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몇년전 다음을 기약하며 끝마쳤던 포스팅을 마무리하는 시간을 가지려 합니다. 기억하실 분들이 아직 계실지 모르겠지만, 당시 무코팅의 전전형 비오곤(Prewar Biogon)과 러시아에서 이를 카피한 쥬피터-12(Jupiter-12)의 보케를 비교해보려고 했던 포스팅이 있었습니다. 당시 쥬피터의 초점 문제로 테스트를 끝마치지 못했는데 현재는 무코팅 비오곤이 수중에 없는 관계로 비오곤의 필름 결과물과 쥬피터의 디지털 결과물을 간단하게 비교해보려 합니다. 계절과 날씨를 포함한 모든 조건이 다르기 때문에 묘사 특성이나 배경흐림 정도를 알아볼 수 있겠지만 궁금해 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필름과 디지털의 결과물 차이에서 오는 느낌의 차이를 발견하는 일도 재미있으실 것으로 생각됩니다. 



먼저 이게 무슨 말인가 싶으신 분들을 위해 아래 당시의 링크를 걸어드립니다. 그 때 필름 결과물을 확인하고 황당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ㅎㅎ 



[Comparison] Prewar Biogon 35mm F2.8 & LZOS Jupiter-12 35mm F2.8.



  참고로 말씀드리면 당시 위의 포스팅에서 사용했던 렌즈는 LZOS(Lytkarino Optical Glass Factory)에서 생산된 1964년형 타입이었습니다. 후옥을 감싸는 금속 경통이 제거되고 이를 페인트로 렌즈 위에 바로 도색하여 생산단가를 낮춘 크롬경통의 중기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 사용한 렌즈는 ZOMZ(Zagorsk Optical and Mechanical Plant)에서 생산된 1958년도의 초기형으로 본격적으로 대량생산되기 시작한 중기형~후기형과 달리 언급했던 후옥 경통, 렌즈 고정부와 마운트 부분의 마감 등에 있어 빌딩퀄리티가 제법 높은 편입니다. 그럼 결과물을 살펴보실까요?



Jena Biogon 35mm F2.8ZOMZ Jupiter-12 35mm F2.8


  두 렌즈 모두 최대개방인 F2.8에서 촬영되었습니다. 6년 동안의 풍파와 사람들의 손길로 변화한 동상의 모습도 이채롭습니다. 피사체와의 거리 차이가 있어 보케의 크기에는 차이가 있지만 양쪽 모두 바깥으로 갈수록 쐐기꼴로 흩어지는 듯한 형태의 보케는 동일합니다. 여담이지만 설계방식이 다른 Zeiss Sonnar 50mm F1.5도 동일한 형태의 보케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배경흐림 역시 거리의 차이로 인해 왼쪽이 더 날아가 보이지만 실제로 같은 거리에서의 촬영 결과물이라면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무코팅의 오묘한 발색에서 오는 독특하고 편안한 톤의 결과물을 원한다면 전전형의 무코팅을, 비오곤의 해상력과 코팅을 통해 동일한 역광에서의 성능과 발색을 보장받고 싶다면 초기형의 쥬피터 역시 Contax RF와 Nikon RF 카메라에서 사용할 수 있는 훌륭한 35mm  화각의 렌즈로 활용이 가능할 것입니다. 아래 이어지는 쥬피터와 비오곤의 결과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6.22 10:2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6년의 세월을 보내시다니. 훌륭합니다.

  2. Fly꼬마~ 2017.07.08 22: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잔전형비오곤을 그렇게 구하고싶어는데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