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일 4일차 / 3박 4일 오키나와 렌터카 자유여행

 토마린항 수산시장->국제거리->OTS 렌터카->나하공항

오늘은 드디어 여행의 마지막 날입니다. 비행기 시간이 점심 지나서 바로였기 때문에 특별히 둘러볼 수 있는 여유는 없었지만 새벽에 일찍 일어나 평소에 가보고 싶었던 토마린항의 수산시장을 다녀와서 네이든집에서 짐을 챙겨 나하시내의 국제거리를 둘러본 뒤 OTS 렌터카에 차를 반납, 공항으로 가는 일정입니다.




어제의 피로가 채 가시지 않았지만 오늘은 오키나와 여행 마지막 날입니다. 애를 데리고 일정을 진행하다 보니 놓친 것이 많
아 혼자라도 한 군데를 더 보고올까 그냥 늦잠을 잘까 고민하다가 결국 새벽 5시에 일어나 네이든과 토마린 수산시장을 보러
가기로 했습니다. 정말  갈등오래했네요, 일어날지 한잠 잘지..ㅜㅜ





새벽의 토마린 수산시장 입구입니다. 근처의 맥도널드에서 맥모닝세트를

하나 먹고 왔는데...분위기가 왠지 한산합니다.





입구에 들어서자 깔끔하게 정리된 수산시장 내부가 보입니다. 뭔가 너무 조용함에

네이든이 주변 상인에게 물어보니 구정을 지내지 않는 오키나와의 다른 지역과 달리

토마린 항구는 구정연휴 기간에 많은 가게가 쉰다고 하는군요;;  하아...ㅜㅜ







역시 태평양이 가까운 오키나와 답게 국내에선 본적 없는 생선(?)들이 올라와 있습니다.

이 친구는 혹비늘돔(humpdead Parrot fish) 종류 중 하나인데 크기도 크기지만

우스꽝스러운 형태가 재미있는 물고기 입니다.







문을 닫은 수산시장을 지나 좀 더 깊숙히 건물 내부로 들어가자 작업장이 나타납니다.

역시 구정연휴라 작업하는 인원이 많이 없습니다. 






잠시 고령의 할아버지의 작업과정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이부분부터 3장은 필름 컷입니다. 아, 역시 필름이 좋아요. @@

사람 몸뚱이 만한 녀석들도 있고 참치가 회가 되기 전의 모습을 

실제로 보는 것은 처음인데....정말 경이롭더군요. 









먼저 지느러미를 젖히고 ....








칼로 배를 정확히 반으로 갈라냅니다.
 
아, 저 자세. 저 포스...






선별을 위해 실려있는 참치들, 참치의 등급을 정하기 위해 전문적으로 맛을 보는 사람들이 있다는군요.

이 선별작업을 위해 꼬리와 이어지는 부분을 사진처럼 잘라 맛과 등급을 확인한다고 합니다.









해체가 거의 끝난 참치들.

휴일이지만 몇몇 분들은 나와서 작업을 하고 계셨습니다. 평소 친분이 있는

네이든의 힘을 빌어 작업과정을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회칼로 석석 잘라내는데

날가는데로 참치 살점이 분리됩니다.;; 


 





다시 작업장을 나와서 아침으로 먹을 횟감을 사기로 했습니다.

신선한 참치회 및 기타 여러가지 회들을 팔고 있습니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니 다른 것들을 맛보지 않은게 참 후회가 되는군요...

저희는 가운데 보이는 1,400엔 짜리 참치회를 사서 먹었습니다.

식감이 쫀쫀하고 신선한 느낌이...오로지 참치회만으로 배를 채워본 신선한

경험이었습니다. 정말 맛있었어요ㅋㅋ









토마린항의 아침해가 밝아 옵니다. 앞에 보이는 배가 참치잡이 배인데

보통 조업을 나가면 7일정도 걸린다고 합니다. 네이든도 가보려고 했었는데

시간이 많이 걸려서 나중으로 미루었다고 하더군요.






토마린항구를 가로지르는 나미노우에린코 고가도로.








원래대로라면 붐비고 있었어야할 수산시장 옆의 수산물 경매장.

참치경매를 보지 못해 아쉬웠지만, 시장에서 구매한 신선한

참치회가 마음을 달래주었습니다.








토마린 항구 옆의 오래도니 건물과 여러가지 낡은 시설물이

밝아오는 여명과 함께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 냅니다.







이제는 운항하지 않는 폐선들도 여럿 육지로 올라와 있었습니다.








 사진찍기에도 참 좋았던 토마린항, 여행과 사진을 즐기는 분이라면 꼭 추천해드리고

싶은 장소입니다. 구정 때는 수산시장이 대부분 닫는다는거 꼭 참고하시구요 ^^;;;








다시 요미탄으로 돌아온 져희가족은 마지막으로 네이든 가족과 작별인사를 합니다.

A7과 스마트폰 연동이 되는 NFC기능을 이용해서 기념사진 촬영!

앞집 담벼락에 카메라를 올려놓고 와이파이로 연결, 스마트폰으로 

구도를 확인한 후 촬영 합니다. 정말 편리하고 자주 쓰는 기능이예요 : )







비행기 시간이 거의 다 되었기 때문에 바로 오키나와의 명소인 국제거리(고쿠사이도리)로 아쿠아를 몰고 갑니다.

이 곳은 오키나와의 명동같은 곳으로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고 여러가지 기념품을 살 수 있는 곳입니다.

아마도 국제거리에서 가장 큰 과자전문점인 사진의 장소는 오카시고텐이라는

오키나와 명물과자 자색고구마타르트 (베니이모타르트)를 직접 만들고 판매하는 곳입니다.







여러가지 과자들이 진열되어 있고 많은 종류가 시식이 가능합니다.

오키나와의 천연기념물인 얀바루흰눈썹뜸부기 (얀바루쿠이나:やんばるクイナ)를

마스코트로 한 과자도 있었는데 연두색 바탕의 것이 무척 맛있더군요.

과자 뿐만 아니라 유리공예용품, 정종등 다른 기념품들도 많이 있습니다.




 


엄청나게 쌓여있는 자색고구마 타르트들. 종류가 여러가지 있는데 

냉장보관 해야하는 제품이 당연히 더 맛있습니다. 타르트 부분이 더 맛있고 달달해요.

일반적으로 빵에 올라가 있는 것은 냉장보관이 필요 없는 제품인데, 타르트 부분이

그냥 빵 같은걸로 되어 있습니다. 단체 선물용으론 이걸 추천하구요, 본인

드실 것은 냉장보관 제품으로 사세요 ㅋㅋ










제작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유리 저편에 공장설비를 공개해놓았습니다.

제가 갔을 때는 가동중은 아니었습니다.





오카시고텐 국제거리점 (마츠오 상점)
Naha-shi, Matsuo, 1 Chome−2−5
098-862-0334









국제거리의 전경, 가볼 곳이 엄청나게 많았지만 안타깝게도 비행기 시간이 걸려

다 보지 못했습니다. ㅜㅜ






 

국제거리앞의 오거리를 횡단, 차를 주차해 둔 주차장으로 갑니다.

원래 근처 아무곳에나 세워두고 갈 예정이었는데 오키나와 번화가인지라

여기저기 견인표지판이 붙어있어서 지정된 곳에 주차하고 다녀왔습니다.

근처에 보시면 건물 지하라던지, 지상에도 공영주차장이 몇군데 보입니다.








저 육교를 건너 힐튼호텔로 올라가면 맛있는 오키나와 맛집이 있다고

친구가 일러주었는데 저기도 못가보고 지나가네요..ㅜㅜ








다시 OTS 렌터카로 돌아 왔습니다. 국제거리에서는 한 30분 정도 떨어져있어요.

4일동안 정든 토요타 아쿠아와도 이별을 할 시간 입니다.

반납을 하는 차량은 OTS 렌터카 바로 옆의 주유소에서 주유를 해서 연료통을

가득 채우게 됩니다.






자, 성적표를 한번 볼까요, 계기판에는 236.7km를 달린 것으로 나와있지만 리셋을

나중에 해서 실제로 달린거리는 약 270km 정도 되는데요, 계기판 연비는 25.1km로 나옵니다.

연비 운전을 하지 않아도 이정도라니...토요타 아쿠아 국내 수입은 안되나요? ㅎㅎㅎ

국내에서 기아 K3를 탈 때 주행 환경이 비슷한 울산등지에서 저렇게 타면

트립 기준으로 잘나와야 15km 정도 나오는거에 비해 햐...이녀석, 한국으로 데려가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ㅋㅋ






주유소에서 기름을 다시 가득 채우자 4일 내내 달리고 꼴랑 25,000원 *_*

10년 뒤 차를 바꾸게 된다면 (그땐 전기차가 다니고 있겠죠?) 만약에

그때도 하이브리드가 대세라면 저는 바로 토요타로 가겠습니다. 





국제거리에서 OTS 렌터카까지는 차량으로 약 25분 정도가 소요됩니다.

OTS 렌터카에서 공항까지는 셔틀버스로 이동하며 약 15분 정도 걸리지만

셔틀버스가 약 20~30분 간격으로 오게되므로 미리 가서 대기하시는 것이 좋아요.




  




 지금은 사라지고 신청사가 생긴 나하국제공항에서의 마지막 작품활동 ㅋㅋ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오키나와를 떠나옵니다.

오키나와 여행의 느낌을 정리하자면요...

흔히 제주도랑 비교되지만 남태평양의 아름다운 비경과 조용하고 평화로운

분위기, 친절한 사람들과 멋진 날씨로 인상적인 곳이었습니다.


다녀왔던 해외 여행지 중 '이민을 가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든 곳은

정말 이 곳이 유일했습니다. 아직도 미련을 버리지 못해

일본어를 공부해 놓을까 하는 생각도 가지고 있습니다.

다녀오기 전에는 오키나와의 방사능 걱정도 좀 했었지만

다녀오기 너무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던 여행이었습니다.

아내도 너무 만족했었구요, 비행기 시간 때문에 쇼핑할 곳을 많이

둘러보지 못한게 한으로 남았다고..ㅋㅋ( 다음에 다시 갈 수 있을 것 같군요 : ))

그럼 이것으로 오키나와 여행기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포스팅 다시 보기>

[오키나와 여행] 2월  1일 #7 - 토마린항 수산시장, 오키나와 국제거리, OTS 렌터카
[오키나와 여행] 1월 31일 #6 - 고래투어, 오키나와 미야기섬 해수욕
[오키나와 여행] 1월 31일 #5 - 오키나와 고래투어, 리잔 시파크 호텔 탄차 베이, 하나우이소바
[오키나와 여행] 1월 30일 #4 - 츄라우미수족관, 코우리대교
[오키나와 여행] 1월 30일 #3 - 요미탄 팬케이크하우스, 카진호우, 쿄다휴게소
[오키나와 여행] 1월 29일 #2 - OTS렌터카, 슈리성, 이치반테이 스시
[오키나와 여행] 1월 29일 #1 - 19개월 아이와 첫 비행기 여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지역 : 일본 오키나와 (Okinawa, Japan)

여행기간 : 2014 1/29 ~ 2/1 (3박 4일 신정연휴 이용)

구성원 : 성인 2, 유아 1 (19개월)

여행형태 : 자유여행

현지이동 : OTS 렌터카 이용

숙소 : 현지 친구집, 비치타워호텔





지난 1월29일~2월1일로 오키나와에 3박4일로 다녀왔습니다.

너무 좋은 기억으로 남은 오키나와 여행기를 조금 늦었지만 슬슬 올려봅니다.





먼저 오키나와의 2월 날씨는 평균기온 18도로 보통 14도에서 23도 정도의 온도를

보여주는데, 우리나라의 초가을 날씨를 생각하시면 됩니다.


옷차림은 두텁지 않은 옷에 바람막이 정도만 갖추면 충분하구요, 추위를

잘 안타는 분이라면 그냥 면티에 긴팔 남방정도면 전천후로 입으실 수 있습니다.

저는 좀 두꺼운 바람막이를 가져갔다가 한번도 안입고 짐만 되었습니다;;;

항공은 저가항공인 진에어를 이용했습니다. 처음 타보는 저가항공이라

궁금한 점이 많았는데 아래에서 천천히 살펴보기로 하구요..^^

자 그럼 시작합니다.







저희는 아내와 저, 그리고 3살(19개월)된 아이을 데리고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태교여행으로 제주도를 다녀온 것 이후로 아이를 데리고는 처음 비행하는지라

2시간 30분의 비행시간이 걸리는 오키나와까지 아기를 데리고 간다는게...ㅜㅜ

가장 좋은 방법은 역시 비행시간 동안 재우는거라고 판단, 우유한통을

먹이고 태웠습니다. 액체류 반입이 금지되어 있기 때문에 검색대 전까지

힘차게 쭉 쭉-! 결국은 다 비우고 아빠와 엄마는 탄성!! : )







진에어는 저가항공이고 비행거리가 길지 않은 오키나와행이라 기내식은 기대하지

않았는데 이렇게 간단하게라도 챙겨나오더군요, 아이가 먹을만한 것은 없기 때문에

간식 같은게 필요하시다면 챙겨주시면 좋겠더군요.







어느새 비행기가 이륙하고 조금 지나니 거대한 흰색 덩어리의 저것은...

제주도 한라산인가 봅니다. 올라가보면 정말 멋지겠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40분 정도 지난 후, 우리 아기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작전 성공입니다, 골아 떨어지셨어요 ㅠㅠ

진에어의 모든 항공기는 보잉사의 B737-800 기종으로 소형이기 때문에 좌석도 좀 좁은 편입니다.

비행기 소아기준이 아닌 24개월 미만의 유아이기 때문에 그냥 데리고 탈 수 있는데 요금이 있긴 있습니다;;

국내선의 경우는 비행기 유아요금이 무료이지만, 국제선은 약 10% 정도를 받습니다. 저희는 6만원 정도 비용이

들었구요. 아이가 자면 저러고 갈만한데, 활동적이고 낮잠시간을 맞추지 못한다면..

좀 고역이 될 수도 있겠더라구요.







국내 운용 737 중 유일하게 윙렛이 달린 737-800의 모습입니다. 날렵하군요.







잠깐 눈을 붙이고 나니, 어느새 나하 국제공항에 도착 했습니다.

오키나와의 겨울날씨는 일주일 중 2~3일은 비가 오고 나머지는 맑거나

흐리다는데 운이 좋게도 날씨가 아주 쨍쨍하네요.








오키나와 특유의 에메랄드 빛 바다!! 멀리 내려오긴 했나보네요 ^^

여기서 잠깐 오키나와 방사능 영향에 대해서 짚고 넘어가보면....

사실 일본에 간다고 해서 주변 사람들이 걱정하는 눈치였는데, 일단 거리상으로는

도쿄에서 서울보다 오키나와가 더 멀죠. 아래 구글어스의 캡쳐를 참고하시구요;;







서울에서 후쿠시마까지 1,180Km, 오키나와에서 후쿠시마까지 1,730Km 떨어져 있습니다.

음...이정도면 교통사고를 걱정하는 편이 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나저나 구글어스 좋네요!







나하국내선공항터미널의 모습입니다. 국제선은 2014년 2월 17일 국제선 신청사가 

개장하기 전까진 국내선보다 오래된 건물을 사용했었는데 처음엔 건물 모양보고

국내선이 국제선 터미널인줄 알았습니다.







아니 그런데 이게 왠 떡, 일본해상자위대의 P-3C Orion이 주기되어 있네요!
JMSDF Naha Airbase의 제 5항공대 소속이라고 하네요.







항공자위대 소속인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도 주기되어 있었습니다!

2013년 부터 중국의 계속된 도발로 인해 나하공항에 신설된 상설부대라고 합니다.







항공자위대의 F-15J Kai 도....ㅜㅜ 감동이네요.

이렇게 스멀스멀 포스팅은 산으로 가고 -_-;;;;


이제부터 Sony A7 사진이네요, 위에는 모두 iPhone 5 였습니다.







고맙게도 공항까지 마중을 나와준 Nathan의 스바루 임프레자 2세대 모델.

국내에도 매니아층이 많은데, 저 작은 녀석이 힘이 장난이 아니더군요.

저희는 렌트를 했는데요, 먼저 Nathan과 식사를 하기 위해 OTS 렌터카에는

직접 찾아가기로 했습니다. 





 


원래는 공항에 도착하면 OTS 한국 직원분이 피켓을 들고 계십니다.

공항에서 OTS 렌트카 나하지점까지는 셔틀버스로 이동을 하구요, 

시간은 약 15분 정도 소요됩니다. 국제선 청사의 모습이예요, 우리나라

김포공항처럼 오래된 모습입니다만 이제 국제선도 국제규모의 신청사가

운영중에 있으니 이곳을 보실 일은 없으실 겁니다.



 



네이든이 데려간 곳은 오키나와 현지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일식과 중국식의 퓨전

요리집이었습니다. 역시 해외여행에는 국내에 많이 알려진 곳보다는 현지 맛집이 최고죠.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괜찮고, 무엇보다 양이 일본답지 않게 많아서 좋았습니다. 
 
메뉴는 바깥에 있으므로 선택하고 들어가셔야 합니다.







식사를 기다리며 한 컷, 찍고나서 안 사실인데 저는 아들녀석이랑 아내가 아이컨택

하고 있는 줄 알았는데 이녀석 엉뚱한 곳을 쳐다보고 있네요;;;;  아...이것참.







저는 돼지고기볶음밥을 시켰습니다. 양이 아주 푸짐해서 좀 남겼어요ㅜㅜ

오키나와 음식은 전반적으로 섬이라 그런지 좀 짭짤합니다. 짜게 드시는거 

좋아하시는 분들은 최적이구요 ㅋㅋ







전반적인 음식의 가격은 대략 저정도 입니다. 점심시간이라 테이블이 만석이예요.

저 뒤의 주방에서 불쑈를 합니다.







바깥에서의 전경, 찾으실 때 눈에 잘 들어옵니다. 패밀리마트 건너편에 있어요.

약도는 구글맵에서 캡쳐합니다. 작은 가게라 검색이 잘 안되니 그 앞에

슈 나하시 초등학교 전화번호로 검색하신 후 찾아가는게 나을 것 같네요.

구글맵 앱을 깔았다면 네비로도 사용 가능하니 혹시 주소 검색이 안된다면 

길건너에 있는 초등학교  전화번호로 검색하시면 됩니다.


주소: 3 Chome-20-28 Akebono
전화번호(길건너 초등학교) : 098-917-3332
 


여행기는 처음 써보는데 이거 만만치 않네요, 오늘은 일단 여기까지 하고

내일은 렌터카 이용 및 슈리성, 아메리칸 빌리지내에 있는 현지 스시집에 대해서

또 나누어 보겠습니다. ^^





<지난포스팅 다시보기>

[오키나와 여행] 2월 1일 #7 - 토마린항 수산시장, 오키나와 국제거리, OTS 렌터카
[오키나와 여행] 1월 31일 #6 - 고래투어, 오키나와 미야기섬 해수욕
[오키나와 여행] 1월 31일 #5 - 오키나와 고래투어, 리잔 시파크 호텔 탄차 베이, 하나우이소바
[오키나와 여행] 1월 30일 #4 - 츄라우미수족관, 코우리대교
[오키나와 여행] 1월 30일 #3 - 요미탄 팬케이크하우스, 카진호우, 쿄다휴게소
[오키나와 여행] 1월 29일 #2 - OTS렌터카, 슈리성, 이치반테이 스시
[오키나와 여행] 1월 29일 #1 - 19개월 아이와 첫 비행기 여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Bohemian 2014.03.26 01: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다시 가보고 싶은 오키나와네요. ^^
    허니문으로 갔다왔는데 마침 태풍이 왔었거든요.
    태풍이 지나가지 않고 거의 머물다시피...;;

    • goliathus 2014.03.26 09: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는 정말 운이 좋았어요, 4일 내내 맑았었는데 친구말로는 겨울에는 이런 날씨가 거의 없다고 하더라구요 ^^;;

  2. 해룡 2014.03.26 13:1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이폰5라니... ㅎㄷㄷ 역시 내공이 중요하구만
    기내에 액체류 반입금지지만 아기마실건 예외~ ㅎㅎ

    • goliathus 2014.03.26 17: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 그래??ㅜㅜ 난 그런줄도 모르고 쭉쭉쭉~이러고 보챘네ㅋㅋㅋ 요새 핸드폰은 사진이 다 잘나와서...너도 많이 찍어서 보여주라 궁금하구만 하와이!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