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mmilux 35mm f1.4 2nd는 조리개 1.4의 매력적인 배경흐림과 올드렌즈의 특성을 함께 맛 볼 수 있는 렌즈입니다. Summilux 35mm F1.4는 렌즈 하우징의 차이에 따라 1961~1966년까지의 생산분을 1세대, 1967~1995까지를 2세대라고 칭하는데, 1, 2세대의 렌즈설계가 동일하기에 1, 2세대를 한데 묶어 1세대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오늘 포스팅하는 35룩스 2세대는 근 30년간 장수한 모델로 역광에서 특징적인 광륜과 함께 조리개 개방 세팅시 피사체를 감싸는 듯한 형태의 글로우가 발생하는데 인물촬영이나 특정한 환경과 맞아떨어지는 경우 굉장히 매력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내기도 합니다. 





광학부의 상태를 체크합니다. 

LED 광원을 뒤에서 다이렉트로 비추면

렌즈의 정확한 상태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간단한 렌즈 평가 방법을 소개해드리자면, 형광등 정도 밝기의 

광원에서 잘 보이지 않는 경우 일반적인 촬영에는

큰 문제가 없거나 느끼기 힘든 수준입니다.


그러나 실내조명에서도 보일정도의 헤이즈라면

역광은 물론 순광에서도 화면 전반에 빛번짐이 나타나게 됩니다.




헬리코이드부에서 렌즈 경통을 분리해냅니다.

라이카에서 시리얼 상 1993년에 생산된 렌즈로

전반적인 상태가 매우 좋습니다.




5군의 가장 뒷부분 렌즈를 분리하고

차례로 4군 렌즈를 빼냅니다.


재미있는 점은 라이카도 이 시기부터는

Contax ii 시절 짜이스 올드렌즈에 채용했던

모듈식 설계를 늘려가면서 복잡한 리테이닝링

부품 없이도 렌즈 조립시 정밀도가 높아지게 됩니다.


이를 통해 생산라인에서도 매우 빠른 조립이

가능했을 것으로 미루어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역으로 분해시에는 매우 주의가 필요합니다.




조리개링과 시밍링의 모습입니다.




3군의 렌즈도 분해합니다.




경통이나 이런 부분들에 약간의 유격이 생기면서

틈으로 들어간 먼지들이 보입니다.


Summilux 35mm F1.4 2세대의 경우 조리개링의 움직임이

다소 텐션이 강한 편인데 보시는 것 처럼 구슬이 물리는 요철이

깊이가 깊습니다. 사용감이 많이 없는 상태로 마모가

적은 상태의 렌즈입니다.




대물렌즈의 가공 상태가 아름답습니다.

렌즈를 직접 만져야하는 경우, 라이카에 정통한 치과의사분의

추천으로 수술용 라텍스 장갑(파우더프리)을 사용하기로 하였습니다.


직접 손으로 할 때보다 감각이 무뎌져서 잘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는데 적응하고 나니 테두리의 지문을 닦는데 

소요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어 획기적입니다.


9월부터는 분해에 문제가 없는 경우 작업시간을 3-4일 정도로

대폭 단축시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동안 너무 대기시간이

길어 문제였었는데 스케쥴 조정을 통해 이제는 빨리

렌즈를 받아보실 수 있을 듯 합니다.




5군 7매의 구성과 렌즈 주요 부품의 모습.

헬리코이드는 분해 전으로 전반적인 부품구성 등이

Summicron 35mm F2 1세대(6군8매)에 비해

효율적으로 바뀐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각 렌즈의 상태를 체크합니다.

맨눈으로는 깨끗해보이는 상태였으나

보시는 것 처럼 테두리 헤이즈와 조리개 조작 등으로

유입된 미세먼지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라이카 특유의 생산라인에서의 조립전

붓질 클리닝 자국도 보이는군요 : )



5군 7매의 클리닝 작업 완료.

테두리의 헤이즈가 거의 고착 직전이라

제법 시간이 걸렸습니다.




대물렌즈 1군 1매의 클리닝.

처음에는 전혀 용제에 닦이지 않아 내부에서 일어난

열화현상인가 싶었는데 역시 1, 2, 3차로 나누어 작업하니

깨끗히 사라졌습니다. 정말 다행 ㅎㅎㅎ




대물렌즈 역시 매우 좋은 컨디션.




1, 2군을 조립하고 네임링을 끼워 

조리개 전옥부의 조립을 완료합니다.




3, 4, 5군의 렌즈의 클리닝을 마치고 조립전 단체사진 ㅎㅎ




나머지 렌즈의 클리닝 완료 후 사진.




보통 렌즈를 흔들어보면 개체에 따라 달각달각거리는

느낌이 있는데, 이는 조리개뭉치의 회전을 위해

일부러 남겨놓는 유격입니다.


다만 조립이 덜 되었거나 진동에 의해 풀어진 경우, 

조리개뭉치를 눌러주는 링의 텐션이 줄어든 경우 

이런 유격이 심하게 느껴질 수 있는데 심한 경우

조리개날이 흘러나와 문제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이 렌즈는 초점링과 조리개뭉치의 유격이 많이 느껴져

적절한 조치와 헬리코이드 그리스 주유로 작동감을

적당히 조절했습니다. 


조립을 마치면 광학계를 마지막으로 전체 점검합니다.

핀테스트 및 구간화질 체크하면 드디어 작업완료!






LEICA M10-D / Summilux 35mm f1.4 2nd



음 저번 작업기에 너무 뻘소리를 써놓은 것 같아

오늘은 간단하게 줄입니다. ㅋ 


1세대 크론과 4세대 크론의 치솟는 가격에 비해

한스탑이나 밝은 조리개의 이점을 가지고 있지만,

아직은 가격이 리즈너블한 Summilux 35mm f1.4 2nd.


아름다운 보케와 함께 라이카 글로우를 즐길 수 있는

전형적인 올드렌즈가 아닌가 싶습니다.



-Fin-







Nikon SP / Nikkor-S 50mm F1.4 Olympic / Kodak E200



Hypnotized City.

 


Click to Enlar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