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at I.

from GALLERY/Gallary_Film 2018.12.03 19:11


Nikon S3 Olympic / Micro-Nikkor 5cm F3.5 / Kodak E100




...





Click to Enlarge.



The cat.

from GALLERY/Gallary_Film 2018.12.01 12:00


Nikon S3 / Zeiss-Jena Biometar 35mm F2.8 / Fuji Provia 100F




...





Click to Enlarge.







  오랜만의 업데이트입니다.  그간 렌즈 클리닝, 핀교정 작업으로 업데이트를 계속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베이를 통해 주문하셨다가 생각보다 상태가 안좋았던 렌즈, 아끼는 렌즈인데 아쉬웠던 부분이 있어 보내주신 분도 계셨습니다. 라이카 등의 올드렌즈들은 표면 스크래치 같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내부 먼지, 헤이즈 등은 클리닝을 통해 대부분 해상력 및 역광에서의 레지스턴스가 원상복구 됩니다.


  최근에는 국내에는 올드렌즈 전문가가 없다며 일본에서 주워들은 이야기를 진리인양 퍼뜨리고 다니는 업자도 생겼구요, 번역체를 주로 쓰는 것을 보면 친일 성향을 가진 것도 같습니다만...'렌즈를 열면 광축이 틀어지기 때문에 열지 않는 것을 권장한다'라고 주장하는데 이번 수리기를 통해 정말 그런지 한번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이 글은 당분간 공지로 올려 놓겠습니다.

렌즈 교정 작업을 의뢰하실 분께서는 본 글에 달린 댓글을 필히 읽어주시고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올드렌즈 전문가라며 자신이 팔기 위한

렌즈에 대한 억측과 잘못된 정보를 붙여

귀한 렌즈인양 포장하고 충무로 등지에서

 상도에 어긋나는 행위로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특정 블로거를 통해 판매된 렌즈는 작업하지 않습니다.

(렌즈 시-리얼을 기록해두고 있습니다.)



점검을 마치고 판매된다는 렌즈에 핀문제가 있다면 

꼭 판매자에게 교정을 받으시거나, 환불을 받으셔야 합니다.

구매자의 권리입니다. 제발 자비 들여서 고치지 마세요.



(저는 이거 취미삼아 하는거라 일이 없어도 그만입니다.

핀문제로 고생하시는 분들 도와드리기 위해 작업하는 것이고

없으면 오히려 신경 쓸 일 없고 잠 푹잘 수 있어서 좋습니다.)


특히 필름 렌즈나 바디 구매하실 때는 특성상 1주일 정도 사용기간

요청하고 필름 현상시 문제가 있을 때 환불요청 받을 수 있도록

문자남겨두셔야 합니다. (안된다고 하면 그냥 다른 매물 구하세요.)


필름 한롤 값 아깝다 생각 마시고 구매하자마자 고속, 저속 모두

테스트 하시고 최단거리, 무한대에서 조리개 개방으로 여러컷

촬영하시어 이상여부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오늘 작업은 무려 8월에 진행했던 렌즈입니다.


얼마 전에 사용기를 작성했던 Carl Zeiss Jena Herar 3.5cm F3.5 렌즈입니다.

아시다시피 굉장히 귀한 렌즈로 아마 특수한 목적의 렌즈를 제외하고는

토포곤과 함께 가장 귀하고 고가인, 그리고 매우 적은 수의 생산대수를 가진 렌즈입니다.

가격대는 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2,000~$3,000에 형성되어있습니다.


생산대수는 약 500개로 아마 라이카에서 나왔었다면 훨씬 고가에 거래되었을테죠.

설계역사적으로 굉장히 의미있는 구조로 제작된 렌즈라 상당히 흥미로운

결과물과 역사적 배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못보신 분들은 리뷰 한번 보시기를 추천합니다.


Carl Zeiss Jena Herar 3.5cm F3.5 리뷰




먼저 렌즈를 열기 전에 꼼꼼히 상태를 체크해봅니다.

헤이즈의 위치나 곰팡이의 유무, 또 있다면 몇군의 몇매에 있는지

확실하게 확인합니다. 물론 렌즈의 구조도를 먼저 보고 분해가 어떻게

진행될지 파악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Herar는 2군의 렌즈 구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조리개날을 사이로 마주보고 있는

2매의 렌즈 클리닝을 필요로 합니다. 매크로 렌즈로 확인해보니 양쪽 다 헤이즈를

지니고 있는 것이 확인되죠. 사실 헤이즈는 1930년대에 출시된 올드렌즈라면

대부분 약하게 혹은 강하게 지니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리고 위의 사진처럼 심한 경우에는 결과물에 영향이 있기 마련입니다.

사실 이정도의 헤이즈도 빛에 비추기 전에는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쓰고 있는 안경에 지문이 제법 묻은 경우와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비슷할 것 같습니다.

단지 우리는 렌즈를 통해 매일 세상을 보지 않기 때문에 잘 모르는 것이죠.


그런데 또 나름 이 헤이즈가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내기도 합니다.

빛이 강하게 떨어지는 곳에 글로우가 부각되면서 신비한 분위기(소위 '영혼있는')를

자아내기 때문인데요, 이것을 닦아내고 말고는 역시 사용자의 선택이겠죠? : )





헬리코이드가 있는 경통과 렌즈뭉치가 분리된 모습입니다.

전전형 비오곤 등 대부분의 전전형 짜이스 렌즈들이 이런 구성을 하고 있습니다.

전후형으로 가면 조립 방식과 구조가 좀 달라집니다.


이부분은 전후형 비오곤의 클리닝에서 다시 살펴보기로 하구요..





오래된 그리스를 닦아냅니다. 이 그리스도 렌즈 제조국가별로 점도와 재질이 모두 다릅니다.

제일 작업하기 싫은 오일을 쓰는 국가는 역시 러시아입니다;;;

정말 안 닦이고 찝찝하죠, 마치 송진을 만진 기분처럼 끔찍합니다.

게다가 부품이 얇고 강도가 약해서 조리개 링 같은 경우 금이 가는 현상도 자주 발생합니다. 


쥬피터에 문제가 있다면...멀쩡한 것을 다시 사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ㄷㄷ





그리스를 닦아내고 깨끗히 정비된 조리개링과 렌즈뭉치의 모습.

오래된 그리스는 온도에 따라 성질이 변하여 겨울에는 굳어버리거나 

굉장히 점성이 높아지는데 이럴 경우 힘을 주면 조리개링과 

조리개를 연결해주는 나사가 파손되거나 링 밑으로 나사가

밀려들어가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특히 쥬피터ㄷㄷㄷ





렌즈뭉치에서 렌즈를 단단하게 조여주고 있는 리테이닝 링을 분리합니다.

링을 분리하면 경통에 자리잡고 있는 렌즈를 조심스럽게 빼냅니다.





후옥의 2군 렌즈가 탈거되었습니다.

조리개링이 보이죠, 뒤집어서 대물렌즈 쪽도 분리합니다.





분리 전 렌즈의 상태를 확인하고 어떤 용제를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

계획을 세우고 클리닝을 시작합니다. 절반 정도 닦아내고 인증샷.

차이가 어마어마합니다 ㅎㅎㅎ





대물렌즈의 클리닝이 끝난 모습입니다.


자, 오른쪽 사진을 보시면 렌즈가 렌즈뭉치 안에 완전히 들어가 있는게 

보이실 겁니다. 이 부분은 아주 타이트하기 때문에 움직임이 전혀

생길 수 없는 부분입니다. 렌즈의 가공 및 조립기술이 지금도 상당한 

기술력을 요구하는 작업이니만큼 1930년대에도 독일을 위시한 유럽의

일부 국가만이 완벽에 가까운 완성품을 제작했었습니다.


영국조차도 렌즈는 런던에서, 경통부는 스코틀랜드에서 제작해서 

합을 맞춰야 했을 정도였으니까요.


당시 렌즈의 조립 라인에서도 생산속도와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사진처럼 이미 렌즈의 모듈화가 진행되었던 

상태였습니다. 렌즈는 도넛모양의 렌즈 고정링에 이미 

움직일 수 없게 고정이 된 상태입니다. 


그래서 정말 감이 없거나 똥손이 아닌 이상

조립에서 공차가 발생하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클리닝을 마친 헤아어(독일식 본토발음이라고..유학파 지인께서 바로잡아주셨습니다.

저도 헤라는 아닌 거 같았지만...음 검색어에 걸리려면 헤라가 좋은데 ㅠㅠ)


렌즈를 분해하는 순간 광축이 틀어진다 라는 의견은

직접 많은 렌즈를 작업해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추측만으로,

혹은 카더라 통신을 듣고 그렇다더라 라고 말하는 정도의

전문성을 가진다고 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물론 조립과정에서 광축이 틀어질 확률이 높은 렌즈는 있습니다.

게르만 족속들도 신이 아니기에 시행착오를 피해갈 순 없었죠.


거의 모든 짜이스와 니콘 RF용 렌즈를 CLA 해본 결과

조립시 광축이 틀어질 여지가 매우 높은 렌즈가 딱 2개 있습니다.


이 내용은 타인의 블로그에 올라온 정보와 사진의

출처를 무려 구글로 퉁치는 신박한 방법을 사용하는

블로거가 알기 원치 않으므로 밝히지 않겠습니다;;

.

.

.

.

는 저격이고....저도 좀 뭐 비법이나 신비주의 이런거 있어야 될 것 같아서요ㅋ

다 알려주면 재미없도 없고 기대도 없으니 ㅋㅋ



아, 참고로 저는 취미로 작업하는 취미수리가입니다.


정확히 작업숫자를 밝히긴 좀 그렇지만 매주 시간날 때마다

꾸준히 작업을 해왔습니다.  그럼에도 불만족이었던

경우는 지금까지 단 1회였습니다.


이 렌즈에 대한 내용은 아래글 댓글에서 확인 가능하십니다.

그 렌즈를 팔지도 못하고 소장하고 있으시다고 하길래 

핀이 안맞는 원래의 상태로 다시 돌려드린다고 했더니

최근의 판매글에는 폐기했다고 바꿔놓았더군요.


그분이 판매한 렌즈 중 제게 수리 들어온 렌즈가 여럿 있었는데

그 중 그것 보다 상태가 엉망인 렌즈들도 있었던 것으로 볼때

 누군가에게 판매하여 말을 바꾼 것으로 생각되는군요.






뭐 어쨌거나 판매 글에 주절주절 말이 많고,

렌즈에 대한 평가중 객관적인 데이터가 없거나,

퍼온 사진이 대부분인 경우,


오버홀이나 일본내 수리점에서 수리했다는 것에 대한

증빙사진 혹은 영수증이 없다면 그냥 장사꾼으로 생각하세요.


영수증 없으면 다 취미수리가지 뭐 전문가고 나발이고 시벌ㅋㅋㅋ



내친김에 한마디 더 하자면.....장사꾼의 특징이 뭐냐면...

자기가 지금 파는 렌즈가 제일 좋은거라 기준이 자꾸 바뀝니다.

양심이 없기 때문에, 좋은게 계속 바뀌죠.


예를들어 전전형 비오곤이 좋다고 했다가...

갑자기 옵톤 비오곤이 수중에 들어오면 그게 더 낫다고 한다거나,

칼 짜이스 각인의 조나가 제일 별로이고 옵톤 조나가 최고라고 했다가

칼 짜이스 각인의 조나를 옵톤 조나보다 비싸게 올린다던가, 뭐 이런..

대체로 기준이 없는 특징이 있습니다. 주의하세요 ㅎㅎㅎ


오늘은 말이 좀 많았습니다.


그동안 블로그를 너무 못했더니 금단현상이 왔나봐요 자주 뵙겠습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