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교정을 의뢰받은 Zeiss-Opton Sonnar 50mm F2 렌즈를 손보기 위해 핀 기준이 되는 Sonnar 50mm F1.5 렌즈를 사용하여 작업하던 도중 니코르 렌즈와 짜이스 렌즈의 핀 차이에 대한 내용을 포스팅 해보았습니다. 


  니콘렌즈와 짜이스 렌즈의 핀 차이는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는 내용인데요, 제 블로그를 통해 이메일과 문자로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가 바로 이 부분입니다. 언젠가 FAQ 란을 신설해서 정리해 두려고 하는데, 일단 두가지 렌즈의 핀 차이는 두 렌즈의 플렌지 백 차이에서 옵니다. 기존에는 헬리코이드의 피치 차이로 인한 회전각의 문제로 달라진다라는 설이 있었을 만큼 필름에서는 이부분을 확인하기 힘들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Millennium Nikkor-S 50mm F1.4 / Nikkor-H.C 5cm F2 / Sonnar 50mm F1.5 / Sonnar 50mm F2


  그러나 디지털바디를 이용한 촬영 및 테스트를 통해 이 부분에 관한 정확한 이유는 렌즈의 초점거리 차이, 즉 렌즈의 초점에서 필름면까지의 거리가 다른 것에서 오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Nikon RF용 50mm 렌즈의 초점거리는 필름면까지 50mm인데 반해 Sonnar 등 Contax RF용 렌즈의 플렌지백은 52.5mm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부분은 니콘이 라이카와 콘탁스의 장점만을 리서치하여 적용하는 과정에서 기인하는 것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것이 니콘의 실수이던 50mm를 정확히 맞추기 위한 집착이었던간에 실제로 두 렌즈를 교차해서 촬영한 사진을 비교해보면 Sonnar가 촬영된 화상의 화각이 약간 좁은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핀의 차이는 약 3cm 정도로 나타납니다. Sonnar의 초첨이 뒷편에 맺히고, Nikkor의 초점은 앞쪽에 맺히게 됩니다.  아래 4가지 렌즈의 초점 차이를 삼각대를 이용해 촬영한 사진을 첨부합니다. Zeiss Sonnar 50mm F2의 초점을 오픈되지 않은 기준용 Sonnar 50mm F1.5를 이용하여 교정된 상태로 'Nikon'의 K와 O사이에 초점이 형성되도록 하였습니다. 



  Millennium Nikkor-S 50mm F1.4 




  Zeiss-Opton Sonnar 50mm F1.5 



Nikkor-H.C 5cm F2 



  Zeiss-Opton Sonnar 50mm F2



  이러한 초점의 차이를 파악하면 50mm와 35mm의 렌즈들도 촬영하는 상태에서 어느정도 초점교정이 가능한데 약간의 스킬이 쌓이면 의도적으로 레인지파인더를 벗어나게 촬영한다던지, 이중상을 맞춘 상태에서 몸을 살짝 앞이나 뒤로 움직여 초점을 맞출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아예 짜이스 렌즈를 니콘 바디에 맞도록 핀 교정을 할수도 있습니다. 제 경우도 Sonnar 50mm f1.5 중 한개는 니콘 바디에 맞추어 시원한 파인더로 조나 렌즈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일본에서는 Sonnar 렌즈를 뛰어난 파인더를 갖춘 자국의 Nikon SP 등에 맞추어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렌즈의 청소를 위해 오픈했다면 정핀을 이용해 제대로 교정 조립하지 않은 경우, 핀이 나가있을 확률이 매높습니다. 이부분은 추후 핀교정 과정에 대한 포스팅으로 찾아뵙겠습니다.  Zeiss의 50mm 표준렌즈를 구하셨다면 테스트 삼아 개방 상태에서 몇 차례 촬영을 통해 핀이 정확한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달러 멘디.

from GALLARY/Gallary_Film 2017.09.24 22:19


Nikon S3 / Nikkor-H.C 5cm F2 / Fuji Auto 200




달러 멘디.


아, 인도공작이에요.



 


Click to Enlarge.







Night scene.

from GALLARY/Gallary_Film 2014.02.19 08:11



Nikon SP / Nikkor-H.C 5cm F2 / Kodak E100GX 





 

Nikon SP / Nikkor-H.C 5cm F2 / Kodak E100GX 


바람이 불어도 매섭지 않은게 봄이 얼마 남지 않았나보네요.
봄, 훈풍을 맞으며 골목 출사가 가고 싶어지는 계절...




 Click to Enlarge.







 

 

SONY A7 / Nikkor-H.C 5cm F2

 

 

 

 

SONY A7  / Nikkor-H.C 5cm F2



싱크대 밑에 들어가기 좋아하는 건율이가
자리를 만드느라 꺼낸 병들을 가지고
쌓기 놀이를 하고 할머니에게 보여주자
 할머니는 웃음이 빵 하고 터지셨어요 : ) 





Click to Enlarge.




Nikon SP / Nikkor-H.C 5cm F2 / Fuji Velvia 50


도저히 이름이 생각나지 않는 홍대의 어느 카페,
상상마당 근처였던 것 같기도 하고...

한적한 골목에 있었고 가정집을 개조한듯 작은 마당에 
테라스가 있고 약간 빈티지한 분위기의 페였는데 정말이지
이름의 글자 하나도 기억이 나질 않네요...ㅜㅜ



Click to Enlarge.







 


Nikon SP / Nikkor-H.C 5cm F2 / Kodak E100GX 



고녀석 똑딱이인데도 자세는 제대로..ㅋㅋㅋ




 Click to Enlarge.



















Nikon SP / Nikkor-H.C 5cm F2 / Kodak E100G


결혼, 그 아름다운 순간.


Click to Enlarge.















Room 1501.

from GALLARY/Gallary_Film 2013.06.17 23:44










Nikon SP / Nikkor-H.C 5cm F2 / Kodak E100G


ROOM 1501.



Click to Enlarge.

















KTX 광명역.

from GALLARY/Gallary_Film 2013.06.17 23:41









Nikon SP / Nikkor-H.C 5cm F2 / Kodak E100G


친정이 울산이라 자주 이용하게 되는 KTX 광명역.
극악의 플랫폼 설계로 갈 때마다 헷갈렸는데
이제 좀 익숙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사진찍기는 괜찮아요.



Click to Enlarge.

























Nikon SP / Nikkor-H.C 5cm F2 / Fuji Velvia 50



'닥터홀의 조선회상'을 읽기전에 이곳을 안가본게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던 양화진 선교사묘역.
그동안 말씀 귀한 줄 모르고 살았다.




Click to Enlar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