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F / Super Wide-Heliar 15mm F4.5 SL ASPH / Kodak E100G



대왕암공원 대왕별 아이누리

일산동, 울산.

 


Click to Enlar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Nikon F / Super Wide-Heliar 15mm F4.5 SL ASPH / Kodak E100G



대왕암공원 대왕별 아이누리

일산동, 울산.

 


Click to Enlar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겨울나기

from GALLERY/Gallary_Digital 2016.02.22 11:06

SONY A7 / EL Nikkor 50mm F2.8




다시 이 추운 겨울을 살아내고.





Click to Enlar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EL Nikkor 50mm F2.8 렌즈는 Nikon F와 함께 인쇄목적의 확대기용 렌즈로 개발된 렌즈입니다. 본래의 마운트는 Nikon F마운트용의 카피스탠드에 물려 쓰게 되어있는 일종의 스크류 마운트이며 이를 Nikon RF에 사용하기 위해서 이 렌즈는 어뎁터의 개조를 거친 상태입니다. 예전에 니콘 레인지파인더 카메라 장비를 몇개 살 때 같이 딸려왔던 물건이었는데 일본의 어떤 카메라블로그에서 이 렌즈를 Original Black Nikon SP에 물려 놓은 사진을 보고 반해버려서 기회를 벼르고 있었습니다. 어뎁터는 러시아 Contax용 50mm 렌즈 하나를 희생해서 붙여주었습니다. 러시아 렌즈들도 물론 개성이 강하고 매력적이긴 하지만, 워낙 싼값에 여럿 구할 수 있다보니 안타깝지만 종종 이런식으로 최후를 맞게 되네요. ㅎㅎ


EL Nikkor 렌즈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추후 'Lens: Nikon RF' 란을 통해 알아보기로 하고 오늘은 간단하게 Millennium Nikkor-S 50mm F1.4 렌즈와 동일 조건하에서 어떤 묘사 특성이 있는지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SONY A7 / EL Nikkor 50mm F2.8 / @F2.8SONY A7 / Millennium Nikkor-S 50mm F1.4 / @F2.8

* Capture one 무보정 RAW 변환 JPG 파일입니다. 요즘 SLRCLUB 에서 카메라나 렌즈리뷰에 지나친 보정으로 물의를 빚는 경우가 종종 있더군요. 이러한 경우 렌즈특성보다는 작업에 이용한 카메라가 만들어내는 raw 이미지의 자체의 작업 유연성, 즉 보정에 견디는 능력을 판단하는데에는 분명히 가치있는 리뷰라고 생각합니다만, 렌즈 특유의 성능을 평가하는 일이라면 무보정 JPG 컨버팅 상태여야 하겠죠.



1. EL Nikkor 50mm F2.8

먼저 왼쪽의 사진이 EL Nikkor 50mm F2.8 의 사진입니다. 위의 렌즈 사진에서도 알수있으셨겠지만 호박색 코팅은 60~70년대 Nikkor 50mm 렌즈들 중에 쉽게 볼 수 있는 코팅색깔입니다. 대체적으로 부드럽고 계조를 풍부하게 표현하는 특성이 있는 것처럼 전체적으로 컨트라스트가 옅고 따스한 느낌을 줍니다.
빛망울(보케) 특성은 무척 마음에 드는 형태입니다. 흩어지지 않고 경계부가 잘 묶여있어 빛망울의 형태도 아름답습니다. (일본에서는 '노망미'라고 표현하는 듯 합니다.) 덕분에 희미하게 보이는 다트판에서도 조형미가 느껴집니다. 조리개를 조여서 원경이나 스냅용으로 촬영했을 경우 확대기렌즈 답게 뛰어난 해상력을 보여주었습니다.


2. Millennium Nikkor-S 50mm F1.4

썸네일로 봐도 현행렌즈다운 컨트라스트를 보여주는 밀레니엄 니코르는 흠잡을 곳 없이 단단하면서 힘이 들어간 화상을 표현합니다. 2 Stop 조인 상태라 초점부의 해상력도 날카롭습니다. 제겐 사실 아주 모범적으로 잘 나오는 렌즈라 다른 렌즈들에 비해 손이 덜 가는 렌즈이긴 합니다.



간단하게 확인하신 것 처럼 EL Nikkor 50mm F2.8 는 부드러운 계조표현과 몽글몽글 맺히는 느낌의 빛망울이 매력적인 렌즈입니다. 개방조리개값이 F2 만 되었어도 그 활용범위가 무척 광범위했을텐데라는 아쉬움이 남긴 하지만 경량의 작은 몸집에서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을 뛰어넘는 성능을 높게 평가하고 싶네요. 이 작은 크기의 렌즈에는 Nikon F 의 시대에 노련하게 숙성된 위스키의 풍미같던 호박색 Nikkor 를 경험하는 듯한 즐거움이 있습니다.  



P.S: 어뎁터 뒷부분의 모양입니다. 스크류렌즈인 EL-Nikkor의 스크류부분을 일부 잘라내고 그 위치에 Helios-103 53mm F1.8 렌즈의 크롬 마운트부분을 잘라 연결시킨 형태입니다. 렌즈 후옥이 어뎁터 안에 딱 맞아 들어가는 사이즈이기 때문에 거의 완벽한 모습으로 개조가 가능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Nikon SP / Nikkor-O 2.1cm F4 / Kodak E100GX



이태원을 구경하다 보니 경리단길 입구에 엄청난 인파가 줄을 서있더군요.

아, 이곳이 그 유명한 스트릿 츄러스. 


츄러스는 2,000원 애플, 쵸콜렛 퐁듀소스는 각각 1,000원.

 

한 30명 정도 줄을 서있었는데 워낙 빨리 나오는지라 10분정도 지나니

어느새 차례가 돌아왔어요. 계피향 가득한 쫄깃 츄러스도 맛있지만 

무엇보다 그 찍어먹는 사과잼과의 궁합이 예술이더군요.




Click to Enlar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ufeelcama 2015.01.29 22: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츄러스는 지나가다 보이면 그냥 사먹게 되는
    마력?이 있습니다 ㅎㅎ
    배부르고 별로 먹고 싶지도 않고 맛있게 보이지 않을때도
    그냥 사먹게 되는...;;

    • goliathus 2015.01.30 11: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희한한게 저 어렸을 때는 진짜 별로 안좋아했었거든요, 그냥 뻥튀기 같은 흐리멍텅한 맛이랄까 뭐 그랬는데, 애플파이처럼 갑자기 좋아졌어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