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ICA APO-Summicron-M 50mm f2 ASPH는 2012년 발매된 이후 명실공히 라이카 광학렌즈의 우수성을 입증하는 '최고의 50mm 표준렌즈'로 자리매김 해 오고 있습니다. APO(고차색지움렌즈)렌즈와 함께 ASPH(비구면렌즈)에 FLE(플로팅렌즈엘리먼트) 시스템까지 때려박아 라이카 광학기술의 정수를 경험할 수 있는 렌즈로, 덕분에 제작단가가 높아지는 바람에 가격은 형뻘인 Summilux-M 50mm F1.4 ASPH의 두배인로 약 1,000만원에 이르는 최고사양의 렌즈입니다.


  개방조리개 F2라는 스펙에 비해 가격이 너무 비싸다고 까이긴 하지만 대다수의 환경에서 최고의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아포 주미크론 50mm F2 ASPH는 경험해보면 충분히 그 가치를 하는, 물욕의 끝 어디쯤에서 반드시 만나게 되는 그런 렌즈입니다.




입고된 렌즈는 내부 먼지와 약한 후핀 문제가 발생하고 있었습니다.

내부먼지는 화질상 크게 신경쓸 정도는 아니었으나 육안으로

거슬린다고 하셔서 핀교정과 함께 클리닝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분해 전 경통의 위치 등을 체크합니다.




먼저 전옥부 분해에 들어갑니다.

최신 설계답게 미니멀한 외관을 유지하기 위한

구조가 돋보입니다.




전옥부에 이어 후옥부의 분리도 시작합니다.

마운트를 분리하면 직진암이 연결된 링을 이어 분해합니다.


후옥쪽은 FLE 시스템에 의해 이동되는 구조이며

헬리코이드와 직진암이 맞물리기 때문에

최대한 힘이 실리지않고 스무드하게 분리되도록

많은 주의가 필요합니다.




리테이닝 커버링을 벗기면 비로소 후옥이 드러납니다.




아포 주미크론 곳곳에서 최고사양의 렌즈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2군과 조리개사이, 3군과 4군 사이,

4군과 5군의 사이에 각각 시밍링이 존재합니다. 




APO-Summicron-M 50mm f2 ASPH의 FLE 작동부입니다.

아래와 같이 조리개 뒷편의 후옥부가 거리에 따라 보정되며 최고의 화질을 보장합니다.







렌즈 클리닝과 초점교정을 위해 분해된 모습.





렌즈의 각 군별 체크.

3군 렌즈는 경통에 붙어있는데 굳이 분리하지 않아도

클리닝이 가능합니다. 또한 조리개와 FLE 시스템이

정상 작동하므로 이부분은 고정한 상태로 클리닝합니다.


마음 같아선 다 분해해서 주욱 늘어놓고 싶지만...

밀린 작업도 있고하니 참는걸로 ㄷㄷㄷ




클리닝을 완료하였습니다. 아무래도 현행 렌즈는

클리닝이 깨끗하게 잘 되는 편입니다. 코팅도 튼튼하기 때문에

왠만한 오염은 문제 없지만 물리적으로 찍히거나 긁힌 부분은

복원이 되지 않으므로 언제나 필터와 뒷캡을 챙기시고

뭐가 묻었을 때 절대로 사용하던 융이나 굴러다니던

안경천으로 그냥 닦으시면 안됩니다.


렌즈면을 닦으실 땐 먼저 블로워로 불어내시고

안떨어지는 것들은 붓으로 털어내신다음

새로 뜯은 클리닝페이퍼나 융으로 클리닝용액을

떨어뜨려 최대한 천천히 힘을 주지 않고

쓸어올리듯 닦아내도록 합니다.




1군에는 렌즈의 고정과 이물질 유입을 막기 위한

고무실링까지 처리되어있습니다.




전옥부의 작업이 완료되면 바로 마무리하고 필터를 끼워

남은 작업시간 동안 먼지가 앉지 않도록 합니다.




후옥의 클리닝도 마무리 되었습니다.




조립이 완료된 렌즈의 모습.




추가로 헬리코이드를 분해하여 흘러나온 그리스를 닦아주고

사이에 들어간 먼지 등을 깨끗하게 닦아냅니다.


마지막으로 초점교정을 하면 작업이 완료됩니다.

FLE 구조를 가진 렌즈는 아주 약간의 전핀, 후핀에도

이동거리에 따라 핀의 오차가 점점 커지기 때문에

근거리는 대충 맞는 것 같이 보이나 원거리에서

핀문제가 확연히 드러납니다. 




렌즈 핀테스트는 정밀하게 초점을 테스트하고 이후

무작위로 다양한 거리에서 여러번 실시합니다.


28미리 화각까지 지원하는 라이카의 파인더는 사실 가는 실선으로

핀을 맞추기 쉽지 않기 때문에 컨디션에 따라 맞추기 힘든 경우가

있는데, 핀이 정말 완벽하게 맞았을 때는 눈에 힘을 주지 않고

포커싱을 대충했을 때도 딱딱 떨어집니다.




고정 나사의 위치를 잘 맞춰 헬리코이드부와

렌즈경통을 조립합니다.




아포 주미크론 50mm F2는 개인적으로 첫눈에 외형이 멋지게

느껴지는 렌즈는 아닌데요, 희한하게 계속 보면 아담한 사이즈의

동글동글한 모습에 두툼하게 내장된 후드까지 꽤 정감있게 느껴집니다.


이런 나이브한 얼굴에 야수같은 발톱과 이빨로 이미지를 날카롭게

할퀴어 낸다니...이거 왠지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지지 않나요? ㄷ


원경의 촬영에서 조리개 개방치와 조이고 난 뒤의

이미지 퀄리티가 화면 전체에서 비네팅을 빼면

거의 차이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인데 찍어보면

뭐 이런 괴물같은 렌즈가 있나 싶네요.


그렇다고 또 배경을 보면 너무 현행스럽게 플랫하지도

않고 적절한 입체감이 느껴집니다.








Leica M10-D / APO-SUMMICRON-M 50mm F2 ASPH @F2





Leica M10-D / APO-SUMMICRON-M 50mm F2 ASPH @F2





Leica M10-D / APO-SUMMICRON-M 50mm F2 ASPH @F2





Leica M10-D / APO-SUMMICRON-M 50mm F2 ASPH @F2




-F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누리 2019.10.28 21:5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날씨가 쌀쌀해지는 이 가을 저녁에,
    최고의 광학과 아름다운 자태를 뿜어내는 아포의 리얼한 어내리시스에 정신이 번뜩합니다!!!
    보면 볼수록 현행 라이카중에 가장 이쁘기도 한거 같구요,,,

    아포는 마지막 사진에서 보이듯이, 명부는 물론이고 암부 표현력이 참 탁월한 렌즈지요.
    본문에 언급하신 "배경을 보면 너무 현행스럽게 플랫하지도 않고 적절한 입체감이 느껴집니다."
    라는 말씀이 적절한 표현이시네요.

    아주 잘 감상하고 갑니다....스스스!!!

    • goliathus 2019.10.30 22: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밀덕기질이 좀 있는데 생긴 것도 그렇고 성능도 그렇고 전투기에 탑재되는 소형 전술핵무기 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ㅋㅋ

    • goliathus 2019.11.03 08: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1.4는 올림픽 니코르, f2는 아포크론 요렇게 구성하면 딱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F2 렌즈들도 워낙 쟁쟁한 경쟁자가 많지만 완벽에 가까운 렌즈 하나 있었음 좋겠습니다^^



  사진은 물론 여러 방면에 걸쳐 많은 조언을 해주고 계시는 이상훈 교수님을 오랜만에 뵙고왔습니다. 빗방울이 조금씩 떨어지던 주말, 함께 가져오신 작은 카메라 가방에는 현존하는 135 포맷용 표준렌즈 중 가장 뛰어난 광학성능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Apo-Summicron-M 50mm F2 ASPH이 들어 있었습니다. 일전에 한번 리뷰에 사용해보고 싶어 부탁드렸었는데 흔쾌히 제의를 수락해주신 것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Apo-Summicron-M 50mm F2 ASPH는 비구면렌즈와 Floating Element 설계로 초점거리 전영역에 걸쳐 완벽한 화질을 보장하는 렌즈로 '화질에 대한한 어떤 타협도 하지 않는, 세계 최고의 표준렌즈'라는 자신감 넘치는 홍보문구를 내걸고 2013년에 출시되었습니다. 현재 판매가는 B&H 기준 $7,795로 그 가격만 보더라도

라이카에서 이 렌즈에 들인 공이 얼마나 컸는지 짐작할만 합니다. 늘은 1950년대 최고의 50mm 표준렌즈와 화질의 새로운 기준을 세운 21세기의 최고의 렌즈를 비교해보는 흥미로운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커피 타셨나요?  : )






1. 조리개 F3.5에서의 비교


Micro-Nikkor 5cm F3.5 @3.5Apo-Summicron-M 50mm F2 ASPH @3.5


이날 하필이면 안타깝게도 날이 흐리고 바람이 많이 부는데다 빗방울도 조금씩 떨어지기 시작해

테스트에 적당한 위치를 잡지 못했습니다. 보통 높은 곳에 올라가서 건물 등을 찍곤 하는데 

돌풍도 많이 불고 어두워 일단 감도를 400으로 올렸습니다. 

날씨도 날씨지만 무엇보다 아포 크론을 손에 올리니 심리적 압박감이 오면서 손이 떨렸..

먼저 조리개 3.5에서의 테스트입니다.




Center @3.5


Corner - Top Right @3.5


Corner - Bottom Left @3.5


중앙부는 크게 차이를 보이지 않았지만 역시 Apo-Summicron-M 50mm 쪽이 전반적으로

컨트라스트가 높습니다. Micro-Nikkor 5cm Coll의 경우 물고기의 형태가 평면이 아니라 

윗 부분과 아래는 초점면에서 멀어지기 때문에 화상의 위, 아래는 초점선상에서 

벗어나는 분위기를 보이는 반면 Apo-Summicron-M 50mm는 초점 

차이에서 발생하는 수차까지 잡아내는 듯한 특성이 보입니다.


상, 하단 주변부의 경우 일단 최대개방인 Micro-Nikkor 5cm Coll의 비네팅이 두드러져 보입니다. 

수차가 말끔히 잡힌 아포크론의 전반적인 선예도와 컨트라스트가 높습니다.

극주변부 화상의 이지러짐은 마이크로 니코르가 안정적으로 보입니다.







2. 조리개 F5.6(Nikkor), F8(Leica)에서의 비교


Micro-Nikkor 5cm F3.5 @5.6Apo-Summicron-M 50mm F2 ASPH @8


두 렌즈의 조리개가 다른 점 참고 하시기바랍니다. 본래 촬영본에는 각각 F5.6, F8의 데이터가

있었지만 집에 와서 보니 각 렌즈마다 다른 조리개에서 핸드블러가 생기는 바람에 어쩔수 없이 

Micro-Nikkor 5cm Coll은 F5.6에서,  Apo-Summicron-M 50mm는 F8에서 비교해보았습니다. 



Center @5.6/8


Corner - Top Right @5.6/8


Corner - Bottom Left @5.6/8


 마이크로 니코르의 중앙부도 비로소 전체적으로 선명한 화질을 얻게 되었습니다.

컨트라스트는 약간 더 짙은 듯 합니다. 주광화벨 고정임을 감안할 때 두 렌즈간의 컬러 차이가

없는 것이 놀랍습니다. 주변부 역시 두 렌즈간의 큰 차이는 보이지 않습니다.

다만 세번째 보도에 박힌 명판의 글씨를 보면 귀퉁이 쪽의 이미지 안정성은 f3.5에서와 마찬가지로

마이크로 니코르 쪽이 안정적인 느낌입니다.





3. 조리개 F3.5에서의 비교


Micro-Nikkor 5cm F3.5 @3.5Apo-Summicron-M 50mm F2 ASPH @3.5

 이번에는 물고기 조각상의 꼬리부분을 찍어보았습니다. 

아래 사진을 보면 두 렌즈간 심도 부분에서 차이를 보이는 것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동일 조리개 같은 초점거리이면 심도가 같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렌즈 설계에 따라 특성에 차이가 존재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두 사진간의 셔터스피드는 동일했습니다.)



Center @3.5


Corner - Top Right @3.5


Corner - Bottom Right @3.5


첫번째 사진을 보시면 두 사진의 초점 위치가 동일함에도 세번째 사진에서 갈대와 

물고기 조각상 뒷편의 나뭇가지의 심도차이가 확연히 다르게 나타는 것을 관찰하실 수 있습니다.

설계의 차이에 비구면 렌즈와 플로팅 엘리먼트의 영향이 더해지면서 줄어든 수차 덕에

해상력과 심도가 깊어지는 현상이 발생하는 것이 아닌가 추론해봅니다.





4. 조리개 최대개방 F3.5, F2 및 F3.5에서의 비교



Micro-Nikkor 5cm F3.5 @3.5Apo-Summicron-M 50mm F2 @2Apo-Summicron-M 50mm F2 @3.5


이번에는 실내에서의 테스트입니다. 복잡한 형태와 다양한 빛의

왜곡이 발생하는 와인잔을 촬영해보았습니다. 


마이크로 니코르의 초점은 약간 앞에, 아포 크론의 초점은 F2, F3.5 모두 동일하게 잡힌 상태입니다.






Apo-Summicron-M 50mm의 진가가 발휘되는 순간이네요.


특히 최대개방에서 초점이 맞은 부분의 날이 정말 베일듯이 날카롭습니다.

3.5는 말할것도 없군요. F2와 반스탑 조인 F3.5에서의 코마수차 차이도

거의 없는 것이 경이롭습니다.





5. 조리개 최대개방 F3.5, F2 및 F3.5에서의 비교


Micro-Nikkor 5cm F3.5 @3.5Apo-Summicron-M 50mm F2 @2Apo-Summicron-M 50mm F2 @3.5





Micro-Nikkor 5cm와 Apo-Summicron-M 50mm 최대개방은 정핀.

Apo-Summicron-M 50mm @3.5는 전핀입니다. 

중고차 한대를 손 위에 올려놔서 많이 떨렸나봐요, 유독 실수가 많네요ㅋㅋ


이번에도 결과는 역시 F2에서의 아포 크론이 가장 인상적입니다.

빛망울은 조리개값이 어두워 크게 인상적이진 않지만 아무래도 특별한 소재가 

사용되지 않은 마이크로 니코르의 것이 테두리의 경계가 생기면서

좀 더 올망졸망한 느낌을 줍니다. 


아..지금 봤는데 우상단의 히스토그램도 죄송합니다. 정말 실수투성이네요ㅠ







재미있게 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결과는 예상대로 Apo-Summicron-M 50mm F2 ASPH

압도적인 승리이지만 Micro-Nikkor 5cm F3.5 Coll도 세월을 고려하면 나름의 노익장을 과시했네요.  


특히 아포 크론에 뒤지지 않는 극주변부의 정교한 묘사는 도면과 인쇄물의 획이 

날카롭고 복잡한 일어와 한자를 마이크로필름에 흐트러짐 없이 담기 위한 정량적

목표를 가지고 치밀하게 설계되었음을 반증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흥미로운 점은 아까도 말씀드렸던 것처럼 아포 크론에서 같은 조리개 대비 더욱 깊은 심도감이 

느껴지는 점인데요, 혹시나 세팅이나 초점의 미세한 차이에서 기인하는 것인가 싶어 다시 

교수님께서 작성하셨던 Apo-Summicron-M과 Summilux-M 비교샘플을 찾아보았습니다. 

확실히 룩스 아스페리컬과의 비교에서도 분명히 깊은 심도감의 차이가 관찰되네요.

의외로 재미있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의 비교 테스트는 여기까지 입니다. 

자, 다음에도 흥미진진한 名玉熱戰!(명옥열전!)을 기대해주시기 바라면서...

이만 글을 줄이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ly꼬마~ 2017.02.22 10: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막눈인 제눈에는 두렌즈다 좋아보이네요.ㅎㅎ 마이크로 렌즈도 참 대단합니다.ㅎㅎ

  2. [Photo-Nomad] 2017.02.23 11: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왠지 뭔가 새 글이 올라왔을 것 같은 느낌이 와서 들렀더니 역시나!
    니콜 마이크로 5cm는 역시 볼 때 마다 대단하다 여겨집니다.

    • goliathus 2017.02.23 15: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음 역시 렌즈 고르실 때부터 뭔가 촉이 있으시다 했는데...ㅋ 자기만족이긴 하지만 마이크로 5cm은 가격만 비싼 렌즈가 아니라 다행이에요...역시 사람이든 물건이든 그만이 가진 무언가가 있어야 매력이 있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