 자료도 받아보고, 지인께서 LEICA LHSA에 문의해서 '그런건 없다' 라는 소식도 전해들은 바라 오늘은 이거 한번 짚어봅니다. 




  형석(Fluorite, CaF2)은 할로겐 광물로 가열하면 청색의 인광을 발하는 성질에서 이름이 유래되었으며 이에 '반딧불이 螢'자를 사용합니다. 순수한 형석은 무색 투명하지만 어러가지 화합물에 의해 녹색, 청색, 자색 등을 띄고 있습니다. 형석은 높은 투과율과 파장의 분산이 적은 장점을 가지고 있는데, 형석을 사용하면 일반 유리를 이용했을 때 발생하는 색수차를 비약적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이를 이용한 광학제품은 이런 잔존 색수차가 적어지고 매우 높은 퀄리티의 화상을 만들어내는데, 코팅 등의 기술이 발달하기 전 오로지 광학설계와 재료만으로 화질을 끌어올리기 위해 이러한 연구는 1800년대에 이미 완성되어 있었다고 합니다. 


  Zeiss사의 에른스트 아베(Ernst Abbe)는 광학소재발명의 권위자 오토 쇼트(Otto Schott)와의 기술 제휴로 이러한 형석의 특성을 이용하여 1886년 대물렌즈에 천연 형석이 사용된 현미경을 제작합니다. 그러나 형석은 경도 4로 굉장히 무른 광물로 연마가 어렵고 불순물로 인해 색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여전히 대구경 렌즈의 제작은 불가능했습니다. 당시 짜이스에서 사용하기 위한 유리 잉곳(Ingot)의 제작을 위한 특수도가니는 Schott사에서 담당하고 있었는데 약 1000개의 도가니는 개당 2톤의 유리원료를 담을 수 있었습니다. 이 도가니에는 유리의 원료로 사용되는 기본재료인 규소, 규산염, 규사와 함께 석회, 탄산나트륨 등을 기준으로  투명도를 높이기 위한 붕산, 보레이트, 인산염, 바륨, 납이 들어가고 1500℃의 온도에서 용융이 시작됩니다. 이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공기방울, '짜이스 버블'이 발생하게 됩니다. 


  버블은 전전, 전후 모든 렌즈에서 보이며 무작위로 렌즈괴를 커팅해서 사용하게되므로, 버블이 많은 부분도, 없는 부분도 있습니다. 그러나 버블이 너무 많은 부분이나 크랙이 간 부분 등 잉곳의 상당부분이 제외됩니다. 이는 수율과 관계되는 부분으로 CCD의 불량화소 쯤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사실 버블이 광학유리의 전체 면적에서 차지하는 부분은 거의 0에 수렴하므로 이정도가 화질에 영향을 미치거나 하는 수준은 아닙니다.  하지만 버블이 많은 렌즈가 화질이 좋다라는 말은 사실과 무근하겠죠.




 광학 3대 성인 ㄷ

 

  

다시 용융 전 과정으로 돌아가겠습니다. 이 렌즈 믹스쳐를 용융시키는 과정에서 수차를 줄이기 위한 형석이 소량 들어가게 되는데, 형석은 앞서 말한 것 처럼 가공이나 열에 의한 영향을 많이 받으므로 이 부분이 국내에서 와전되어 '100% 형석렌즈', '형석 원석 렌즈'로 전해지게 되었습니다. 보통 이런 '전설'은 라이카, 짜이스 올드렌즈 팬이 많은 일본에서 전해지기 마련인데 일본에서도 형석 조나, 형석 무코팅 렌즈라는 명칭 자체가 없는 것을 보면 국내에서 가격을 올리거나 판매를 위한 어설픈 마케팅 측면에서 만들어진 촌극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여하튼 글의 포인트는 '자연계의 형석 원석만으로 제작된 상용렌즈는 없다.' 입니다. 그런데 인간의 집착은 참으로 대단해서 이후에도 인공으로 형석 결정을 만들기 위한 시도는 계속됩니다. 1964년 산업용 전자회로 제작을 위한 고해상도 Ultra Micro-Nikkor 29.5mm f/1.2의 렌즈 후옥에 인공형석을 사용하는 것을 시작으로 1969년 캐논에서 최초로 인공형석을 2매 사용하여 수차를 비약적으로 보정한 Canon FL-F300mm F5.6 렌즈가 발매되기에 이릅니다.




 Canon FL-F300mm F5.6 / Nikon Ultra Micro-Nikkor 29.5mm f/1.2




  오늘은 형석 렌즈에 대한 정보를 좀 살펴보았습니다. 잘못된 정보나 사실 무근한 카더라 통신은 바로 잡는 것이 이 블로그이 취지이기도 합니다. 사실 사진(=장비)질 하면서 잘못된 정보나 편견 등에 대한 내용을 많이 겪어본 탓에 전부터 쉬이 지나칠 수 없었던 부분이라 포스팅 생각만 하고 있다가 드디어 올렸네요. 역시 글쓰는게 세상에서 제일 힘듭니다. 머리라도 좀 핑핑 돌아가면 좋으련만. 아, 커피나 한잔 해야겠습니다.




-Fin-





  핀교정을 의뢰받은 Zeiss-Opton Sonnar 50mm F2 렌즈를 손보기 위해 핀 기준이 되는 Sonnar 50mm F1.5 렌즈를 사용하여 작업하던 도중 니코르 렌즈와 짜이스 렌즈의 핀 차이에 대한 내용을 포스팅 해보았습니다. 


  니콘렌즈와 짜이스 렌즈의 핀 차이는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는 내용인데요, 제 블로그를 통해 이메일과 문자로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가 바로 이 부분입니다. 언젠가 FAQ 란을 신설해서 정리해 두려고 하는데, 일단 두가지 렌즈의 핀 차이는 두 렌즈의 플렌지 백 차이에서 옵니다. 기존에는 헬리코이드의 피치 차이로 인한 회전각의 문제로 달라진다라는 설이 있었을 만큼 필름에서는 이부분을 확인하기 힘들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Millennium Nikkor-S 50mm F1.4 / Nikkor-H.C 5cm F2 / Sonnar 50mm F1.5 / Sonnar 50mm F2


  그러나 디지털바디를 이용한 촬영 및 테스트를 통해 이 부분에 관한 정확한 이유는 렌즈의 초점거리 차이, 즉 렌즈의 초점에서 필름면까지의 거리가 다른 것에서 오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Nikon RF용 50mm 렌즈의 초점거리는 필름면까지 50mm인데 반해 Sonnar 등 Contax RF용 렌즈의 플렌지백은 52.5mm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부분은 니콘이 라이카와 콘탁스의 장점만을 리서치하여 적용하는 과정에서 기인하는 것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것이 니콘의 실수이던 50mm를 정확히 맞추기 위한 집착이었던간에 실제로 두 렌즈를 교차해서 촬영한 사진을 비교해보면 Sonnar가 촬영된 화상의 화각이 약간 좁은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핀의 차이는 약 3cm 정도로 나타납니다. Sonnar의 초첨이 뒷편에 맺히고, Nikkor의 초점은 앞쪽에 맺히게 됩니다.  아래 4가지 렌즈의 초점 차이를 삼각대를 이용해 촬영한 사진을 첨부합니다. Zeiss Sonnar 50mm F2의 초점을 오픈되지 않은 기준용 Sonnar 50mm F1.5를 이용하여 교정된 상태로 'Nikon'의 K와 O사이에 초점이 형성되도록 하였습니다. 



  Millennium Nikkor-S 50mm F1.4 




  Zeiss-Opton Sonnar 50mm F1.5 



Nikkor-H.C 5cm F2 



  Zeiss-Opton Sonnar 50mm F2



  이러한 초점의 차이를 파악하면 50mm와 35mm의 렌즈들도 촬영하는 상태에서 어느정도 초점교정이 가능한데 약간의 스킬이 쌓이면 의도적으로 레인지파인더를 벗어나게 촬영한다던지, 이중상을 맞춘 상태에서 몸을 살짝 앞이나 뒤로 움직여 초점을 맞출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아예 짜이스 렌즈를 니콘 바디에 맞도록 핀 교정을 할수도 있습니다. 제 경우도 Sonnar 50mm f1.5 중 한개는 니콘 바디에 맞추어 시원한 파인더로 조나 렌즈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일본에서는 Sonnar 렌즈를 뛰어난 파인더를 갖춘 자국의 Nikon SP 등에 맞추어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렌즈의 청소를 위해 오픈했다면 정핀을 이용해 제대로 교정 조립하지 않은 경우, 핀이 나가있을 확률이 매높습니다. 이부분은 추후 핀교정 과정에 대한 포스팅으로 찾아뵙겠습니다.  Zeiss의 50mm 표준렌즈를 구하셨다면 테스트 삼아 개방 상태에서 몇 차례 촬영을 통해 핀이 정확한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니콘과 콘탁스 마운트는 물리적 체결은 완벽하게 이루어지지만 초점거리에 약간 차이가 발생합니다. 이게 사실 헬리코이드의 회전수 차이 혹은 헬리코이드의 간격 차이 때문이다, 두 렌즈간의 실제 플랜지백의 차이 때문이다라는 등 이런저런 이야기가 많았었기에 좀 혼돈스러웠던 것이 사실입니다. 

보통 알고 있는 사실은 이렇죠, '최단초점거리에서 니콘바디에 장착한 콘탁스 렌즈에서 후핀이 발생한다는 것'과 '무한대로 가면 문제가 없다' 라는 점이죠. 

이번기회에 간단한 테스트를 통해 머리로만 알고 있었던 차이점을 확인해보았습니다. 사실 저도 무한대로 가면 차이가 사라지는 줄 알고 있었는데 무한대에서도 분명한 차이가 있었습니다.





Micro-Nikkor 5cm F3.5 / close focuse(90cm)Rigid tessar 50mm F3.5/ close focuse(90cm)


100cm 자를 이용해 측정해봤습니다. 어뎁터를 최단거리에 놓고 Nikon과 Zeiss의 렌즈를 장착한 후 테스트.




Micro-Nikkor 5cm F3.5 / close focus(90cm)Rigid Tessar 50mm F3.5 / close focus(90cm)


왼쪽의 Micro-Nikkor 5cm F3.5는 90cm에 초점이 제대로 맞아있습니다. 

동일한 헬리코이드 위치에서 Rigid tessar 50mm F3.5를 물려 테스트한 것이 오른쪽입니다.

두 렌즈간 해상력 차이로 약간 흐릿해보이지만 초점이 약 3-4cm 정도 뒤에 맞아있는 것이 확인됩니다.


파인더나 메커니즘이 사용하기 보다 편리한 니콘 바디에 Sonnar 50mm F1.5나 기타 전설적인

Zeiss 렌즈들을 물려 사용하는 것은 일본에서도 매우 흔한 일로, 특히나 심도가 얕은 Sonnar의 경우 

내부초점교정을 통해 광학적인 문제없이 플렌지백을 이동시킨 개체들이 자주 목격됩니다.


그렇다면 무한대에서는 과연 어떨까요? 



Micro-Nikkor 5cm F3.5 / infinite focusRigid Tessar 50mm F3.5 / infinite focus


위 사진은 두 렌즈를 동일하게 원거리에 놓고 촬영한 사진입니다.

초점은 왼쪽 니코르 렌즈를 기준으로 가운데에 맞추었습니다.



Micro-Nikkor 5cm F3.5 / infinite focus(Enlarged)Rigid Tessar 50mm F3.5 / infinite focus(Enlarged)


붉은 색의 박스를 확대한 모습입니다. 보시는 것과 같이 니코르를 중앙부에 맞추었을 때

Contax는 10~15m 앞쪽에 초점이 맞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무한대에서도 렌즈간의 

차이는 사라지지 않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full size imagefull size image







포클시절부터 알고 지내온 Eastrain님의 도움으로 최신 디지털 미러리스인 그간 궁금해 죽을 것 같았던(ㅎㅎ) SONY A7RII에 Nikkor-O 2.1cm F4 렌즈를 물려본 결과물을 공유합니다. 이자리를 빌어 다시한번 감사의 말씀을..ㅠㅠ


 제가 사용하고 있는 Nikkor-O 2.1cm F4 렌즈는 설계가 Nikon RF 그대로이며 Nikon RF에서 Nikon F로 넘어가는 과도기에 출시되어 레인지파인더용 렌즈보다 오히려 F용으로 마운트가 변경되어 생산된 렌즈가 더 많은 특이한 렌즈입니다. Zeiss Bigon 21mm F4.5 보다도 필름면에 렌즈 후옥이 가깝게 밀착되기 때문에 그동안 디지털 미러리스에서 사용시 중앙부 일부만 해상력이 나와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결과물을 한번 살펴보시죠. ㅎㅎ



SONY A7R II / Nikkor-O 2.1cm F4  ©eastrain


SONY A7R ii는 센서 주변부에 포진한 마이크로렌즈들의 입사각이 중앙부를 향해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기존의 미러리스나 DSLR에 비해 올드렌즈 사용시 주변부광량저하나 마젠타캐스트 현상이 비약적으로 향상되었습니다. 덕분에 후옥이 길게 돌출되는 타입의 필름시절 클래식렌즈들을 마음껏 물려 쓸 수 있게 되었죠. Eastrain님 역시 A7에서 주변부 마젠타캐스트로 사용하기 힘들었던 Heliar 15mm f4.5 구형을 필름바디에서처럼 사용하고 계시다고 합니다. 



Eastrain님의 Voigtlander Heliar 15mm 예제사진



SONY A7R II / Nikkor-O 2.1cm F4 @F8SONY A7R II / Nikkor-O 2.1cm F4 @F4


SONY A7 / Nikkor-O 2.1cm F4 @F11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A7Rii 에 비네팅 괴물 Nikkor-O 2.1cm F4를 물려보았습니다. 과연 완벽하게 제어할 것인가 우려가 많았는데 아무래도 4,000만 화소에서의 결과물은 벅찼던것 같습니다. 디테일은 개방에서는 주변부의 무너짐이 크게 나타나지 않지만 조리개를 조여도 해상력이 올라오지 못하는 부분이 아직 넓습니다. 하지만 화면의 30% 정도가 보라색으로 가득했던 Sony A7에 비해서는 엄청나게 많이 향상이 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애초에 렌즈 자체가 특이한 녀석이라 필름특성에 거의 근접한 A7Rii에서도 한계점이 있네요. 바로 위의 가로사진은 A7에서 테스트했던 사진입니다. A7R ii에서 얼마나 많이 개선되었는지 확인이 가능하실 겁니다. 




Nikon SP / Nikkor-O 2.1cm F4



그동안 소니의 노력을 통해 디지털카메라는 고화소는 물론, 필름의 특성까지 많은 부분을 발전 시켰다고 생각됩니다. 특히 올드렌즈의 주변부 특성까지 고려해 센서의 구조를 개선하고 있는 최근의 행보는 클래식 렌즈 유저로써 두 팔 벌려 환영하고 싶습니다. 소니가 애써 모두가 원하고 있는 소형의 AF 단렌즈군을 출시하지 않고 있는 것이 이러한 센서의 개선과정이 어느정도 정점에 이르렀을 때를 노려 과거 레인지파인더용 고성능-소형 렌즈로의 회귀 시점을 조율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희망 가득한 예상을 해봅니다.





 회사 컴퓨터를 밀고나서 필요한 프로그램을 하나씩 깔고 있는 중인데 방금 전까지 이놈의 CP900 셀피 프로그램을 찾다가 겨우 싱가폴 사이트에서 발견을 했네요. 원래 동봉된 CD에 프로그램이 있는데 CD를 분실하는 경우가 심심치 않게 일어나므로 찾은 링크를 공유합니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나라 캐논 공식 사이트에는 Selphy photo print 프로그램이 올라와 있지 않습니다.

혹시라도 컴퓨터 재설치 이후 셀피 포토프린트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계시다면 도움이 되면 좋겠습니다. 참고로 캐논에서는 전화를 통해 원격 설치를 해준다고는 하는데 번거롭기도 하고 클리 몇번으로 설치하는게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그다지 좋은 방법 같지는 않아 보입니다. 캐논 포토프린터 유저들이 꽤 많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캐논에서는 빠른 시일내에 프린트 프로그램을 홈페이지에 업데이트 해주면 좋겠군요.








SELPHY Photo Print 1.2

DOWNLOAD 바로가기






Nikon Coolscan Ved, 5ed(LS-50)은 지난 2003년 출시되어 현재까지 많은 필름 스캐너 유저들이 애용하고 있는 기종입니다. 하지만 현재 니콘에서는 필름스캐너는 물론 필름카메라 또한 더이상 생산하지 않고 있는지라 윈도우 7 64bit 운영체제에서는 전용 프로그램인 Nikon Scan을 설치하여도 스캐너가 인식이 되지 않는 문제가 있습니다. 


저 또한 이번에 SSD를 추가 설치하면서 아이맥을 한번 갈아엎는 바람에 시스템을 다시 한번 설치하게 되면서 다른 방법들을 알아보았습니다. 기존에는 뷰스캔을 설치했다 지우는 방식으로 5ed가 구동이 되었었는데 다시 해보니 또 안되는...

구글링을 통해 찾은 간단하고 확실한 방법으로 5ed를 구동시키는 방법을 공유합니다. 이 방법은 다른 Nikon 스캐너들의 64비트 업데이트 드라이버 파일을 이용해서 편법으로 5ed를 인식시키는 방법인데요, 아래 원문 링크를 해놓았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먼저 Nikon Scan 4.0 을 다운 받아 설치하신뒤, 4.02로 업그레이드 해주시고 아래의 NikonUsbScanners64.zip 파일을 다운 받아서 적당한 폴더에 압축을 풀어주시면 됩니다. 차례대로 아래의 링크를 타고 가시면 됩니다.


* 니콘스캔4.0은 처음 실행하면 이 운영체제에서 사용하지 못한다고 뜰텐데요, 이 때 '권장설정을 사용해 설치하기'를 눌러주시면 됩니다. 당황하지 마세요 ㅎㅎㅎ



1. 윈도우 7 하단 바의 왼쪽에 있는 윈도우시작 버튼을 누르셔서 검색창에 '장치 관리자' 혹은 'device manager'를 검색하시면

상단에 장치 관리자 아이콘이 나옵니다. 


2. 장치 관리자를 클릭 하시면 설치되어있는 하드웨어 목록이 쭉 뜨는데요, 여기서 LS-50(?) 에서 오른쪽 클릭해서 드라이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클릭하세요.


3. '업데이트 된 드라이버 소프트웨어 자동으로 검색'과 컴퓨터에서 '컴퓨터에서 드라이버 소프트웨어 찾아보기' 이렇게 두개가 뜹니다. 수동으로 드라이버를 업데이트 하기 위해서 컴퓨터에서 찾기를 누릅니다.


4. 마지막으로 받았던 NikonUsbScanners64 압축해제한 위치로 가셔서 해당 파일을 클릭하시면 드라이버를 설치하게 되고 NikonScan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스캐너를 인식하게 됩니다.




*수동으로 드라이버를 찾아주는 간단한 작업이라 쉽게 성공하셨으리라 생각되네요, 그럼 즐거운 아날로그 사진 생활 하시길 : )


Nikon Scan 4.0


NikonScan 4.02 Update


NikonUsbScanners64.zip


Axel Rietschin에서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