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자키광학의 조네타 클리닝을 마치고 얼마 되지 않아 들어왔던 의뢰입니다. 이번 포스팅은 아마도 조네타와 함께 가장 인기있고 구하기 힘든 렌즈가 아닐까 싶은 렌즈 Ms-Optics Apoqualia-g 35mm f1.4 의 작업일지입니다.


  즈미룩스 1세대(Summilux 35mm F1.4 1st)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렌즈로, 조리개 바로 뒤 1매의 렌즈가 없는 것을 빼고는 그 구성이 동일합니다. 명칭에서도 알 수 있듯 비구면 설계와 멀티코팅으로 무장하고 일부수차는 의도적으로 남겨 현행의 컬러감과 부드운 묘사를 동시에 즐길 수 있습니다. 크롬과 블랙크롬, 블랙페인트에 이어 Reiroal 35mm F1.4라는 명칭의 경통의 디자인이 약간 다른 샴페인골드까지 발매되었으나 모두 구하기가 힘든, 레어한 렌즈입니다.





이번 렌즈의 메인 이슈는 조리개링이 고정되지 않은채 돌아가는 문제였습니다.

정보수집을 위해 자료를 찾아보니 이런 증상을 겪게된 동일 개체가

제법 있는 것으로 보아 조리개링과 경통 결착부의 설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생각되었습니다.


작업 전 렌즈의 전체 점검을 실시하여 각 렌즈마다 점착된

헤이즈와 먼지들을 확인하였습니다. 2015년말 발매된 렌즈치고는

헤이즈가 제법 낀 상태였습니다. 





미야자키 광학의 렌즈는 후옥부분에 라이카 M바디의

거리계 연동캠과 맞닿는 연동부를 가지고 있는데,

이 부분이 풀리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MS-Optics의 렌즈 사용 중 초점이 맞았다 안맞았다 하는 문제가

생긴다면 이 곳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이 연동부를 돌려가며 캠과의

연동부를 헬리코이드의 움직임에 따라 이중상이 연동되도록

정밀하게 맞추어 주고 고정해주어야합니다.


시간이 상당히 소요되는 작업입니다.





경통부와 헬리코이드를 분리하였습니다.

헬리코이드의 움직임은 최신의 그리스를 발라

텐션감이 아주 좋았습니다.




네임링을 분리하면 1군의 탈거가 가능합니다.

3군, 4군의 렌즈가 조립되어 있는 후옥부도 분리합니다.





2군 2매, 1군 1매와 3, 4군 렌즈뭉치의 모습.




렌즈의 접착 및 마감은 매우 훌륭하게 되어있습니다.

난반사를 막기위한 흑칠의 상태도 아주 좋습니다.





문제의 조리개링과 경통부를 분리한 모습입니다.

보시는 것과 같이 조리개링을 고정하는 나사가 마모되면서

조리개링이 헛돌기 시작했고 이후 경통에 상처를 내 경통

표면이 갈린 상태입니다. 


나사 역시 헛돌면서 풀어낼 수 없는데다 링이 빠지지 않도록

만든 턱에 나사 끝이 걸려 분리가 불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경통의 손상이 없도록 나사구멍을 통해 나사를 잘게

조각내어 경통에서 분리해냅니다.




빠져나온 문제의 나사, 일반적으로 조리개링은 3개의 나사를 경통에

고정해야 힘을 골고루 받지만 미야자키 광학에서는 1개의 나사를 사용하고

다른 곳에는 접착제를 사용해 힘을 분산시키는 구조로 설계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나사가 마모되거나 헛돌기 시작하면 이런 문제가 발생하게 됩니다.

이 때문에 반드시 사용시 과도한 힘을 가하지 않고 조리개 최소,

최대값의 근방에서는 조작시 힘을 천천히 빼는 것이 안전합니다.





금속가루를 깨끗히 제거하고 나사산을 만들어

크기가 동일한 나사로 고정할 준비를 합니다.





바깥에서 보이는 부분은 아니지만 추후 부식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고 상처가 난 상태를 보고 있자니 마음이

쓰이므로 동일한 광택으로 도료를 조색하여 마감해줍니다.





조리개링을 씌우고 나사를 고정합니다.

기존의 나사가 매우 얕게 고정되어있었으므로

단단히 고정하고 미야자키 광학과 동일한 방법으로 조리개링을 접착시킵니다.


사실 이 부분은 조리개의 수치만을 나타내기 위한 부분으로

내부에서 좀 더 튼튼한 방법으로 고정되도록 설계했으면

좋지 않았을까 싶긴합니다만, 동시에 가장 컴팩트하고 아름다운 35mm F1.4

렌즈를 만들기 위한 미야자키 광학의 고민이 옅보이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완전 분해된 ms-optics apoqualia-g 35mm f1.4의 모습.





렌즈의 클리닝에 앞서 렌즈는 먼지가 쌓이지 않도록 보관하고

헬리코이드 및 경통의 청소 등을 진행합니다.





2군에 점착된 헤이즈의 클리닝.





클리닝이 완료된 렌즈는 바로바로 경통에 조립하여

오염이 되지 않도록 합니다. 





대물렌즈의 클리닝. 다행히 렌즈가 필터와 함께

깨끗히 관리되어 스크래치나 찍힘 등의 자국은 보이지 않네요.





대물렌즈를 경통에 끼워 고정시킨 모습.





이제 후옥부와 헬리코이드 마운트 + 경통 조립을 마치면 됩니다.

초점을 교정해야하기 때문에 되려 클리닝 보다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됩니다.





후옥은 아무래도 온도 및 습도에 의해 습기가 차올랐다가

갇혀버리기 때문에 오염이 보통 심한 편입니다.





전옥 및 조리개뭉치가 있는 경통을 끼워넣어 렌즈 조립을 마칩니다.





조리개날은 보케의 자연스러움을 강조하기 위해 고집스럽게 

원형 조리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원형 조리개를 사용하다보면

각진 조리개의 대구경 렌즈를 쓰는 것이 굉장히 어색해집니다.


역시 조리개날수는 영혼과 비례하는 법이죠.




조립 및 초점교정이 완료된 MS-Optics Apoqualia-g 35mm f1.4입니다.

실사해보니 작은 본체와 밝은 조리개값, 회화적인 묘사력이 아주 매력적인 렌즈입니다.


끝으로 미야자키 광학 렌즈를 사용하시고 계신 분들은 

가급적 초점링과 조리개링 조작시 급작스러운 조작이나

과도한 힘을 주지 않는 것이 좋다는 걸 말씀드리면서...

.

.

.

.

.

.


  이 렌즈 파실 분은 꼭 좀 연락주세요 ㄷㄷㄷㄷ


이번 작업일지는 이렇게 해피엔딩으로 끝을 맺습니다. 하앙 


-F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경모 2019.03.10 16: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갑자기 장터에 상인님 삽니다 글을 보고 잠깐 의문였습니다ㅎㅎㅎ
    맘에 드셨나봅니다.

    저도 물론 35mm는 출시하자마자, 28mm도 얼마안되 구입해서 써봤습니다.
    근데 계속 쓰다보니 다 비슷비슷한 특징 때문에 약간 질리기도 하더라고요.
    다 정리했는데 최근 28mm가 문득 다시 써보고 싶긴하네요ㅠㅠ
    문제는 미야자키상은 딱 한정된 수량만 만들고 단종이라 다시 구하려면 가격이 만만치 않네요.

    그나저나 이번엔 무척 난도가 높아보이는 작업이니요!

    • goliathus 2019.03.11 00: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미야자키광학 35mm f1.4 검색 역시 경모님 블로그가 연결되길래 와 역시 까만까마귀님 이것도 사용해보셨구나 했습니다. ^^ 맞습니다. 보케 모양이나 이런 부분, 글로우의 정도나 배경흐림의 느낌이 비슷해서 조네타와 아포쿠알리아의 결과물을 어찌보면 구분하기 힘든 느낌 저도 받았어요~ 저는 이 렌즈 경통이 아주 작아 간단하게 니콘마운트용으로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서 구해보려구 합니다. ㅋㅋ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드려요!

  2. 2019.03.11 13:0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김진우 2019.03.13 13: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렌즈 오버홀 문의좀 드리고 싶은데
    연락처가 없어서요
    01093738430으로 문자 부탁드려도 될지요

    • goliathus 2019.03.14 12: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안녕하세요, 알려주신 번호로 연락드렸습니다. 작업은 4월부터 다시 받고 있습니다. 문의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