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l Zeiss Biogon 21mm F4.5의 작업일지입니다. 요즘에는 이렌즈 저렌즈에 '전설의 뭐시기' 이런 수식어를 붙이는데 오늘 보실 렌즈는 정말 광학역사에 길이 남을 명작, 비오곤 21mm 입니다. 이 렌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리뷰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흔히 슈나이더의 Super Angulon 21mm F4와도 많이 비교되는데, 광학적으로 완벽에 가까운 비오곤과는 격차가 제법 벌어집니다. 

  

  두 렌즈 모두 작업하면서 내부 구조라던지, 완성도를 비교해보게 되면서 더더욱 Biogon의 손을 들어주고 싶어졌습니다. 안타깝게도 이 렌즈를 M 바디에 사용하려면 부착되어 있는 렌즈가드, 거리계연동튜브를 빼는 것으로 부족하고, 경통을 바디에 묶어주는 후옥 테두리까지 갈아내야합니다. Nikon RF에서 편하게 사용하세요ㅋㅋ




비오곤 특유의 돌출되는 렌즈 후옥을 보호하기 위한

렌즈가드를 떼어냅니다. Biogon 21mm F4.5를 들어보면

무게가 상당한데, 거의 모든 부품이 황동으로

빈틈없이 들어차 있습니다. 




렌즈몸통에 경통을 조여주는 리테이닝링을 빼고

측면의 고정 나사를 풀어주면 이렇게 빠져나옵니다.




왠지 스팀펑크스러운 그윽한 컬러의...황동.

우리가 사랑하는 황동입니다;;




하나하나 풀어냅니다. 알로이나 스틸 재질에 비해

무르고 부식에 약한 황동이라 조리개 뒷부분의

렌즈를 빼기 위해 고정되는 링이 안 풀리는

경우가 생각외로 종종 있습니다. 


부식이 일어나면 끼어 버리는 사태가 일어나기 때문에

굉장히 골치아픈 상태가 되어버리는...




짜이스 특유의 모듈식 설계로

렌즈군이 경통 안에 적층되어 있습니다.

하나씩 경통에서 빼냅니다.


링을 하나씩 끼워 고정하거나 렌즈뭉치를

직접 스크류방식으로 돌려넣는 라이카나 

다른 메이커의 방식에 비해 조립이 빠르며

무엇보다 광축이 틀어질 염려가 없습니다.


경통안에 렌즈군을 떨어뜨리면

마치 진공상태에서 떨어지는

깃털처럼 서서히 내려갑니다.




네임링을 빼내면 1군의 분리가 가능합니다.




이어서 차례차례 빠져나오는 2,3군




Carl Zeiss Biogon 21mm F4.5는 왠만해서 상당히 훌륭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내부의 경우 심한 헤이즈나

먼지의 유입이 굉장히 적은 편입니다.




헬리코이드 부분은 아주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어서

간단한 정비 및 그리스 청소만 하였습니다.


비오곤의 분해도입니다. 아아.




각 렌즈군의 체크. 자칫 보이지 않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면밀히 확인합니다. 나중에 조립하고

보이면 다시 다 빼내야하므로

거의 두배로 시간이 늘어나게 됩니다, 아주 끔찍하죠. 




깨끗하게 정리된 렌즈군의 모습입니다.

코팅의 완성도가 무르익기 시작한 전후 서독의

기술로 내구성이 높습니다.


별도의 하우징이 없이 도색만으로 처리된 슈퍼 앙굴론에

비해 조리개를 양옆으로 배치되어 있는 3군과 4군이

완벽하게 보호되고 있어 내부반사나 플레어

등의 문제가 나타나지 않습니다.


이렇게 멋진 렌즈를 120만원 정도에

구할 수 있다는 건 분명한 행운입니다.




각 렌즈군이 왼쪽과 같이 블럭처럼 적층됩니다.




클리닝을 완료한 렌즈경통을 조립전 마지막으로 체크합니다.




본체에 경통을 넣고 무한대 초점을 교정한 후

조임링으로 단단하게 조입니다.




블랙홀처럼 매혹적인 비오곤의 자태.

마치 명품 시계를 보는 듯한 착각이 들기도 하는군요.




작업 중인 Carl Zeiss Biogon 21mm F4.5들의 모습입니다.


위쪽이 극초기형인 feet 표기 버젼이고

아래 두개는 m 표기 버젼입니다.


렌즈를 경통에 고정하는 나사의 위치와 방식이 약간 다른데,

feet표기 버젼이 후기형에 비해 보기 드문 편입니다.


2007년도에 Nikon S2를 충무로에서 처음 산 뒤

열심히 돈을 모아 샀던 비오곤 21mm라 그런지

뭔가 저는 이 렌즈를 볼 때마다 저 깊이를 알 수 없어

보이는 짙은 보라색의 렌즈를 통해

과거로 회귀되는 듯한 느낌이 있습니다.

(정신과 가봐야할듯)


아무튼 오랜만에 그 시절의 추억에 젖어보았습니다.

중형렌즈부터 CY 마운트에 바디까지....

밀린 작업일지를 올려야 할텐데 이건 뭐

작업자체가 밀려버리니  시간이 없습니다. 


9월 부터는 스케쥴을 조정하여 렌즈 작업기간을 2일~1주일 정도로

단축시키려고 하고 있습니다.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ㅎㅎ



-F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Photo courtesy of Ebay seller intern31

상아색 Contax ii의 경매는 이베이에서 아마도 최근 벌어졌던 경매 중 가장 흥미로웠던 경매가 아닐까 합니다. 사실 이 상아색의 아름다운 콘탁스 ii 바디는 저도 처음 보고 이게 왠 해괴한 리페인팅 장난질인가 싶었는데요ㅎㅎ 도색의 상태라던지, 쉽게 제작할 수 없는 에버레디케이스와 세월의 떼가 묻어나는 바디 상태에서 뭔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느껴졌습니다. 그리고는 마음에 점점 쏙 들기 시작해서 비딩을 여러번 넣었습니다...

EUR 1,800 까지는 하이스트비더였다가 종료 3초를 남기고 EUR 2,350 까지 뛰더군요ㅎㅎㅎ(차라리 잘되었;;)

달러로는 $2,675 라는 Contax ii로써는 엄청난 가격인데요, 그래서 검색을 좀 해봤습니다. 



Photo courtesy of www.liveauctioneers.com



위 사진은 희귀한 아이템들이 많이 올라오는 라이브옥셔니어의 사진입니다.

 

상아색 도장과 리자드스킨으로 마감된 Contax ii 는 

대략 30개체만이 생산된 물건이라고 전해집니다. 


Contax ii는 예나의 칼 자이스 공장과 드레스덴의 자이스 이콘 2개소에서

제작되고 있었는데, 사진의 상아색 콘탁스는 독일 패전 후 드레스덴의 광학제조시설이 

러시아 키예브로 분해되어 이전되던 과도기 때 만들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당시 악세서리 슈에 로고와 시리얼이 박힌 버젼과 Contax 각인이 없는 No name Contax

개체들이 함께 제작되었는데 이 둘 역시 개체수가 적은 편으로(각각 2,000~2,500, 300~500개)

상아색 콘탁스는 현재까지 확인된 시리얼 번호로 미루어 볼 때 약 60개 정도만 제작 된 것으로 파악됩니다. 


확인된 시리얼은 Nr. 27917 ~ 27981.


이 물건, 정말 실제로 한번 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네요.

저 크림색의 두터운 락카칠의 느낌이 어떨지, 리자드스킨의 질감은 또 어떤 감촉일지...

Contax iia의 미려한 아름다움에 다소 투박한 Contax ii 바디는 

찬밥 신세를 면치 못했었는데, 이건 정말 멋진 것 같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astRain 2016.04.29 10: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정말 색이 독특하네! 렌즈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