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옛날 먼 옛날에 다섯아이가...ㄷㄷ 핀교정과 클리닝을 위해 모인 조나들입니다. 아시다시피 짜이스 조나는 첫 등장 이후 30여년간 세계제2차대전을 포함한 격동의 세월을 지내오면서 무코팅에서 T 코팅 버젼으로, Carl Zeiss Jena에서 Zeiss-Opton, Carl Zeiss로의 상표권 분쟁을 겪으면서 렌즈 경통의 재질을 포함한 렌즈 조립 방식까지 제법 다양한 파생형이 존재합니다. 각 시대별 렌즈에 따라 화질의 차이도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이 부분은 나중에 살펴보기로 하고 오늘은 그 옛날 30년대생의 노안에 근시까지 겹친 Carl Zeiss Jena Sonnar 5mm F1.5 할아버지의 핀교정과 클리닝 과정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정핀 촬영시 약 3cm 정도 전핀이 나는 증상이 있어 의뢰해주셨습니다.






무코팅 조나는 30년대에 만들어진 렌즈라 렌즈는 물론 내부,

조리개날, 경통 상태까지 개체별로 아주 다양한 컨디션을 보여줍니다.

보통 무코팅 렌즈의 소재가 무르다하여 스크래치나 찍힘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무코팅의 태생상 코팅 스크래치가 

없기 때문에 의외로 알 상태가 좋은 것들이 제법 보입니다.


하지만 렌즈 표면에 점착된 습기나 유분에 의해

부분적으로 방울모양의 변질이 일어나 광학유리면

자체 반사율이 달라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렌즈의 대물렌즈와 3장의 렌즈가 접착된 2군을 조심스럽게

분리하면 조리개날과 3번째 렌즈군이 나타납니다.

가장 두근거리는 순간이죠. (대체 왜...)






3매의 렌즈가 제2군을 이루고 있습니다.

현대의 플라스틱 렌즈알과는 차원이 다른

묵직한 손맛이 일품입니다. 


인간이 신의 창조물을 모방하여 만든 이 인공의 수정체

위에 올라앉은 이물질을 제거하고, 80년 전 만들어진

상태로 돌려놓는 일은 기꺼이 수면을 양보할 정도로 짜릿한 일입니다.





의뢰된 렌즈의 알의 상태는 좋은 편이나, 포커스가

맞지 않는 것과 렌즈내부 반사를 막기위한 흑칠이 다시

칠해져 있는 것으로 볼 때 긴 세월동안 몇차례

분해조립이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제3군의 분리입니다. 약간의헤이즈가 있어 탈지면과 세척용제로

닦아주었습니다. 이때 한번 면을 닦아낸 탈지면은 바로 바리고

계속해서 새 탈지면으로 클리닝을 해주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아무리 깨끗한 탈지면을 사용해도 처음 닦아낼 때, 조리개날의 마찰로 떨어진

금속부스러기 등이 계속해서 Swirl 마크를 남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조리개날을 조인 모습입니다. 윤활유에 의한 오염이

심해 미관상 보기 좋지 않은데다가 조리개날의 마찰이 강해져

파손의 위험을 초래하므로 분리하여 용제에 담구기로 합니다.






자그마치 14장의 조리개날이 들어가 있습니다.

당시로써는 각진 조리개날이 용납되지 않았을까요?

원형조리개날 덕분에 어느 조리개 수치에서도

아름다운 빛망울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원형조리개날에 중독되면 원가절감을 위한 각날조리개를

가진 렌즈따위는 눈에 들어오지 않게됩니다.

(이런 생각이 들게 되면 중증이니 가까운 정신과에 상담을 받으세요.)


갈빗대 같은 조리개날이 아름답습니다.

(이런 생각이 들게 되면 중증이니 가까운 정신과에 상담을 받으세요.)


중간 사진을 자세히 보시면 조리개날을 고정하는 핀 앞부분이

마모되어 있는 것을 보실 수 있는데요, 조리개날에 있는

기름 때문에 생기는 일입니다.






 기온이 떨어지면 조리개날에 묻은 기름의 마찰계수가

올라가면서 전체적 조리개가 앞이나 뒤로 쏠리게 됩니다.

이때 저부분이 서로 긁히면서 깨지거나 마모되게 되는 것이죠.


이런 현상은 조리개날이 약하고 표면이 거친 Carl Zeiss Jena 산 전전형과

전후 초기 Opton-Sonnar  렌즈들에서 볼 수 있는 특징입니다.

옵톤 조나 후기형이나 칼짜이스 각인의 조나들은 이런 마모를 막기위해

조리개날의 재질이 변경되었습니다. 마치 스테인레스처럼 매끈하죠.


간혹 '조리개날에 번진 기름이 부식을 막기위해 의도된 것이다'라는

잘못된 정보를 볼 수 있는데요, 아무튼 실상은 이렇습니다. 






 클리닝이 끝나고 조립을 기다리고 있는 렌즈 경통의 모습입니다.


참고로 조리개를 천천히 개방하거나 사용에 주의하면 큰 문제는 없지만

기온이 떨어진 상태에서 급하게 조작하면 조리개날이 엉키는

최악의 상황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초점 조절을 위한 Shim이 이렇게 들어있습니다.

하나라도 빠지면 핀이 맞지 않으니 주의해서

조립하고, 여러 Contax ii 바디에서 체크된 출하상태가

유지된 레퍼런스용 조나를 이용해 정핀을 맞춰줍니다.


풀었다 조였다를 반복하게 되는

가장 지루하고 재미없는 작업입니다.






 핀교정과 클리닝을 마친 상태의 Carl Zeiss Jena Sonnar 5cm F1.5.

바운스 된 조명을 그대로 반사해버리는 무코팅 조나의 차가운 은빛

대물렌즈는 마치 속내를 보이지 않으려는 듯해서일까요

오늘따라 더욱 신비로운 분위기입니다.




*작업 의뢰를 생각하시는 분들은

작업관련하여 오해를 줄이기 위해

아래의 댓글을 반드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렌즈명: Voigtlander SWH 15mm F4.5 SL ASPH


발매년도: 2003년


렌즈구성: 6군 8매

최단거리: 0.3m

필터지름: N/A

본체무게: 150.5g

생산개수: ?


마운트: Nikon F (F/S adapter로 Nikon RF에 체결)




  흔히 인간의 시야와 가장 비슷한 화각을 가진 렌즈는 50mm의 초점거리를 가지며 우리는 이를 표준화각이라고 칭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파인더를 통해 들여다보면 50mm는 생각보다 좁게 느껴집니다. 특히 스냅 촬영에 적합한 레인지파인더 카메라의 세계에서는 많은 이들이 35mm 렌즈를 표준렌즈로 여기고 있고 50mm 렌즈는 망원에 가깝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아마도 이 표준화각에 대한 의미는 한쪽 눈을 감고 파인더를 들여다 보았을 때, 혹은 두 눈을 뜬 채 시선을 고정했을 때 선명하게 상을 인식할 수 있는 범위를 뜻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그렇다면 양안을 모두 떴을 때 인지되는 인간의 시각은 어느 정도일까요? 개인차가 있지만 그 범위는 약 100~12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렌즈는 드넓은 하늘을 보이는 그대로 필름에 담아내는 110° 화각의 초광각 렌즈, Super Wide-Heliar 15mm F4.5 SL ASPH 입니다. 


Nikon SP / Cosina Voigtlander Super Wide Heliar 15mm F4.5 SL Aspherical / Fuji Provia 100F




1. Mr. Kobayashi.


  Voigtlander(
Voigtländer)는 1756년에 설립된 오스트리아의 카메라 제조회사로 최초의 카메라 제조사임과 동시에 최초의 줌렌즈를 설계한 브랜드로 널리 알려져 있다. 또한 Voigtlander사는 Prominent Nokton 50mm F1.5, Bessa II 105mm APO-Lanthar 등 당대 최고의 렌즈들을 설계함으로써 광학역사상 커다란 방점으로 남은 걸출한 명기들을 유산으로 남겼다. 그러나 1956년, 안타깝게도 Voigtlander사는 독일의 Zeiss사에게 인수 당하게 되는데(이미 창립한지 200년이 지났기 때문에 영면했다고 하는 것이 적절치 않을까 싶지만) 이후 수난은 계속되어 1972년 Rollei을 거쳐 1997년 유럽에 약 2,500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던 사진기자재 공급사 Ringfoto가 Voigtlander의 상표권을 획득하기에 이른다.


  한편 일본에서는 1959년 광학렌즈의 제조 및 가공을 위해 코시나의 전신 니코(Nikō)사가 설립된다. 니코사는 60년대 중반에 이르러 카메라 제조 및 광학소재의 제작까지 사업분야를 넓히게 되는데, 1973년 사명을 현재의 Cosiana로 변경하고 이후 보급형 SLR카메라 및 레인지파인더카메라 등 완성카메라 제조와 그에 수반하는 렌즈들을 제작하였다. Minolta 7SII가 코시나제 샤시를 사용했을 정도로 결과물의 신뢰도는 높았다. 


  1988년 창립자 Kobayashi Bunjiro의 사후, 아들인 Kobayashi Hirofumi가 경영을 이어가게 되었는데, 이때부터 코시나는 이전과 다른 광폭 행보를 보이게 된다. 그의 일환으로 저가형 브랜드라는 이미지를 벗고 브랜드를 고급화 시키기 위해 1999년 독일의 Ringfoto로부터 먼지가 쌓인채 보관되어온 Voigtlander의 사명과 함께 APO-Lanthar, Bessa, Heliar, Nokton, Skopar, Ultron의 유산을 손에 넣는데 성공한다. Voigtlander의 전통성을 수혈받은 Kobayashi 회장은 자신이 클래식 카메라 덕후라는 강점, 2대에 걸친 광학기기제조 및 시장경험과 때맞춰 이루어진 Zeiss와의 밀월관계를 바탕으로 본격적으로 올드카메라 팬들의 취향저격을 시작, 레인지파인더 카메라의 대중화와 함께 제 2의 부흥기를 일으킨다. (왼쪽이 Kobayashi Hirofumi 회장, 오시이 마모루나 안노 히데야키급의 덕후형 마스크를 기대했는데 호남형이라 사실 조금 실망했다. 그러나 유쾌함과 호기심 가득한 표정에서 코시나의 실험정신이 엿보이는 듯.)




2. 21세기의 기술로 태어난 전통의 대칭형 초광각 렌즈.


  이 렌즈는 동일한 설계로 총 3가지 버젼이 제작되었는데, 첫 번째가 L39 스크류마운트용의 15mm f4.5 ASPH, 두번째가 15mm f4.5 M, 그리고 본 리뷰에 등장하는 Nikon F마운트용의 15mm F4.5 SL(이하 SWH 15mm F4.5)이다. 애초에 레인지파인더카메라용으로 설계되었기 때문에 컴퓨터 설계를 바탕으로 전통의 대칭형구조를 개선한 형태로 제작되었다. 최신 코팅기술의 적용으로 렌즈매수에 관계없이 비네팅과 수차를 줄이는 동시에 뛰어난 해상력을 지니게 되었으며, 후옥에 비구면렌즈 1매를 추가하여 광학성능의 완성도를 높였다. 발매 당시 LEICA Elmarit-M 21mm f2.8 ASPH 보다 적은 왜곡을 자랑할 만큼 뛰어난 왜곡 억제력을 지녔다. 

아래는 광학설계가 본 렌즈와 같은 SWH 15mm F4.5 I(스크류마운트)와 SWH 15mm F4.5 II(M마운트), 2015년 신설계가 적용된 SWH 15mm F4.5 III(M마운트)의 외형으로 Ver. III는 디지털바디에 최적화가 이루어졌다. 



SWH 15mm f4.5 I(L)SWH 15mm f4.5 II(M)SWH 15mm f4.5 III(M)




3. Carl Zeiss Hologon 16mm f8과 Nikkor-O 2.1cm F4의 오마쥬.


  리뷰에 사용된 렌즈의 설명은 온데간데 없이 표준화각과 코시나의 고바야시 회장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되어 '아, 이제 goliathus 블로그도 예전같지 않구나' 라고 느끼신 독자분들도 계실지 모르겠지만, 이것은 그간의 1차원적 리뷰를 벗어나고 날이 갈수록 점점 강화되고 있는 이웃 블로거들의 고차원적인 리뷰를 따라가기 위한 각고의 노력으로 봐주시기 바란다...앞서 말한 것과 같이 코시나의 고바야시 회장은 RFF 등의 해외 포럼에서 열렬한 광팬이 있을 정도로, 유저의 가려운 곳을 제대로 긁어주는 렌즈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특히 올드 렌즈에서 파인더에 이르기 까지 클래식 카메라 덕후들이 열광하는 디자인 요소들을 쏙쏙 뽑아 자사의 렌즈와 악세서리에 적용하거나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기능의 아이템들을 훌륭한 빌드 퀄리티로 출시하고 있는데 이 덕분에 일부 단종된 악세서리들은 웃돈을 주고 구입해야 할 지경에 이르기도 하였다. 


   Voigtlander SWH 15mm F4.5 SL ASPH 역시 곳곳에서 전설적인 렌즈들의 요소들을 느낄 수 있는데, 기본적인 외형은 짜이스 홀로곤의 오마쥬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조작계와 구성이 유사하다. 조리개별로 다른 컬러가 들어간 부분은 니콘의 F마운트 용 Nikkor-O 2.1cm F4의 그것을 접목시킨 것으로 두가지 요소의 적용으로 렌즈의 외형은 보기드문 특징을 갖게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아마도 현존하는 광각렌즈 중 가장 래디컬하면서 아름다운 형태로 여겨진다.


  아름다운 외형에 비해 조작은 처음에는 좀 어색한 편이다. 렌즈에 달린 노브로 조리개 조절링과 포커스링을 동시에 조절하는 식이라 조리개를 조절할 때는 파지한 손가락으로 렌즈를 지탱하고 약간의 힘을 더해 조리개링을 변경한다. 조리개의 클릭스탑은 1/2 스탑씩 기분좋게 끊어지며 심도촬영을 이용한 스냅에 최적화되어 0.5m 와 1m에 클릭스탑이 존재해 자주 활용하는 거리에 고정이 가능하다. 





4. 레트로포커스 타입에서 느낄 수 없는 곧은 선과 강력한 화질.

  

  초광각이 그렇듯 시원시원하다. 두 눈에 보이는대로의 범위가 촬상면 위에 그대로 촬영된다. 탁 트인 하늘이며 올려다보는 나무의 주목에서 가지 끝까지 찬찬히 훑어 올리는 시선을 있는 그대로 날카롭게 담아낸다. 개방값인 F4.5에서는 비네팅이 제법 존재하지만 자연스럽게 중앙으로 이어지는 효과가 나쁘지 않다. 특히 하늘을 담으면 광량저하로 주변부의 짙푸른 컬러가 도드라지면서 편광필터를 사용한 듯 초현실적인 느낌을 준다. 

  레인지파인더 카메라에서는 수직, 수평을 잡기가 쉽지 않아 약간만 수평이 틀어져도 광각에 의한 왜곡이 크게 느껴지지만, 라이브뷰를 사용하는 미러리스를 사용하거나 수평을 잘 잡는다면 수직과 수평의 선들이 직선으로 도열하며 비로소 대칭형 설계 렌즈의 강점이 드러난다. 이렇게 필름에서 완벽한 화질을 보여주는 SWH 15mm F4.5이지만 4천만 이상의 고화소 풀프레임 미러리스에서는 주변부 디테일 저하나 마젠타 캐스트가 눈에 띄게 된다. 그러나 FF 미러리스에서 크롭모드를 사용하거나 APS-C 사이즈의 미러리스 사용한다면 주변부가 잘려 문제가 나타나지 않는다. 최근 출시된 Nikon Z7은 이 주변부 문제가 상당히 해결된 편으로 이 렌즈 역시 큰 문제없이 사용이 가능하리라 생각된다.







5. 익숙한 카메라를 완전히 새롭게 만드는 독보적 스타일의 팬케이크 렌즈.



  사용하던 카메라의 외관에 실증이 났다면 1차적으로 바디를 교체하는 것이 우선이겠지만 새로운 렌즈를 마운트 하는 훌륭한 차선책도 존재한다. Nikon RF를 처음으로 들이고 Cameraquest에서 이 렌즈와의 조합을 본 뒤로 10년이 지나 비로소 손에 넣게 된 Super Wide-Heliar 15mm F4.5 SL ASPH. 팬케이크 형태의 SWH 15mm F4.5 SL ASPH는 독특한 외관 덕에 그 어떤 카메라에 붙여도 새로운 카메라로 여겨지게 하는 마법의 렌즈이다. 거대한 접시 모양과 블랙홀처럼 깊이를 알 수 없는 대물렌즈, 아름다운 컬러로 각인된 조리개 수치와 강력한 성능을 보장하는 붉은색의 Aspherical 각인과 포커싱노브, 그리고 정밀하게 가공된 금속의 질감이 만들어내는 미려한 외관은 처음 밟는 스텝처럼 어색하지만 재미있는 조작감과 하나가 되어 지금껏 느껴보지 못한 재미를 느끼게 해준다. 





6. 마치며.



Nikon S3 Olympic / Super Wide-Heliar 15mm F4.5 SL ASPH



  점점 리뷰를 쓰는 속도가 느려지고 있는 것을 체감합니다. SNS에서 술술 장문의 글을 부자연스러움 하나없이 실짜듯 줄줄 써내려가는 분들이 참으로 부러운 요즘입니다. 아, 참고로 이 렌즈는 Nikon F 마운트용으로 출시된 렌즈입니다. 사진과 같이 Nikon RF와 사용하기 위해서는 Nikon F-S adapter가 필요하며 Nikon SLR과 DSLR에 사용하기 위해서는 미러 록업 기능이 있는 바디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미러를 손가락으로 들어올린 상태에서 렌즈를 마운트 하고 사용하는 유저들도 많이 있고 현재까지 문제가 생겼다는 리포트를 본적은 없지만 미러 메카니즘에 영향을 줄 확률도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최근 출시되고 있는 미러리스 카메라에서는 F 어뎁터 및 라이브뷰를 통해 바로 사용이 가능하므로 바디 선택의 폭은 매우 넓어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초광각의 여유로운 화각과 뛰어난 성능, 광학계 역사의 유산을 혼합하여 빚어낸 듯한 심미적 외관으로 이루말할 수 없는 만족감을 주는 Super Wide-Heliar 15mm F4.5 SL ASPH를 세상에 내놓은 Cosina와 Mr. Kobayahshi 회장에게 경의를 표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