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다시만난 루싸입니다. 어두운 조리개와 적당한 가격으로 비교적 쉽게 만날 수 있는 러시아 독자 설계의 초광각 렌즈죠. 그런데 오늘 살펴보실 렌즈는 그 중 굉장히 초기 시리얼의 렌즈입니다. 중간에 빠지는 시리얼 넘버를 무시하고 621번째로 생산된 Russar MP-2 20mm F5.6 입니다. 보통 1000번대 안쪽의 시리얼이 상당히 귀한편으로 알려져 있는데, 저도 이렇게 초기 생산분을 만나보기는 처음입니다. 

  의뢰해주신 분께서는 디지털 M바디에서 사용하시다가 왠지 조여도 상이 흐릿한 기분이 드신다며 연락을 주셨습니다. 보통 광각렌즈는 조리개가 어둡기 때문에 초점 오차를 잡기가 어렵고 느끼기도 쉽지 않은데, 알이 작은 만큼 조금만 오차가 있어도 초점이 나가거나 해상력의 저하가 생길 수 있습니다.





초기형 Russar는 후기형의 렌즈들과 비슷한 형태를 하고 있기 때문에, 

큰 차이점을 찾기가 힘듭니다. 그러나 각인의 크기가 더욱 크다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경통부의 상태 등도 세월에 비해 좋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시리얼넘버 부분의 클로즈업입니다. No. 00621로 상당히 초기형입니다. 러시아 렌즈들은 보통 후기시리얼보다 초기형이 인기가 많은데, 뒤로 갈수록 QC와 만듦새가 떨어지거나 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특히 Zeiss의 광학자재가 독일의 2차대전 패배로 러시아로 넘어가게 된 시기에는 양쪽의 자재들이 혼용되어 렌즈알은 독일, 경통은 러시아의 것이 사용되는 일도 허다했습니다. 

 초기형의 특징적인 가늘고 큰 폰트 역시 사진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경통과 각인 등의 형태로 7가지 정도의 바리에이션이 존재하며, 많은 분들이 아시는 것 처럼 2014년 로모그라피에서 다시 복각된 개체까지 더하면 8개가 됩니다.





이렇게 후옥을 감싸고 있는 리테이너링을 풀면 경통과

렌즈뭉치가 분리됩니다. 비교적 단순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번에는 후옥부터 분리합니다. 3군과 4군의 모습입니다.

루싸는 전체 4군 6매의 구성으로 되어있습니다.


재미있는 점은 바깥쪽 렌즈의 경우 코팅이 되어있지 

않은 상태입니다. 접착된 2장의 렌즈는 양쪽에

보라색의 코팅이 되어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3군과 4군의 모습입니다. 후옥부가 볼록하게 튀어나와 있는 것이 보이시죠?

Russar 20mm F5.6 역시 대칭형 설계로 제작되었습니다.

보시는 것 처럼 오목-볼록렌즈의 구성이 조리개를 경계로 양쪽에 위치하여 있습니다.





뒷면에서 본 조리개뭉치의 모습입니다. 적보랏빛으로 코팅된 2군의 

컬러가 아름답습니다. 조리개날은 실제 직경이 1cm에도 

못 미칠정도로 작습니다. 조리개날의 기름은 보이지 않고

전체적으로 깔끔한 상태가 유지되어온 상태입니다.










이제 대물렌즈 쪽으로 가보겠습니다. 

대물렌즈쪽은 주로 외부환경에 노출되어 열리지 않는 경우가

많아 적당한 힘으로 풀리도록 사전에 처리를 해줄 필요가 있기 때문입니다.


잠깐 숨고르기를 하고 갑니다.






4군 6매의 렌즈를 모두 분해하고나니 갑자기 조리개날이 생각났습니다.

손가락의 굵기를 보시면 저 부분이 얼마나 작은지 감이 오실 것 같습니다.

절대로 조리개날이 풀려나오거나 하는 일이 없도록 조심합니다;;






렌즈는 샌드위치처럼 조리개날 뭉치를 중심으로 양쪽에 차곡 차곡

쌓이도록 제작 되었습니다. 각각의 렌즈는 직경과 결합부 모양이 달라 

구조상 정위치가 아닌 곳에 끼울수 없게 되어있습니다. 


이렇게 쌓인 렌즈는 앞 뒤 끝단을 링으로 고정시켜주면 되므로

조립은 아주 간단한 편입니다.


이렇게 샌드위치식으로 렌즈군을 쌓아 고정하는 형태는

Zeiss Jena 생산품의 조립방식입니다.

이 간편하고 확실한 방법은 러시아 Orion-15 28mm F6 는 물론

서독의 Zeiss-Opton Planar 35mm F3.5 렌즈까지 이어지게 됩니다.






2군 렌즈의 클리닝 전과 후. 보통 렌즈와 렌즈가 고정된 작은 경통은

제대로 클리닝 하지 않으면 위 좌측 사진과 같이 경계면에 

닦이지 않은 스테인이 남아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용제를 사용해 깨끗하게 닦아 줍니다.






렌즈알을 닦아내다 렌즈 안쪽으로 면봉이 쑥 꺼져서 

당황했던 순간입니다. 제가 왠만하면 짤방 같은것들 사용을

안하는데 이건보자마자 생각나서 아래 첨부하였습니다.





아...이렇게 완벽한 렌즈가!






클리닝을 마친 후 렌즈의 알을 살펴봅니다. 

렌즈 클리너를 하나 사셔서 닦아주고 필터

빨리 끼우시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아주 깨끗한 렌즈를 정말 잘 구하셨네요. 


아래는 작업 전, 후의 촬영 결과입니다.

촬영날짜, 날씨 등을 감안하시고 보시면 됩니다.


광축이 틀어졌던 부분과 무한대가 나오지 않았던 부분이 정상화 된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마 과거 조립된 과정에서 광축이 틀어졌거나 하는 것이 원인이었던 것 같네요.

  

대칭형 초광각 렌즈 특성상 중앙부 위주로 해상력 체크를 하였습니다. 

물론 아래 첨부한 원본을 체크해보시면 주변부도 개선 된 것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Russar와 같이 대칭형의 초광각 올드렌즈들은 CCD나 CMOS를 가진 디지털 바디에서

외곽부에 아래 사진처럼 컬러캐스팅과 이미지의 이지러짐이 나타납니다.


최근 기존의 DSLR을 씹어먹을 기세로 품절사태를 빚고 있는 A7M3에서도 이 부분은

완전히 극복하지 못했을 정도로 아직 디지털 센서기술의 발전이 필요한 부분입니다

하지만...


 굳이 제조사에서 올드렌즈에 맞추어 센서를 개발하는 것 보다는 신 렌즈를 설계하여 판매하는 편이 

이득이기 때문에 아마도 한참동안은 올드 광각렌즈는 필름바디에서 사용하는 것이 적합할 듯 합니다.

저도 새로 B&H에서 포지티브 필름들을 주문하였습니다. 


Before CLA & Collimation / SONY A7After CLA & Collimation / SONY A7





작업이 끝난 Russar 20mm F5.6렌즈와 M4의 모습입니다.

디지털에서 초점이상을 확인하고 필름바디에서 마지막으로 체크하여 

무한대 교정을 마무리하였습니다.








  클래식카메라에 한창 빠져있었던 2007년 쯤의 일입니다. 당시 클래식 카메라 유저분들이 활동하고 있었던 클래식포토(Classicphoto.co.kr) 사이트에 한장의 사진이 올라왔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Bessar R2C 바디에 루싸 렌즈가 물려있던 사진이었습니다. 다큐멘터리 작가이신 이상엽 작가님이 루싸를 콘탁스 마운트로 개조해서 달아놓으셨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굉장히 컴팩트했던 모습이었지만 거리계와 연동이 되지 않는다라는 댓글을 보고 금방 잊혀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자연스러운 느낌의 초광각은 21mm 까지' 라는 사견으로 즐겨 쓰지는 않지만 브랜드를 불문하고 언제나 21mm 화각을 가지고 있던 중, 임재천 작가님께서 루싸를 즐겨 쓰신다는 소식을 듣고 저건 꼭 써봐야겠다는 생각을 하다가 그 때의 기억이 함께 떠오르고 맙니다. 그때의 글을 찾아보았지만 사이트 리뉴얼을 거치면서 자료가 사라졌는지 찾을 수가 없었고 구글링을 통해 왼쪽의 사진을 찾고 탄성을 지르게됩니다.


  당시 Orion-16 28mm F6 렌즈도 Kiev 마운트로 생산된 적이 있었기에 분명히 루싸도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였으나, 이상하리만치 자세한 정보는 물론 이런 개체의 사진조차 찾아볼 수가 없더군요. 간신히 찾은 사진들도 모두 형태가 달라보였습니다. 어떤 녀석은 알맹이만 있었고, 앞 경통까지 달라붙어있는 놈도 있었죠. 한가지 공통점은 있었습니다. 렌즈의 마운트 부분이 Sonnar등의 50mm와 같은 내조식(Internal mount) 마운트의 형태를 띄고 있었던 점입니다. 아래 이어지는 사진을 보시면 3가지 타입의 경통이 존재하는 것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세가지 타입을 한번 주의깊게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저는 어떤 결론을 내리게 되는지도 예측을 해보시면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그냥 라이카 스크류 마운트 쓰면 되지 왠 시간낭비냐고 생각하실수도 있겠지만 뭐...이런게 덕질의 묘미아니겠습니까!




1번 타입: 거리계눈금과 네임링이 있는 크롬/블랙 경통





2번 타입: 거리계눈금 없이 조리개링과 렌즈만 있는 타입






3번 타입: 일체형의 외부경통




  잘 살펴보셨나요? 저는 첫번째 결론을 이렇게 내렸습니다.


'50mm 내조식 경통 하나 구하면 저거 Nikon RF에 쓸 수 있겠다.'


이렇게 이미 마음엔 루싸가 들어와있었고, 경통은 아시는 분께 Tessar 무코팅 상태 안좋은 것을 저렴하게 구해 경통을 빼냈습니다. 핀이 맞는지 안맞는지는 일단 무시하고 정식으로 개조를 의뢰하기 전에 임시로 평행을 잘 맞춰 루싸의 내부경통을 50mm 외부경통에 단단하게 고정을 했습니다. 정말 신기하게도 루싸의 렌즈경통이 50mm 배럴에 쏙 들어가더군요. ㅎㅎㅎ 


그리고 어뎁터를 이용해 Sony A7에 마운트했습니다. 일단 무한대를 조절하고....천천히 근거리 쪽으로 경통 전체를 회전시켜 나갔습니다. 안타깝게도 역시 거리계와 호환은 되지 않았습니다. 50mm 렌즈가 마운트 되는 Nikon, Contax, Kiev의 내조식 마운트는 약 8mm 정도가 늘어나는데 반해 초점링의 회전이 극히 적은 광각렌즈인 루싸는 근거리에서 무한대까지 렌즈초점의 이동이 2mm 정도 밖에 일어나지 않아 내조식 마운트를 끝까지 돌리게 되면 거의 10cm 정도까지 초접사가 이루어지는 듯 했습니다.



무려 Contax RF 마운트의 Russar MR-2 20mm F5.6!






최단거리로 전개, 이때 루싸의 실제 초점거리는 13cm.렌즈의 무한대를 이 위치에서 고정하면 거리 예측이 가능.



 이제 필름바디에 물려 실제 촬영을 해볼 차례입니다. 거리계 연동은 되지 않지만 무한대에서 13cm까지 대략적인 비율을 파악하며 촬영해보았습니다. 디지털에서 이미 어느정도 거리비를 익혀놓았으므로 큰 오차 없이 필름에서도 촬영을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결과는 역시 듣던대로 묵직하고 강렬하더군요. 특유의 묵시록적인 중압감이 무척 마음에 들었습니다. 아래 몇장의 사진을 게재합니다. 그리고 M마운트에 아메데오 어뎁터를 이용해 M마운트에 물린 사진도 있군요. 아마도 세상에서 가장 컴팩트한 초광각 올드렌즈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ㅎㅎㅎ


M9 / Russar MR-2 20mm F5.6Russar MR-2 20mm F5.6 / Amedeo Adapter






Nikon SP / Russar MR-2 20mm F5.6 / Fuji Velvia 50F




Nikon SP / Russar MR-2 20mm F5.6 / Fuji Astia 100F




  아참, 아까 첫번째 결론만 언급하고 말았군요, 두번째 결론입니다. 다시 위의 사진으로 돌아가서...2번째 타입은 제가 개조한 렌즈와 마찬가지로 추후 개조된 렌즈일 확률이 높습니다. 그리고 1, 3번째 타입은 실제로 KMZ(Krasnogorsk)에서 제조한 렌즈일 가능성이 큽니다. 저 형태의 경통을 가진 동일 개체의 사진이 발견되는 점과 정확한 거리표시(최단거리 0.13m)를 하고 있는 점이 그 이유입니다. 첫번째 타입의 경통 뒷부분은 페인팅이 완료된 개체, 그리고 3번째 타입은 조립 및 도색 전의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역시 광각렌즈의 구조상 거리계 연동은 불가능했고, 결국 거리표시를 경통에 각인하여 목측식으로 사용하고 있는 점은 스크류마운트의 그것과 동일합니다. 


  해외 사이트의 기록을 보면 러시아의 보도사진가들이 키예브 바디에 20mm 렌즈를 사용하고자하는 요청이 지속적으로 있었다고 합니다. 아마도 이러한 요청에 제조사에서는 렌즈경통부는 그대로 이용하면서 내조식 마운트에 부착시킬 수 있는 경통을 극소수 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어떠신가요 50mm 렌즈 보다 작은 루싸, 너무 매력적이지 않나요? ㅎㅎㅎ




5월의 장미.

from GALLERY/Gallary_Film 2016.06.02 03:09


Nikon SP
 / 
 / Fuji Astia 100



드디어 루싸의 필름컷을 스캔했습니다.


러시아 광학의 결정체라고 표현하긴 

너무 너스레를 떠는 걸까요? : ) 




Click to Enlarge.



SONY A7 / 




Cleaning wizard.




Click to Enlarge.







SONY A7 / 




....




Click to Enlarge.







21mm 화각을 좋아하는 저로써 아직 기회가 닿질 않아 사용해보지 못하고 손만 빨던 렌즈가 있었습니다. 야생마처럼 거칠고 강한 그림을 그려내는 러시아 광학의 결정체 루싸, Russar MR-2 20mm f5.6 가 그 주인공입니다. 

루싸가 만들어내는 독특한 매력의 사진들은 이미 이웃분들에 의해서 접해보았는데요, 현재 스크류 마운트의 필름바디가 없어서(맙소사), 지금은 Sony A7에서 테스트해보고 있습니다. 컴팩트하고 가벼운 중량임에도 진중한 이미지를 만들어낸다니 정말 대단한 렌즈라는 생각이 듭니다. 러시아 여행 때 탑승했던 튜폴레프기(TU154)의 울퉁불퉁한 기체표면을 보고 떠올렸던 일련의 걱정을 비웃기라도 하듯 미동없이 미끄러지듯 날아올라 이내 하바롭스크공항에 착륙했던 때의 놀라움과 비슷한 느낌이랄까요?






근 한달간의 기다림 끝에 독일에서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DHL로 배송된다고 해서 빨리 오겠네 기대했었는데 

독일의 국영우체국 상호일 뿐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스페셜딜리버리와는

아주아주 큰 차이가 있었습니다. 


게다가 유럽의 택배지옥이라는 DEFRAA에서 거의 3주간 업데이트가 

없더니....오늘 목함지뢰가 배달 되었습니다. ㅎㅎㅎ





달그락 거리는 소리에 뚜껑을 열어보니 러시아 특유의 진동은 전혀 배려하지 않은 

플라스틱 케이스가 나타났습니다. 재미있는건 뚜껑과 렌즈, 렌즈 캡의 로고가 아주

골고루 뒤섞여 있는...ㅎㅎㅎ 그리고 놀랍게도 렌즈 시리얼과 서명이 

적혀있는 페이퍼가 함께 들어있더군요. 

클립의 모양도 서방의 그것과 많이 다릅니다, 이베이질의 소소한 재미죠.





내용물 일체, 왼쪽 상단에 보이는 것은 크롬으로 만들어진 M 베이요넷 마운트 어뎁터인데

이것도 러시아에서 깎은건지 일반적으로 보이는 재질과도 다르고 28-90이라는

화각표시도 수기로 되어있는 점이 재미있었습니다.




시리얼 연도로 보아 50년대 후반이나 60년대 초반의 생산품으로 보입니다.

블랙경통의 후기형 루싸는 시리얼 번호 앞 두자리가 생산연도인데 보통 80년대 이후

생산된 검은색 경통을 가진 러시아 렌즈의 경우 개체간 화질 편차가 많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크롬 경통의 초기 시리얼을 구하느라 오랜 시간을 기다렸습니다.

오래된 렌즈 치고는 경통부 및 렌즈의 상태도 훌륭해서 무척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어서 빨리 스크류 바디를 구해서 슬라이드 한롤 물려 보고 싶네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