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개해 드릴 시계는 지난번에 이어 다시 덴마크의 스카겐에서 출시한 SKAGEN SKW6114  Grenen Leather Band Watch 입니다. 아니 시계 산지 얼마나 되었다고 같은 브랜드의 시계를 또 샀네? 라고 한소리 들을 법도 한데, 실은 지난번에 구매했던 SKAGEN 809XLTBN Titanium Blue Dial Watch 을 분실했습니다;;;


가족여행으로 지난 여름 태안반도에 놀러갔다가 펜션에서 증발했죠. 설거지하면서 식탁 위에 고이 올려놨는데 애기가 가지고 놀다가 쓰레기통에 들어갔거나, 그 사이에 누가 집어갔다고 추측은 해보는데 뭐..진실은 알수가 없습니다. 


쨌든, 크롬밴드는 여전히 너무 따분하고 해서 고민 끝에 다시 여러 메이커를 보다가 결국은 스카겐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한번 빠지면 헤어날 수 없는 북유럽의 데니쉬 디자인은 마력이 대단하네요 ㅎㅎ 



Grenen, 9990 Skagen, Denmark


리뷰를 작성하려고 제품명을 검색하다보니 외국에서는 이 시계에 'Grenen' 이라는 이름이 붙어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사실 'Skagen' 이라는 브랜드명은 덴마크의 북쪽 지방의 도시에서 따온 것인데, Grenen은 이 지역에서도 가장 북쪽 끝에 있는 해변을 지칭합니다. 그러니까 덴마크의 최북단인 셈인데요, 이곳이 바로 북해와 발틱해가 만나 서로 맞부딫히는 곳입니다. 두 바다간의 밀도차이 때문에 이 끝에서 보이는 바다의 색을 명확하게 차이가 난다고 하네요. 


위 사진에 보이는 곳이 바로 덴마크의 스카겐입니다. 그레넨은 영어로 '나뭇가지' 라는 뜻을 가지고 있고 실제로 그 모양이 우아한 곡선을 그리며 날카롭게 끝을 맺습니다. Skagen Grenen watch는 이 형태에서 영감을 받은 듯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사물이나 생물체가 아닌 자연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는 거대한 지형에서 영감을 받아 작은 손목시계에 완벽하게 접목시키는 북유럽디자이너들의 아이디어는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본문으로 들어가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mmarony 2015.01.25 04: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신기하게도 전 시계 욕심이 전혀 없어요. 남자 맞는지 가끔 의심이 가기도...ㅎㅎ
    CASIO 얇은 플라스틱 바늘시계가 아직까지도 제일 좋은 ㅎㅎ

    • goliathus 2015.01.25 16: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유년시절에 아버지가 007 시리즈를 즐겨보셔서 시계에 대한 환상같은게 남아있나봐요ㅋㅋ 시계 말고 다른 악세서리 같은걸 잘 매칭을 못시켜서 그런 것 일수도 있구요~ 보통 패션에 관심 있으시면 시계도 좋아들 하시던데..하긴 시계를 착용하지 않는것도 철학이 될 수 있겠어요..



'어느날 집에 있는 몇개 안되는 시계들을 보니 죄다 은색밴드였습니다.' 이렇게 은색이 아닌 밴드의 남자시계를 찾아 떠나는 기나긴 여정이 시작 되었습니다;;;

옷을 뭐 잘 챙겨입는 스타일도 아니어서, 그냥 시계정도로 포인트를 줘볼까 생각도 들었고...은색메탈 시계는 뭐랄까 좀 너무 포멀하고 따분해 보이는 듯 하고....좀 더 엑티브하면서 골고루 매칭 시킬 수 있는 시계가 없을까 고민하던 차에 눈에 들어온 시계는 바로 처음 보는 브랜드였던 HELLDIVER SB2C-2001BK라는 모델이었습니다.

파란색문자판에 갈색의 가죽밴드의 매칭이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래, 액티브한 남자의 상징은 역시 가죽이지! 하지만 헬다이버, 무척 생소한 브랜드였기에..게다가 한국브랜드라는 것에 한번 더 놀랐습니다. 


최근에는 드라마등에서 많은 협찬을 하고 있는 것 같았고, 30대 중반에 접어드는 나이에 아이돌이 차는 시계는 아니다 싶은데다, 결정적으로 굵지 않은 손목에 엄청나게 큰 케이스지름이 지름신을 옥죄여왔습니다. 요즘 44mm 이상의 빅와치가 유행인데, 저같이 손목 얇은 사람한테는 뱅글이라도 낀 것 마냥 부담스러웠고 -_-;; 거대한 볼록렌즈처럼 돌출되어 있는 글라스는 긁어먹기 딱 좋아보였습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가죽의 박음질 상태에서 낙점. 안타깝지만 이건 혹시라도 젊음의 물약을 발견해서 10년 쯤 젊어지면 사보기로 하고 비슷한 갈색밴드의 시계를 찾기 시작합니다. 
 

HELLDIVER SB2C-2001BKTIMEX T49905


CLICK FOR MORE 를 눌러 본문을 펼쳐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D 2014.03.18 23: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이 시계 보자말자 꽂혀서 알아보고 있었는데 정말 좋은정보 감사드려요!
    글라스가 평면이 아니라는 것도 처음 알았네요.

    • goliathus 2014.03.18 23: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이네요^^ 현재까지는 무척 만족스럽게 착용하고 있습니다. 요일표시기능과 24시간으로 나누어져 하루를 가늠할 수 있게 하는 다이얼도 무척 편리하네요, 날짜표시는 눈에 아주 잘 들어오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2. LeD 2014.03.20 17:1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혹시 어디서 얼마정도로 사셨는지 알려주실수 있는지요.
    저렴한곳에서 사는건 좀 믿을수가 없어서..

  3. 2014.06.28 13: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포그바 2014.07.23 11:0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헬다이버 시계사려다가 제가 손목이 많이 가는편이라 안어울릴까 싶어 검색하다 여기까지 찾아오게됐어요. 스카겐 시계 정말 괜찮게보이네요. 혹시 손목얇은남자에게 어울릴만한 다른 시계도 추천해주실수있나요?
    손목가늘면 헬다이버 시계는 안어울리겠죠?

    • goliathus 2014.07.23 15: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음 제가 다른 시계는 잘 모르겠구요, 일단 헬다이버는 개인적으로 돋보기 같은 느낌의 전면유리가 너무 마음에 안들더라구요...^^;;; 요즘 우결에서 남궁민이 차고 나오던데 한번 검색해보시고 느낌을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

  5. 2014.07.28 12:5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goliathus 2014.07.29 21: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답장이 늦었네요~ 죄송합니다, 인터넷 구매했었는데 현재는 품절이네요ㅜㅜ 최저가 검색 하셔서 평판 좋은곳에서 사시면 될 것 같네요^^ 그나저나 지적해주신 점, 소름 돋네요! -_- 이럴수가...!

  6. 서지원 2014.09.06 18:1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슷한 스카겐시계샀는데 길이조절하는법을 모르겠어요ㅠㅠ 혹시 알려주실수잇을까요??

    • goliathus 2014.09.07 00: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스테인레스스틸이라고 써있는 부분을 뒤집어 보시면 버클처럼 열 수 있게 된 부분이 있습니다. 그 부분의 얕은 홈에 드라이버 같은 얇은 물체를 넣어 제껴주시면 열릴꺼예요, 그 다음 길이를 조절하고 다시 버클을 잠궈주시면 됩니다. ^^

  7. 시프넬 2014.10.05 20:5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손목이 얇아 스카겐시계 차는데,
    동네 시계방에서 5천원 주면 배터리 갈아줍니다 ㅎ



오랜만에 신발을 장만했습니다. 2010년엔가 출시되었던 초기 루나트레이너가 아직 건재하긴 하는데 돌지난 우리아가랑 커플신발 맞춰본다고 하나 질렀네요. ㅋㅋ 루나트레이너 회파형(318117-042)은 무지 아끼는 신발이라 상태가 아직도 깨끗하네요 (런닝용인데 신고 뛰어본적은 거의 없는듯;;;)

이번에 구입한 신발은 플라이니트 시리즈라고 자세히 보시면 밑창인 루나론을 제외하고는 모두 니트로 한올한올 그물처럼 짜여져 있습니다. 색상은 제가 좋아하는 파형(554887-410)으로다가...그런데 백화점에는 정작 저 색상을 눈씻고 찾아봐도 없어서 결국 인터넷으로 구매했네요, 착화감은 일반 신발에 비해 굉장히 쫀쫀해요, 무척 가볍고, 하지만 통기성은 오히려 왼쪽의 루나트레이너가 좋은듯 합

니다. 뛰면 바람이 솔솔 들어오던 느낌까지는 안느껴집니다. 나이키로고는 페인트처리되어 내구성이 좀 걱정되지만 만져보니 생각보다 튼튼하게 처리되어 있네요. 니트로 짜여있어 신발이 흐물흐물하거나 그렇지는 않습니다. 모양은 아주 예쁘게 유지 잘되는데 저는 약간 볼이 넓어서 좀 조이는 느낌이 있네요. 역시 새 신은 신을 때마다 설레입니다 ㅋㅋ 또 몇년간 잘 지내보자 루나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