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mm 전성시대.

from COFFEE TABLE 2019.11.07 00:11

  분명히 '레인지파인더 카메라의 표준화각은 35mm'라고 알고 있었는데 어느새 트랜드가 바뀌었나봅니다....는 농담이고 우연히 작업대기 중인 50mm 렌즈 중 실버 50mm들이 이뻐서 한 곳에 모아보았습니다. 이어서 마침 테스트 중 찍은 적절한 짤도 첨부하였습니다. ㅎㅎ

  아무래도 디지털 M바디 유저가 점점 많아지면서 상대적으로 ND필터 없이 고속의 셔터스피드를 통한 개방촬영이 가능해지고 이중상을 이용한 정확한 초점 문제에서 벗어나게 되면서 50룩스나 50크론 등 보케와 배경흐림이 아름다운 고속 50mm 렌즈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게 아닌가 합니다. 실제로 Summilux 50mm F1.4 2세대는 물론 1세대까지 점점 보기 힘들어지는 것이 체감되네요. 당분간 고난의 행군이 이어질 것 같습니다. 언제나처럼 조금만 기다려주세요ㅎㅎ

 





LEICA M10-D / SUMMICRON-M 50mm F2 50 jahre



-F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별라별 2019.11.08 12: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케를 좋아해서인지 50mm 화각에 자꾸만 손길이 가는 1인...... ^^



  지난 몇달간 작업 시간을 쪼개어 짬짬히 코니카 헥사논 60mm F1.2 렌즈를 사용하며 리뷰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 렌즈의 가치는 단 한 장의 사진에 의해 재조명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아마 이 렌즈를 검색해보신 분이라면 M9으로 촬영한 패러세일링을 하고 있는 해변을 배경으로 아이가 점프하고 있는 사진을 알고 계실 겁니다. 여담이지만 해당 블로거는 당시 웃돈을 주고 구입한 렌즈를 보다 저렴하게 판매했는데 이후 리뷰가 알려지면서 렌즈가격이 급등하게 되고 말았죠. 재미있는 사실은 이 사실을 성토하고 오래지 않아 해당 리뷰를 블라인드 처리했는데요, 가격이 다시 떨어지기를 바랬는지 열불이 나서 그랬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이유가 어찌되었든 안타깝게도 현재도 가격은 떨어지지 않고 Evilbay에서 전문셀러에 의해 박스풀셋이 $9,000 정도로 리스팅 되어있는 렌즈입니다.



 1세대 Hexanon 60mm f1.2(1957)의 구조를 개선하고 멀티코팅을 더해 출시된 헥사논 60mm 1.2는 세상에 단 800개만 존재하는 렌즈로 구면렌즈에서 끌어올릴 수 있는 성능의 최대치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의 해상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50mm에서 좀 더 당겨진 화각으로 표준과 망원의 경계를 넘나들며 특징적인 공간감을 형성하는 매력적인 렌즈입니다. 사진 정리되는대로 올려보겠습니다. 




LEICA M10-D / KONICA HEXANON 60mm F1.2



-F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동안 뜸했던 Coffee table 카테고리를 조금 더 활성화하고자 합니다. 아무래도 사적인 이야기는 페이스북에 주로 올리게 되는데 가족 나들이 위주라ㅎㅎ 이곳은 카메라 관련한 일상이나 소소한 만남등을 포스팅해보려고 합니다. 


  135부터 올드 대형포맷에 이르는 해박한 지식과 끝없는 실험정신으로 여러 렌즈들을 고화소 바디에서 테스트하고 계신 지인분께서 귀한 원두를 보내주셨습니다. ㅜㅜ 에티오피아산 게이샤 오마 ㄷㄷㄷ, 커피는 스벅이랑 가끔 카페를 하고 있는 친구가 보내주는 원두를 갈아 내려먹는 수준이라 고급 원두에 대한 갈망은 별로 없었는데요...



  아 이건 뭐 정말 대단하다고 밖에 ㅎㅎㅎ 보통 카페에 가면 커피에서 꽃이며 초콜렛이며 온갖 향이 난다고 붙어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건 진짜네요, 정말 그 맛이 뭐랄까 하나하나 뚜렷하게 그리고 차례로 느껴진다고 해야하나? 정말 카카오닢을 씹는 듯한 향이 나서 놀랐습니다. 한번 맛보면 이것만 먹게 된다는데 큰일이네요 ㅜㅜ 저는 아무래도 렌즈와 카메라에 투자하고 있어서 쉽진 않겠지만 말이죠, 그런데 아내가 한잔 내려먹어보더니 이건 손님 오실 때 내려야겠다며 더헛!




게이샤 에티오피아 오마.




작업을 앞두고 한잔 내렸습니다.


한모금 입에 머금고 눈을 감으면 눈앞에 

카카오 열매 그득한 아프리카 초원이 펼쳐집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Nikon RF 광각에서 망원에 이르는 렌즈 3세트의 렌즈 클리닝을 마친 후 기념컷. 제 블로그의 오랜 구독자 분이시라고 하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외롭게 지켜온 10년이 안아깝네요 ㅜㅜ 종종 들려주시는 분들은 가끔이라도 흔적 남겨주심 감사하겠습니다. 아시다시피 티스토리는 네이버처럼 광고색이 없어서 좋지만 너무 조용하기도 한 것이 사실이라...ㄷㄷㄷ


  잠깐 설명 드리자면 요 세 렌즈 모두 걸출한 렌즈입니다. W-Nikkor 2.8cm F3.5는 스크류마운트 버젼의 경우 가격이 상당할 정도로 뛰어난 렌즈입니다. 왼쪽의 Nikkor-P.C 10.5cm F2.5는 F 마운트에서 렌즈를 마운트만 변경하여 그대로 사용했을 정도로 광학적으로 완벽에 가까우며, 가장 오른쪽의 W-Nikkor 3.5cm F2.5 역시 이후 까다로운 니콘의 수중카메라에도 장착이 된 렌즈입니다. 특히 이 버젼은 최후기형으로 렌즈 경통이 W-Nikkor 3.5cm F1.8과 같이 해바라기형이라 수집가들에게 인기가 많은 렌즈입니다.




Nikon SP 2005 / Nikkor-P.C 10.5cm F2.8 

Nikon S3 Olympic / W-Nikkor 2.8cm F3.5

Nikon S3 Olympic / W-Nikkor 3.5cm F2.5 Latest v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Nikon SP 블렉페인트 바디의 오버홀이 끝났습니다. 가장 큰 이슈였던 파인더 이중상흐림 및 셔터텐션을 포함하여 헬리코이드 클리닝 등의 점검, 클리닝 및 윤활이 필요한 부분. 저속셔터부 탈거 및 주유, 고속셔터부도 디지털장비로 체크하여 1/1000초로 텐션 조절 완료. W-Nikkor 3.5cm F1.8도 함께 오버홀하였습니다.


  1958년 1월에 생산된 두번째 배치에 포함된 바디로 그해 생산된 2000대 중 블랙페인트로 주문된 약 250대 중에 하나군요, 1차 생산분이 50여대 밖에 안되므로 극초기형 바디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저도 한때 오리지널 BP를 가지고 있었던 적이 있었는데...ㅜㅜ이런 멋진바디는 언제 다시 손에 잡아볼 수 있을까요?  자세한 오버홀 작업일기는 다시 포스팅하겠습니다. 아, 언제라고는 말씀 못드리겠..




Nikon SP BP 6202621 - Cloth Shutter

/ W-Nikkor 3.5cm F1.8

*2nd Batch, Jan. 1958.




Nikon SP BP 6215357 - Titanium Shutter

/ W-Nikkor 2.5cm F4

*9th Batch, Aug. 196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