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석, 좋아하세요?'

 


  최근 핀교정 및 클리닝 작업을 마친 짜이스 조나들입니다. 버젼별로 다양하게 모였길래 보내기 전에 기념사진 한장 찍었습니다. 조나는 지금도 제일 많이 작업이 들어오는 렌즈입니다. 전전형 무코팅에서 전전 초기코팅, 전후 T 코팅, 알루미늄경통, 옵톤 조나까지 생산기간이 길었던만큼 종류가 많습니다. 해상력, 보케는 대동소이하나 대체로 후기형-코팅으로 가면서 컬러와 컨트라스트는 아주 좋아지고 개방시 피사체의 빛반사가 심한 면이나 컨트라스트가 심한 경계면에서 색수차와 글로우가 약간씩 증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무코팅 렌즈의 경우 흔히 '형석렌즈'라 하여 '알 자체가 형석으로 만들어졌다' 라는 케묵은 루머가 있는데요, 저도 이게 무척 궁금해서 삽질을 좀 했습니다. 일단 단일 광석만으로 제조가 가능한지가 의심스러웠기 때문에 Zeiss 본사에 이메일도 보내서 당시 렌즈제조법에 대한 자료도 받아보고, 지인께서 LEICA LHSA에 문의해서 '그런건 없다' 라는 소식도 전해들은 바라 오늘은 이거 한번 짚어봅니다. 




  형석(Fluorite, CaF2)은 할로겐 광물로 가열하면 청색의 인광을 발하는 성질에서 이름이 유래되었으며 이에 '반딧불이 螢'자를 사용합니다. 순수한 형석은 무색 투명하지만 어러가지 화합물에 의해 녹색, 청색, 자색 등을 띄고 있습니다. 형석은 높은 투과율과 파장의 분산이 적은 장점을 가지고 있는데, 형석을 사용하면 일반 유리를 이용했을 때 발생하는 색수차를 비약적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이를 이용한 광학제품은 이런 잔존 색수차가 적어지고 매우 높은 퀄리티의 화상을 만들어내는데, 코팅 등의 기술이 발달하기 전 오로지 광학설계와 재료만으로 화질을 끌어올리기 위해 이러한 연구는 1800년대에 이미 완성되어 있었다고 합니다. 


  Zeiss사의 에른스트 아베(Ernst Abbe)는 광학소재발명의 권위자 오토 쇼트(Otto Schott)와의 기술 제휴로 이러한 형석의 특성을 이용하여 1886년 대물렌즈에 천연 형석이 사용된 현미경을 제작합니다. 그러나 형석은 경도 4로 굉장히 무른 광물로 연마가 어렵고 불순물로 인해 색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여전히 대구경 렌즈의 제작은 불가능했습니다. 당시 짜이스에서 사용하기 위한 유리 잉곳(Ingot)의 제작을 위한 특수도가니는 Schott사에서 담당하고 있었는데 약 1000개의 도가니는 개당 2톤의 유리원료를 담을 수 있었습니다. 이 도가니에는 유리의 원료로 사용되는 기본재료인 규소, 규산염, 규사와 함께 석회, 탄산나트륨 등을 기준으로  투명도를 높이기 위한 붕산, 보레이트, 인산염, 바륨, 납이 들어가고 1500℃의 온도에서 용융이 시작됩니다. 이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공기방울, '짜이스 버블'이 발생하게 됩니다. 


  버블은 전전, 전후 모든 렌즈에서 보이며 무작위로 렌즈괴를 커팅해서 사용하게되므로, 버블이 많은 부분도, 없는 부분도 있습니다. 그러나 버블이 너무 많은 부분이나 크랙이 간 부분 등 잉곳의 상당부분이 제외됩니다. 이는 수율과 관계되는 부분으로 CCD의 불량화소 쯤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사실 버블이 광학유리의 전체 면적에서 차지하는 부분은 거의 0에 수렴하므로 이정도가 화질에 영향을 미치거나 하는 수준은 아닙니다.  하지만 버블이 많은 렌즈가 화질이 좋다라는 말은 사실과 무근하겠죠.




 광학 3대 성인 ㄷ

 

  

다시 용융 전 과정으로 돌아가겠습니다. 이 렌즈 믹스쳐를 용융시키는 과정에서 수차를 줄이기 위한 형석이 소량 들어가게 되는데, 형석은 앞서 말한 것 처럼 가공이나 열에 의한 영향을 많이 받으므로 이 부분이 국내에서 와전되어 '100% 형석렌즈', '형석 원석 렌즈'로 전해지게 되었습니다. 보통 이런 '전설'은 라이카, 짜이스 올드렌즈 팬이 많은 일본에서 전해지기 마련인데 일본에서도 형석 조나, 형석 무코팅 렌즈라는 명칭 자체가 없는 것을 보면 국내에서 가격을 올리거나 판매를 위한 어설픈 마케팅 측면에서 만들어진 촌극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여하튼 글의 포인트는 '자연계의 형석 원석만으로 제작된 상용렌즈는 없다.' 입니다. 그런데 인간의 집착은 참으로 대단해서 이후에도 인공으로 형석 결정을 만들기 위한 시도는 계속됩니다. 1964년 산업용 전자회로 제작을 위한 고해상도 Ultra Micro-Nikkor 29.5mm f/1.2의 렌즈 후옥에 인공형석을 사용하는 것을 시작으로 1969년 캐논에서 최초로 인공형석을 2매 사용하여 수차를 비약적으로 보정한 Canon FL-F300mm F5.6 렌즈가 발매되기에 이릅니다.




 Canon FL-F300mm F5.6 / Nikon Ultra Micro-Nikkor 29.5mm f/1.2




  오늘은 형석 렌즈에 대한 정보를 좀 살펴보았습니다. 잘못된 정보나 사실 무근한 카더라 통신은 바로 잡는 것이 이 블로그이 취지이기도 합니다. 사실 사진(=장비)질 하면서 잘못된 정보나 편견 등에 대한 내용을 많이 겪어본 탓에 전부터 쉬이 지나칠 수 없었던 부분이라 포스팅 생각만 하고 있다가 드디어 올렸네요. 역시 글쓰는게 세상에서 제일 힘듭니다. 머리라도 좀 핑핑 돌아가면 좋으련만. 아, 커피나 한잔 해야겠습니다.




-Fin-






Nikon SP / Nikkor-O 2.1cm F4 / Fuji Provia 100F




2019. 1. 양성면, 안성.





Click to Enlarge.







Nikon SP / SC Skopar 21mm F4 / Fuji Velvia 50



Nishi-Ogikubo, Japan. 





Click to Enlarge.



렌즈명: Leica Elmar 50mm f3.5 Red Scale


발매년도: 1953년


렌즈구성: 3군 4매


필터지름: 19mm / 36mm Snap-on


본체무게: 111g


마운트: LTM(라이카 스크류 마운트)



  1925년 LEICA I의 고정형 렌즈를 대체하기 위해 생산된 이후 F3.5의 조리개값을 뜻하는 명칭 'Elmar'는 지금까지도 여러 화각을 아우르며 라이카의 역사를 대변하고 있는 클래스입니다. 또한 1954년 주미크론의 발매 전까지 당당히 라이카의 표준렌즈로 자리매김했으며, 심플한 구조로 작고 아름다워 지금까지도 스냅용 렌즈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엘마는 각인, 세부 디자인에 따라 여러가지로 나눌 수 있지만 보통 초기형의 '니켈 엘마'와 '엘마', '레드 엘마'로 구분합니다. 코팅 역시 무코팅에서 하늘빛, 연보라에 걸쳐 변화를 보여주며 발색에 있어서는 오늘 소개해드릴 후기형의 Leica Elmar 50mm f3.5 Red가 가장 뛰어납니다. 또한 엘마 전 모델은 3군 4매의 동일한 렌즈 구성을 갖지만 이 레드 엘마는 주변부의 곡률을 재설계함으로써 화질을 끌어올려 기존 엘마와 다른 성능을 보여준다고 합니다.

  



SONY A7 / Leitz Elmar 5cm F3.5 RED

 

  개인적으로 Elmar는 Zeiss의 삼반테사라 불리는 Carl Zeiss Tessar 50mm F3.5 Rigid와 함께 라이카, 짜이스를 대표하는 렌즈라 오래전부터 사용해보고 싶었던 렌즈였습니다. 1902년 '독수리의 눈'이라 불리는 테사의 탄생 이후 라이츠사는 현재까지도 계승되어지고 있는 자사의 24x36 필름 포맷에 테사의 이미지 써클을 맞추기 위하여 설계를 변경하고 새로이 곡률을 계산하여 제작했다고 합니다. 재미있는 점은 조리개의 위치인데, Tessar의 경우 2군과 3군 사이에 있는데 반해 elmar는 1군과 2군 사이에 있어 대물렌즈 바짝 붙어있는 조리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때문에 상대적으로 2군의 렌즈가 작고 1군에서 조금 더 떨어져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Elmar 5cm F3.5, Summar, Summar 50mm f2, Elmar 5cm F3.5 RED 세 개체의 모습입니다. 오른쪽을 보시면 초기의 블루 코팅과 연보랏빛 코팅의 차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종종 가장 먼저 개발된 니켈 엘마에서도 광학계가 코팅된 버젼이 보이기도 합니다. 이미지 퀄리티는 직접 비교해보진 않았으나 블루도, 퍼플도 모두 아름다워 보입니다. 역시...모두 가지고 있는 것이 진리입니다..




  사용기간이 길지 않아 겨울의 모습 뿐이지만 최대한 다양한 환경에서 촬영해보았습니다. 보시다시피 나뭇가지의 세세한 묘사까지 잘 수행해내고 있습니다. 과연 엘마라는 생각이 듭니다. 배경흐림 역시 자연스럽게 이어지고 있으며 중앙부의 선예도는 개방에서도, 조임에서도 현행 렌즈에 비교해도 부족하지 않습니다. 광원에 의한 글로우 현상도 찾아보기 힘든 수준입니다. 차분하게 가라앉은 컬러톤이지만 원색 계열은 포인트가 되도록 잘 살려주고 있는 부분이 인상적입니다. 빛망울(보케)의 경우 CZ Tessar 5cm F3.5 Rigid와 비슷한 형태를 보여줍니다. F3.5라는 조리개 값이 배경흐림과 빛망울에서 큰 개성을 찾기는 어렵지만, 크지 않고 잔잔하게 바깥쪽으로 경계가 지는 빛망울은 차분한 느낌을 더해줍니다. 


  보통 엘마라 하면 부드러운 묘사 특성을 지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Red Elmar는 선예도는 살리면서 그라데이션이 적절히 배합되어 전반적으로 고급스러운 톤을 만들어냅니다. 가운데 사진을 보시면 자칫 튈 수 있는 금속 등의 질감도 색수차의 이질감 없이 잘 묘사하고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찬란했던.

from GALLERY/Gallary_Film SC 2019.01.25 02:13


Nikon SP / Carl Zeiss Planar 35mm F3.5 / Kodak EB100



머리 위로 흩뿌려지는 

햇살만큼이나 찬란했던 우리의 20...

아 아니구나 이때도 30대였...



Click to Enlarge.







  기계식에서 디지털까지 많은 모델의 라이카 M형 레인지파인더 바디가 출시되어 왔지만 기계식 라이카의 최고봉을 뽑자면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주저없이 LEICA M3를 뽑을 것입니다. 오늘은 이 M3의 표준렌즈로 태어나, 현재까지도 당당히 Classic-Era의 라이카 렌즈를 대표하는 Leica 50mm summicron-m Rigid를 소개합니다. 침동식과 고정경통, 접사가 가능한 DR 버젼으로 3종류가 있는데 이번 작업은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있는 고정경통 형태의 Rigid Summicron 입니다.    경험상 이 렌즈는 굉장히 밸런스가 좋은 렌즈로 중앙부는 이미 출현 당시 필름의 해상력을 넘어선 상태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주변부 역시 개방에서도 상이 이지러짐이 매우 적고 매끄러운 발색과 현행급 샤프니스, 풍성한 톤을 고루 갖추어 특유의 클래식한 감성을 나타내는 빈티지 정장의 신사같은 렌즈입니다.






이번 렌즈는 첫보기에는 상태가 많이 좋지 않았습니다.

전면부 곰팡이와 내부 헤이즈에 의해 사진에 영향이

있는 정도였기에 역시 각오를 단단히 하고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렌즈의 네임링을 분리하는데에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라이카는 몇몇 렌즈에 네임링과 렌즈 

사이에 납작한 링을 넣어 렌즈와 네임링의 직접적인

접촉을 막는데요, 이렇게 사이에 먼지나 모래가 

들어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경통에서 전옥부를 분해한 뒤 뒤에서 체크한

대물렌즈의 모습. 헤이즈와 곰팡이, 먼지, 찍힘 등이

다수 존재하나 다행히 역광에서 상을 뿌옇게 만드는

주범인 스크래치는 거의 없는 상태입니다.





렌즈 작업을 하기 전 헬리코이드와 경통부를 닦아 놓습니다.

렌즈를 먼저 닦으면 먼지나 기타 오염이 되기 쉽기 때문에 

렌즈 클리닝 작업을 다시해야하므로 렌즈의 재조립은

빠른 시간 안에 이루어지는 것이 좋겠지요.





본격적인 렌즈의 클리닝을 앞두고 분해모습을 촬영합니다.


6군 7매의 렌즈 구성이 눈에 들어옵니다.


이렇게 전체 분해도만 확인할 수 있어도 분해시 

아주 큰 도움이 됩니다.  50mm F2의 스펙을 갖는

렌즈치고는 상당히 많은 부품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이러한 부품 구성은 다소 과하다라고 생각될

정도인데요, 손이 많이 가긴 하지만 

그만큼 라이카에서 M3와 함께 당시 얼마나 

정성을 들여 만든 렌즈인지 짐작해 볼 수 있습니다.


음, 리지드 하나 정도는 렌즈 역사의 큼직한

마일스톤으로 소장하고 있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2번째 렌즈군의 모습입니다.

옆부분에 빛이 렌즈 내에서 난반사되는 것을

막아주는 흑칠이 다 벗겨져있네요.


이것이 없으면 개방 근처에서 글로우가 

크게 발생합니다. 깨끗하게 닦아내고

재도색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오늘도 고된...


오른쪽은 클리닝 과정 중 촬영한 사진으로

유막으로 인한 헤이즈가 용제를 만나 기름띠를 

형성한 모습입니다. 





과거의 도장면을 깨끗히 닦아낸 모습입니다.


공장에서 가공된 그 상태의 아름다운 

모습을 그대로 두고 싶지만...


보시는 것처럼 옆면이 하얗게 되어 난반사를

일으키게 되므로 아래와 같이 재도장해줍니다.





라이카의 오버테크놀러지, 이번에는 황동링과

고무링의 조합입니다. 렌즈가 곡면을 이루고 있으니

거기에 맞춰 휘어지도록 링을 톱니바퀴처럼 만들어 놓았네요


진짜 게르만 놈들은 지독합니다.

리테이닝 링도 본 도색이 벗겨져 갈색이 드러나

있으므로 벗겨내고 재도색합니다.





클리닝 작업이 완료된 대물렌즈입니다.

역시 광학면에 물리적으로 남은 흔적과 곰팡이 자국이

완전히 사라지진 않았으나 아래 사진과 같이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거의 구분이 되지 않는 정도입니다.


다행히 역광이나 강한 빛반사를 일으키는 피사체가 아니면 

상태가 좋은 개체와 비교결과 차이를 느낄 수 없는 정도였습니다.


콜렉션 급으로 소장하는 것이 아니라면 이런 개체는 훌륭한 
실사용기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재조립이 완료된 전옥부.

네임링 부분의 오픈 흔적은 광택을 맞게

도료를 조색하여 마킹해줍니다.





4, 5번째 렌즈군의 작업.

헤이즈를 제거하고 경통에 조립해 넣습니다.





게르만은 완벽주의자에 음흉하기까지 합니다. 

조리개 표기링이 정위치에 있지 않아 한참을 

헤맸는데 고정 나사에 칠을 하여 숨겨 놓았네요.


짜이스가 3개의 나사로 경통과 조리개링 사이에

숨겨놓는 것에 비해 꽤나 편리한 방법입니다.





마지막 렌즈군을 경통에 조립해 넣습니다.

사라지지 않는 세월의 흔적들이 아쉽지만 코팅이 벗겨진

스크래치는 거의 없어 성능에 문제는 없습니다.


여담으로 일본의 관동카메라에서는 정상촬영이 불가능한 정도로

손상이 큰 전면렌즈를 직접 제작해 갈아 넣는데요,

일본의 일부 사설 수리소에서는 이런 부분을 재연마하기도 하지만

많은 경우 완벽한 곡면을 재현할 수 없게 되므로 렌즈의 특성

자체가 왜곡되어 아예 사용할 수  없게 된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무결점에 가까운 라이카 올드렌즈는 상당한

고가에 거래되기에 이런 일들도 생기는 것 같습니다. 





LEICA M-A에 물려본 모습입니다.


2000년대에 발매된 최신형 M에도 잘 어울릴만큼

젠틀한 노신사 주미크론 리지드 작업기를 마칩니다.




-F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