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SP / Zeiss Topogon 25mm F4 / Kodak E100VS


산토리니 이아마을의 키리니.
절벽에 자리잡은 작은 동굴같은 호텔.

기상 때문에 하루 날아간 것을 생각하면
지금도 속이 쓰리지만 저 문을 통해 보이던
지중해의 뷰는 정말 최고였습니다.

언제나 다시 가볼 수 있을런지...;;


Click to Enlar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롱이+ 2013.01.20 16: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남은 하루도 좋은날 되시기 바래요!

  2. PETROS™ 2013.01.20 17: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멋진 허니문이 되었겠네요.
    오래 오래 행복하세요.




Nikon SP / Zeiss Topogon 25mm F4 / Kodak E100VS


Honeymoon.




Click to Enlar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염담허무 2011.02.06 16: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Wow 멋진 작품입니다! ^^




Nikon SP / Nikkor-N.C 5cm F1.1 / Kodak E100VS


날이 추워지니 지중해 햇빛에 따땃하게 덥혀진 자쿠지에
들어가서 마시던 맥주와 수블라키가 생각나는군요 ㅋㅋ ㅠㅠ



Click to Enlar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echanism 2011.01.10 21:0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흐~ 생각만해도 흐뭇해져요!^^;;

  2. 창 - 鈗 2011.01.29 16: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결혼하신거예요?! 언제셨는진 모르지만, 축하드려요! :)




Nikon SP / Zeiss Biogon 21mm F4.5 / Kodak E100VS


평소에는 거의 안들고 다니지만 여행갈 때 꼭 챙기게 
되는 21mm, 그렇다고 이사진이 뭐 꼭 '이것이 21mm의
사진이다!' 랄 정도의 컷은 아니지만;; ㅜㅜ

여행용 화각구성은 대략 21-25-35-50-135 이렇게 구성하고 
다녀오는 것 같아요, 최대광각, 최대망원은 꼭 챙기는 편이고..
25미리는 좋아하는 화각이라 챙기고, 35미리는 RF라면 꼭
있어야할 것 같고...50미리는 표준렌즈니...

이래놓고는 정작 찍을 때는 그냥 바디에 물려놓은걸로 계속;; ㅋㅋ



Click to Enlarg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술취한고양이 2010.08.31 09:1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 35- 50 밖에 없는 저로썬;;; 부럽;;;;; 저거 다 들고 댕기려면 힘들지 않아용? ㅋ;
    RF는 작아서 더 문제라니까요 ㅋㅋㅋ slr때는 무거워도 렌즈 하나더 가져가려고 낑낑 뎄는데,
    이젠 이거두 챙기고 저거두 챙기고 ㅋ

    • goliathus 2010.08.31 10: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무거워요, 작은고추가 맵다고 -_-;; 기계식 바디 두개에 저렇게 챙기면 무게상으로는
      SLR에 비해 이득은 없어지는듯...확실히 줌렌즈의 부재는 아쉬워요 ㅋㅋ 귀찮기도 하고...
      게다가 콘탁스렌즈들, 엄청 무거워서 정말 21mm는 큰맘먹고 챙겨요;;

  2. sazangnim 2010.08.31 10: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파란하늘에 파란 지붕~ 캬아~

  3. 염담허무 2010.09.15 15: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여행다닐땐 21미리가 표준이었습니다 ㅎㅎ;;
    가끔 35미리 정도만 써주고요.
    이상하게 망원은 손이 안가더라고요.

    • goliathus 2010.09.15 18: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는 항상 망원이 목마르더라구요, 문제는 망원을 가져가면 항
      상 부피와 무게가 장난이 아니라서 쉽지 않아요 ㅠㅠ




Nikon SP / Zeiss Topogon 25mm F4 / Kodak E100VS


흰색과 푸른색이 주를 이루는 산토리니에서도
심심찮게 다른 색깔의 벽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사진을 다시보니 모로코나 튀니지 같은 느낌도 드네요...
아..뜬금없이 튀니지가 가보고 싶어졌네요!



Click to Enlarge.





댓글을 달아 주세요